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아버지란 누구인가 ?
작성자:
송상준 베드로         11/29/2012
내용:

 아버지는 울 장소가 없어 슬픈 사람이다 아버지란 누구인가?

아버지란 기분이 좋을때 헛기침을 하고겁 날때 너털 웃음을 웃는 사람이다 아버지란 자기가 기대한 만큼 아들딸의학교 성적이 좋지않을때 "괜찮아,괜찮아" 하면서도

속으로는 몹시 화가 나는 사람이다 아버지의 마음은 먹칠을 한 유리로 되어있다

그래서 잘 깨지기도 하면서 속은 잘 보이지 않는다 아버지란 울 장소가 없어서

슬픈 사람이다. 아버지가 아침 식탁에서 급하게 일어나서 가는곳은 즐거운 일만

기다리고 있는 것은 아니다 아버지는 머리가 세개달린 용과 싸우러 나간다 그것은

피로와 일과 직장 상사에게 받는 스트레스다 아버지란 내가 아버지 노릇을 하고있나? 내가 정말 아버지 다운가 ?하는 자책을 매일 하는 사람이다 아버지란 자식을 결혼

시킬때 한없이 울면서도 얼굴에는 웃음을 나타내는 사람이다 아들 딸이 밤늦게 돌아올 때에는 어머니는 열번 걱정하는 말을 하지만 아버지는 열번 현관 문을 쳐다본다 아버지의 최고 자랑은 자식들이 남들에게 칭찬받을 때이다 아버지가 가장 꺼림찍한 속담이 있다 그것은 "가장 좋은 교훈은 손수 모범을 보이는 것이다"라는 속담이다.

아버지는 늘 자식들한테 그럴듯한 교훈을 하면서도 정작 자신이 모범을 보이지

못하기 때문에 이 점에 있어서 미안하게 생각도 하고 남 모르는 콤플렉스도 가지고 있다 아버지는 이중적인 태도를 곧잘 취한다 이유는 아들 딸이 나를 닮아 주었으면 하고 생각하면서도 나를 닮지 않아 주었으면 하는 생각을 동시에 하기 때문이다

아버지에 대한 생각은 나이에 따라 달라진다 그러나 그대가 지금 몇살이든 아버지에 대한 현재의 생각이 최종적이라고 생각 하지말라 일반적으로 나이에 따라 변하는

아버지의 인상은 ? 4살때: 아빠는 무엇이나 할수 있다 7살때: 아빠는 아는 것이 정말 많다 8세때: 아빠와 선생님중 누가 더 높을까? 12세때: 아빠는 모르는 것이 많다

14세때: 우리아버지는요 세대 차이가나요 25세때: 아버지를 이해하기는 하지만,

기성세대는 갔습니다 30세때: 아버지의 의견도 일리가 있지요 40세때: 여보 이일을 결정하기 전에 아버지의 의견을 들어봅시다 50세때: 아버님은 훌륭한 분이 셨어

60세때: 아버지께서 살아 계셨다면 꼭 조언을 들었을텐데 아버지란 돌아가신 뒤에도 두고두고 그 말씀이 생각나는 사람이다 아버지란 돌아가신 후에야 보고 싶은

사람이다 아버지는 결코 무관심한 사람이 아니다 아버지가 무관심한 것처럼 보이는 것은 체면과 자존심과 미안함같은 것이 어우러져서 그 마음을 쉽게 나타나지 못하기 때문이다 아버지의 웃음은 어머니의 웃음보다 2배쯤 농도가 진하다 울음은 열배쯤

될 것이다 아들 딸들은 아버지의 수입이 적은 것이나 지위가 높지 못한것에 대하여 불만이 있지만 아버지는 그런 마음에 속으로만 운다 아버지는 가정에서 어른인체

해야하지만 친한 친구나 맘이 통하는 사람을 만나면 소년이 된다 아버지는 어머니

앞에서 기도는 안하지만 혼자 차를 운전하면서는 큰소리로 기도도하고 누구인가에게 의지한다 어머니의 가슴은 봄과 여름을 왔다갔다 하지만 아버지의 가슴은 가을과

겨울을 오고간다.

 

ㅡ 옮긴 글 ㅡㅡ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 소중하게 사용합시다 ㅡ."

세상을 바꿔보겠다는 사람들은 많습니다. 그러나 자신을 바

꿔보겠다는 사람들은 적습니다. 그래서 세상의 변화가 더딘

것입니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1945
바로 지금 이 순간을 살아라 송상준 베드로
3/8/2013
1236
1943
오늘처럼 좋은 날 송상준 베드로
2/28/2013
1355
1930
Lena Maria 선우 그레고리오 
1/30/2013
1365
1924
고이태석신부님의 3주기를 보내면서 송상준 베드로
1/15/2013
1316
1919
* 조금 부족한 듯이 마음을 비우고 송상준 베드로
1/11/2013
1237
1912
조금 모자란 할아버지의 손자 자랑 ...... 송상준 베드로
1/9/2013
3442
1908
♥향기 나는 부부는 송상준 베드로
12/31/2012
1265
1904
1952년생 金씨가 겪은 현대사 송상준 베드로
12/21/2012
1259
1902
이 분의 글이 공감이 된다 송상준 베드로
12/20/2012
1128
1901
축하 합니다 그리고 고생 많았읍니다 송상준 베드로
12/19/2012
1190
1900
여러분 송상준 베드로
12/18/2012
1265
1899
이게 한국의 현주소인가요? 송상준 베드로
12/14/2012
1122
1898
어느 부부의 은밀한 대화 송상준 베드로
12/10/2012
1263
1897
아름다운 관계 송상준 베드로
12/7/2012
1245
1896
다카키 마사오와 벨드사살 송상준 베드로
12/7/2012
1484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20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