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어느 노인의 유언장
작성자:
송상준 베드로         7/18/2012
내용:


아내를 잃고 혼자 살아가는 노인이 있었다.
젊었을 때에는 힘써 일하였지만
... 이제는 자기 몸조차 가누기가 힘든 노인이었다.

그런데도 장성한 두아들은 아버지를 돌보지 않았다.
어느 날 노인은 목수를 찾아가 나무 궤짝 하나를 주문하였다.
그리고 그것을 집에 가져와
그 안에 유리 조각을 가득 채우고 튼튼한 자물쇠를 채웠다.

그 후 아들들에게는 한 가지 의문이 생겼다.
아버지의 침상 밑에 못 보던 궤짝 하나가 놓여 있었기 때문이었다.

아들들이 그것이 무어냐고 물으면
노인은 별게 아니니 신경쓰지 말라고 말할 뿐이었다.

궁금해진 아들들은 아버지가 없는
틈을 타서 그것을 조사해보려 하였지만
자물쇠로 잠겨져 있어서
안에 무엇이 들어 있는지 알 수 없었다.

궁금한 것은 그 안에서 금속들이
부딪치는 것 같은 소리가 난다는 것이었다.
아들들은 생각하였다.

'그래!
이건 아버지가 평생 모아 놓은 금은보화일거야.'
아들들은 그때부터
번갈아가며 아버지를 모시기 시작하였다.

그리고 얼마 뒤 노인은 죽었고,
아들들은 드디어 그 궤짝을 열어 보았다.
깨진 유리 조각만이 가득 들어 있는 것을
발견하고, 큰 아들은 화를 내었다.

".. 당했군!"

그리고 궤짝을 멍하니 바라보고
있는 동생을 향해 소리 쳤다.

"왜? 궤짝이 탐나냐? 그럼, 네가 가져라!"

막내아들은 형의 말을 들었는지 못 들었는지
한참 동안 그 자리에 서 있었다.
충격을 받은 모양이었다.

적막한 시간이 흘렀다.
1분, 2분, 3분.
아들의 눈에 맺힌 이슬이 주루룩 흘러내렸다.

막내아들은 그 궤짝을 집으로 옮겨왔다.
나뭇가지가 조용하려 해도 바람이 쉬지 않고
자식이 효도하려 해도 어버이는 기다려주지 않는다.

그 옛글을 생각하며,
아버지가 남긴 유품 하나만이라도 간직하는 것이
그나마 마지막 효도라 생각한 것이다.
아내는 구질구질한한 물건을 왜 집에 들이느냐며 짜증을 냈다.

그는 아내와 타협을 했다.
유리 조각은 버리고 궤짝만 갖고 있기로..
궤짝을 비우고 나니, 밑바닥에 편지지 한 장이 들어 있었다.
막내아들은 그것을 읽다가 꺼억꺼억 소리내어 울기 시작했다.

나이 마흔을 넘긴 사나이의 통곡 소리에 그의 아내가 달려왔다.
아들딸도 달려왔다.
그 글은 이러하였다.

첫째 아들을 가졌을 때 나는 기뻐서 울었다.
둘째 아들이 태어나던 날, 나는 좋아서 웃었다.

그때부터 삼십여 년 동안, 수천 번, 아니, 수만 번
그들은 나를 울게 하였고, 또 웃게 하였다.

이제 나는 늙었다.
그리고 그들은 달라졌다.
나를 기뻐서 울게 하지도 않고, 좋아서 웃게 하지도 않는다.
내게 남은 것은 그들에 대한 기억뿐이다.


처음엔 진주 같았던 기억.
중간엔 내 등뼈를 휘게 한 기억.
지금은 사금파리 , 유리 조각 같은 기억.

아아,
내 아들들만은.. 나 같지 않기를..
그들의 늘그막이 나 같지 않기를..

아내와 아들딸도 그 글을 읽었다.

"아버지!" 하고 소리치며
아들딸이 그의 품으로 뛰어들었다.
아내도 그의 손을 잡았다.
네 사람은 서로 부둥켜안고 울었다.

그런 일이 있은 다음부터 그들 집안에서는
즐거운 웃음소리가 들리지 않는 날이 없었다.


-펌 글-

다운로드 File:
      

글쓰기

1896
다카키 마사오와 벨드사살 송상준 베드로
12/7/2012
1486
1895
뉴욕 참사 한인 유가족 "누군가 아버지를 도와줬다면…" 송상준 베드로
12/6/2012
1236
1894
사람을 보는 9가지 지혜 송상준 베드로
12/6/2012
1280
1893
길잃은 철새 송상준 베드로
12/6/2012
1243
1892
스타일 송상준 베드로
12/5/2012
1341
1891
갈수록 험해지는 송상준 베드로
12/4/2012
1296
1890
아버지란 누구인가 ? 송상준 베드로
11/29/2012
1195
1889
아직도 이런일이? 송상준 베드로
11/21/2012
1428
1888
추억으로 사는 중년 송상준 베드로
11/19/2012
1457
1887
이런시절도 있었습니다 송상준 베드로
11/19/2012
1085
1886
3초만에 따뜻한 세상 만들기 송상준 베드로
10/25/2012
1340
1885
진정한 인연이라면 최선을 다하라 송상준 베드로
10/25/2012
1260
1884
프린스톤 한국순교자 성당에서 바자회를 엽니다. 프린스톤 한국 순교자 성당 
9/17/2012
1382
1883
How to get to Mars - Its wonderful !!! 선우 그레고리오 
9/5/2012
1542
1882
조심 합시다 송상준 베드로
8/31/2012
1470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20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