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향기 나는 부부는
작성자:
송상준 베드로         12/31/2012
내용:

 

향기 나는 부부는

 

향기 나는 부부는

 항상 서로 마주보는

거울과 같습니다.

그래서 상대방의 얼굴이


나의 또 다른 얼굴이지요.

내가 웃고 있으면 상대방도 웃고 있고.

내가 찡그리면 상대방도 찡그리지요.

거울 속의 향기 나는 나를 보려면,


내가 먼저 아름다운 미소를 지어야겠지요

향기 나는 부부는 평행선과 같습니다.

 

 평생 같이 갈 수 있으니까요.

조금만 각도가 좁혀지고 멀어져도

그것이 엇갈리어 결국 빗나가게 됩니다.

믿음과 존경의 레일을 깔고

행복의 기차를 달리게 하는 것과 같습니다.

 향기 나는 부부는

마주보면 아주 가까운 사이입니다.

벌거벗어도 부끄럽지 않은 한 지체이지요.

그러나 등 돌리면 아주 머-언 남이지요.

이 지구를 비-잉 돌아야

얼굴을 볼 수 있는


아주 먼 사이가 부부입니다.

 향기 나는 부부는

반쪽과 반쪽의 만남입니다.

한 쪽과 한 쪽의 만남인 둘이 아니라

반쪽과 반쪽의 만남 하나입니다.

외눈박이 물고기와 같이

항상 같이 있어야

양쪽을 다 볼 수 있습니다.

 향기 나는 부부는

 벽에 걸린 두 꽃장식과 같이,

편안하게 각자의 색채와 모양을 하고

조화롭게 걸려있어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편안함과 아름다움을 선사하는

향기로운 사랑입니다. 

향기 나는 부부는

한 쪽 발 묶고 같이 묶고

생을 걸어가는 사람입니다.

한 사람이 넘어지면 다른 사람도 넘어지지요.

부부는 같은 흔적을 남기는 사람입니다.

자식이라는 흔적을 남기고 행복이라는

흔적을 남깁니다.

 

향기 나는 부부는
 서로 닮습니다.

같은 곳을 늘 바라보며

같은 음식 같은 생각을 가지니 서로 닮아간답니다.

그래서 까만 머리 하얗게 될 때

서로 서로 염색해 주며 늘 아쉬워한답니다.
 
향기 나는 부부는
늘 감사합니다.

어두운 밤이 오기 전에 열심히 일하고

하늘이 주신 은혜에 감사하며 살아갑니다.

행복한 가정 있음에 감사하고
건강한가족 있음에 감사하고

오늘 새로운 시간 있음에 감사하고

긍정적으로 살아갑니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1950
인연따라 왔다가 인연 따라 가는 인생 송상준 베드로
4/25/2013
1227
1945
바로 지금 이 순간을 살아라 송상준 베드로
3/8/2013
1244
1943
오늘처럼 좋은 날 송상준 베드로
2/28/2013
1355
1930
Lena Maria 선우 그레고리오 
1/30/2013
1368
1924
고이태석신부님의 3주기를 보내면서 송상준 베드로
1/15/2013
1318
1919
* 조금 부족한 듯이 마음을 비우고 송상준 베드로
1/11/2013
1239
1912
조금 모자란 할아버지의 손자 자랑 ...... 송상준 베드로
1/9/2013
3446
1908
♥향기 나는 부부는 송상준 베드로
12/31/2012
1268
1904
1952년생 金씨가 겪은 현대사 송상준 베드로
12/21/2012
1262
1902
이 분의 글이 공감이 된다 송상준 베드로
12/20/2012
1131
1901
축하 합니다 그리고 고생 많았읍니다 송상준 베드로
12/19/2012
1193
1900
여러분 송상준 베드로
12/18/2012
1270
1899
이게 한국의 현주소인가요? 송상준 베드로
12/14/2012
1125
1898
어느 부부의 은밀한 대화 송상준 베드로
12/10/2012
1265
1897
아름다운 관계 송상준 베드로
12/7/2012
124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20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