제목:
우리가 진정으로 원하는 삶은 무엇일까..?
작성자:
송상준 베드로         7/17/2012
내용:

 

인간은 누구나 행복한 삶을 영위하고 싶어 하지만
행복의 조건이란 자칫 잘못하면 물질적인 것에만

치중 될수 있다는 위험성을 안고 있기도 하다.

‘돈이 많으면 행복해질 것이다.


좀 더 예뻐지면 행복해질 것이다.

사랑을 하면 행복해질 것이다.
건강하면 행복해 질 것이다.

 

멋진 사람을 만나 결혼을 하면 행복해 질 것이다.
아기가 생기면 행복해질 것이다.’ 등 끝없이
펼쳐지는 욕망을 담은 수많은 행복의
조건들이 여기에 존재한다.

 

과연 행복에 조건이 있을까..?
등록금이 없어서 진학을 못하는 사람에게는
돈이 곧 행복이고 얼굴이 못생겨서 무시를
당한 사람에게는 아름다운 외모가
최고의 조건이 될 것이다.

 

몸이 아픈 사람은 행복의 다른 이름을
건강이라고 생각 할 테고, 불임부부는 임신만큼
소중한 행복은 없을 것이라고 여길 것이다.

하지만 그들이 원하는 행복의 요소들이
채워진다고 해서 완벽한 만족을 느낄수
있을 것이라고는 장담할수 없다.

 

한 가지 행복을 얻게 되면 그보다 더 큰
기쁨을 갈망하게 되는 것이 인간의
속성이니까 말이다.

 

과연 자신이 원하는 대로 무엇이든
술술 잘 풀리는 것이 행복이라고
자신 있게 말할수 있을까..?

 

진정으로 값진 행복은 고난과 어려움에
부딪히고 깨질 때에야 발견할수 있다.

좌절과 절망을 딛고 일어섰을 때에서야
맛볼수 있는 행복의 달콤함은
쉽사리 찾아오지 않는다.

 

물질적 풍요를 최우선으로 여기던 건강한 이들도
막상 병을 앓게 되면 돈도, 명예도, 학벌도
모두 부질없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아무리 부유한 권력가라고 해도 병 앞에서
한없이 무너지는 자신을 발견하고는 행복의 조건을
‘건강’으로 재정립하고 마는 것이다.

 

그렇다면 우리는 어떤 부분에서
따스한 감사와 행복을 느껴야 할까..?

 

가장 중요한 것은 사소한 것에
크게 기뻐할수 있는 마음이다.

 

지금 내 삶을 이루고 있는 건강과
아침에 환한 태양을 맞이할수 있다는 희망,
편안하게 호흡할수 있는 자유,

어디든 걸어 다닐수 있는 튼튼한 두 다리,
아침햇살 아래 마시는 향긋한 모닝커피,

전화기를 타고 흐르는 그리운 사람의 목소리.
이렇게 당연하고 사소한 것들이 커다란
행복을 만들어내는 것이다.

 

세상에는 병이 들거나 장애가 있어
다음날 깨어날수 있을지 불안해하면서
잠이 드는 사람도 있고,
인공호흡기를 달고서야 겨우 신선한
공기를 마실수 있는 사람도 있다.

 

지금 당장 건강한 나와는 전혀 상관없는
세상이라고 생각할수도 있겠지만 그 불행의
주인공은 언제든 바뀔수 있는 것이다.

 

마치 당연하다는 듯 사랑하는 가족과
친구들이 내 곁을 지키고 있고,
반찬값을 아끼기 위해 시장 아주머니와
실랑이를 벌이는 사랑스러운 아내가
있다는 사실은 굉장한 행운이다.

 

요즘처럼 기러기 아빠들이 많은 시대 속에서
저녁 식사를 준비하는 아내와 장난기 넘치는 아이들로
북적거리는 가정으로 돌아갈수 있음은 사소하지만
소중한 기쁨이 될수 있다.

 

행복의 조건은 먼 곳에 있는것이 아니라
초침이 움직이는 짧은 순간에도 사라지지
않은 채 자신 안에 존재하고 있다.

 

불평이나 사랑이 존재하는 이 시간도
마음먹기에 따라 얼마든지 행복으로
바뀔수 있음을 잊지 말자.

 

내 마음을 괴롭히는 대상이 있다면
그 고통에 사로잡혀 슬퍼하기 보다는
미움이라는 감정을 느낄수 있는
여유에 감사할 줄 알아야 한다.

 

높은 이상과 희망찬 미래를 꿈꾸는 것은
인간의 자연스러운 욕망이다.

그러나 가끔은 발밑에 놓여있는 불행을
바라보며 자신이 얼마나 행복한 사람인지
다시금 되새겨 보는 것도 좋겠다.

 

하루를 무사히 마치고 편안히 잠드는
평범한 일상을 죽을 만큼 간절히
원하는 이들도 있다.

 

자신의 인생을 지루하다거나 불행하다고
말하기 이전에 순간순간 스쳐 지나가는
행복의 잔상을 가만히 바라보는
시간을 되길 바란다.

 

행복은 스스로의 마음 속 깊은
곳에 가만히 숨어있다.

그 행복의 평범한 조건을 끄집어내어
감사한 마음으로 느낄수 있는 사람이야 말로
진정한 행복을 누릴수 있을 것이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1885
진정한 인연이라면 최선을 다하라 송상준 베드로
10/25/2012
1457
1884
프린스톤 한국순교자 성당에서 바자회를 엽니다. 프린스톤 한국 순교자 성당 
9/17/2012
1672
1883
How to get to Mars - Its wonderful !!! 선우 그레고리오 
9/5/2012
1744
1882
조심 합시다 송상준 베드로
8/31/2012
1748
1881
공유합니다♥ 송상준 베드로
8/29/2012
1515
1880
요즈음 살맛나는 뉴스 송상준 베드로
7/19/2012
1801
1879
어느 노인의 유언장 송상준 베드로
7/18/2012
1562
1878
오늘은 초복 입니다 송상준 베드로
7/18/2012
1569
1877
우리가 진정으로 원하는 삶은 무엇일까..? 송상준 베드로
7/17/2012
1460
1876
Black Eagles 송상준 베드로
7/17/2012
1478
1875
젊은이들아 송상준 베드로
7/13/2012
1515
1874
성령대회 안내 송상준 베드로
7/12/2012
1935
1873
정말 송상준 베드로
6/18/2012
1735
1872
Hands in Heaven 송상준 베드로
5/10/2012
1816
1871
축하 드립니다 송상준 베드로
5/10/2012
182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21년 사목지침

“나에게 사랑이 없으면
나는 아무것도 아닙니다.”
(1코린 13,2)




장재명 파트리치오 신부님의
블로그 바로가기.

https://blog.daum.net/amotedom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