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사람을 보는 9가지 지혜
작성자:
송상준 베드로         12/6/2012
내용:

 

공자는 말했다.

 

"무릇 사람의 마음은 험하기가 산천보다 더하고,

알기는 하늘보다 더 어려운 것이다.

 

하늘에는 그래도 봄, 여름, 가을, 겨울의 사계절과

아침, 저녁의 구별이 있지만,

사람은 꾸미는 얼굴과 깊은 감정 때문에 알기가 어렵다.

 

외모는 진실한 듯하면서도 마음은 교활한 사람이 있고,

겉은 어른다운 듯하면서도 속은 못된 사람이 있으며,

겉은 원만한 듯하면서도 속은 강직한 사람이 있고,

겉은 건실한 듯하면서도 속은 나태한 사람이 있으며,

겉은 너그러운 듯하면서도 속은 조급한 사람이 있다.

 

또한 의로 나아가기를 목마른 사람이 물을 찾듯 하는

사람은 의를 버리기도 뜨거운 불을 피하듯 한다.

 

그러므로 군자는 사람을 쓸 때에

1. 먼 곳에 심부름을 시켜 그 충성을 보고,

2. 가까이 두고써서 그 공경을 보며,

3. 번거로운 일을 시켜 그 재능을 보고,

4. 뜻밖의 질문을 던져 그 지혜를 보며,

5. 급한 약속을 하여 그 신용을 보고,

6. 재물을 맡겨 그 어짐을 보며,

7. 위급한 일을 알리어 그 절개를 보고,

8. 술에 취하게 하여 그 절도를 보며,

9. 남녀를 섞여 있게 하여 그 이성에 대한 자세를

보는 것이니,

 

이 아홉가지 결과를 종합해서 놓고 보면

사람을 알아볼 수 있게 되는 것이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1950
인연따라 왔다가 인연 따라 가는 인생 송상준 베드로
4/25/2013
1227
1945
바로 지금 이 순간을 살아라 송상준 베드로
3/8/2013
1244
1943
오늘처럼 좋은 날 송상준 베드로
2/28/2013
1355
1930
Lena Maria 선우 그레고리오 
1/30/2013
1368
1924
고이태석신부님의 3주기를 보내면서 송상준 베드로
1/15/2013
1318
1919
* 조금 부족한 듯이 마음을 비우고 송상준 베드로
1/11/2013
1239
1912
조금 모자란 할아버지의 손자 자랑 ...... 송상준 베드로
1/9/2013
3446
1908
♥향기 나는 부부는 송상준 베드로
12/31/2012
1267
1904
1952년생 金씨가 겪은 현대사 송상준 베드로
12/21/2012
1261
1902
이 분의 글이 공감이 된다 송상준 베드로
12/20/2012
1130
1901
축하 합니다 그리고 고생 많았읍니다 송상준 베드로
12/19/2012
1193
1900
여러분 송상준 베드로
12/18/2012
1269
1899
이게 한국의 현주소인가요? 송상준 베드로
12/14/2012
1125
1898
어느 부부의 은밀한 대화 송상준 베드로
12/10/2012
1264
1897
아름다운 관계 송상준 베드로
12/7/2012
1247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20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