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추억으로 사는 중년
작성자:
송상준 베드로         11/19/2012
내용:

추억을 먹고 사는 중년

 

	
 

	
 

	

	
 
조금은 그래도 살아 갈 날에 희망이 있지 아직은 청춘이라고 생각하고 착각 아닌 착각을 하고 있지만 그래도 행복과 희망을 가슴속에 가득 채웠으니 부러울 것은 없다.
인생을 백세까지 산다고 장담할 수 없지만 그래도 백수를 한다면 이제 절반 조금 넘은 것 아닌가

	
반 평생은 추억을 만들고 살았다면 이제 남은 인생은 추억을 그리며 살아가야 할 인생이 아니련가.
 

 
주머니가 가득 채워진 부자도 가진 건 하나 없는 빈털털이 가난뱅이도 살아가는 세상에서 다 같은 인생이지만 풍족한 생활과 궁핍한 생활의 차이 뿐이다.

사람들은 말한다 죽을때 가지고 갈 것도 아닌데 왜 저리 아둥바둥 모을려고만 하는지 모르겠다고 허지만 개같이 벌어 정승처럼 쓰라는 말도 있다.
 

반 평생 넘게 살아 오면서 지금까진 희망을 가지고 살아 왔으니 이제부턴 추억을 가지고 살아 가면서 풍족하진 않지만 베풀면서 남은 인생을 살고 싶다.

	


	
아쉬움이 남는 것은 조금 더 열심히 살 걸 그래도 지금에 와서 돌아보면 후회하는 것보다

	
행복하고 즐거웠던 날들이 더 많은 것은 반평생 인생을 헛되지 않게 살았다는 뿌듯함에 오늘도 즐거운 하루를 살련다.

	

- 좋은글 중에서 -

 


	
	
 
 
 
 
 
 

다운로드 File:
      

글쓰기

1896
다카키 마사오와 벨드사살 송상준 베드로
12/7/2012
1486
1895
뉴욕 참사 한인 유가족 "누군가 아버지를 도와줬다면…" 송상준 베드로
12/6/2012
1236
1894
사람을 보는 9가지 지혜 송상준 베드로
12/6/2012
1280
1893
길잃은 철새 송상준 베드로
12/6/2012
1243
1892
스타일 송상준 베드로
12/5/2012
1341
1891
갈수록 험해지는 송상준 베드로
12/4/2012
1295
1890
아버지란 누구인가 ? 송상준 베드로
11/29/2012
1195
1889
아직도 이런일이? 송상준 베드로
11/21/2012
1428
1888
추억으로 사는 중년 송상준 베드로
11/19/2012
1457
1887
이런시절도 있었습니다 송상준 베드로
11/19/2012
1085
1886
3초만에 따뜻한 세상 만들기 송상준 베드로
10/25/2012
1340
1885
진정한 인연이라면 최선을 다하라 송상준 베드로
10/25/2012
1259
1884
프린스톤 한국순교자 성당에서 바자회를 엽니다. 프린스톤 한국 순교자 성당 
9/17/2012
1382
1883
How to get to Mars - Its wonderful !!! 선우 그레고리오 
9/5/2012
1542
1882
조심 합시다 송상준 베드로
8/31/2012
1470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20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