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성경 요약본을 완성하고 나서
작성자:
김형기 스테파노         1/7/2021
내용:

성경 요약본을 완성하고 나서

코로나바이러스라는 불청객 때문에 발동된 야간 통행 금지령과 사회적 격리로 어쩔 수 없이 집에 갇혀서 지낸 지가 한 달이 넘었다. 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진된 인원과 치료 중 사망한 사람들이 급증하기 시작할 때만 해도 나는 그걸 독한 감기 정도로 생각하고 보건 당국이 지나치게 호들갑을 떠는 건 아닐까 생각했다.

해마다 미국에서 독감으로 사망하는 사람들은 평균 36,000명 정도 된다고 한다. 심장병으로 사망하는 사람들은 60만 명, 암으로 사망하는 사람은 57만 명, 자동차 사고로 사망하는 사람은 32,000명, 다치는 사람은 2백만 명에 달한다고 한다. 이처럼 많은 사람이 죽는데도 독감이나 암으로 죽는 사람이 많으니 대책을 세워야 한다거나, 자동차를 타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하는 사람은 없다. 이상하게도 상어의 공격을 받아서 죽는 사람은 한 해에 네 명 정도인데도 그런 일이 생길 때마다 매스컴에서 온통 야단법석을 떤다.

그런데 유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해서는 지나친 공포를 느끼는 건 왜일까? 전파력이 강하고, 백신이나 확실한 치료제도 없으니 피해 정도에 비해 엄청난 집단 공포를 느끼는 것 같다. 한국의 경우 선제적 방역으로 효과를 보았다고는 하나 언제 또 확산될 지는 아무도 모른다. 집단 면역력을 믿고 일상적 생활에 그리 제재를 가하지 않았던 스웨덴 방식이 더 나은 건지는 두고 보아야 알 것이다.   

내가 살고 있는 뉴저지주에서도 3월 중순부터 사회적 격리가 시작되었다. 그러고 한 달이 넘었는데 그게 언제쯤 해제되어 정상적인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을지는 아무도 모른다. 그동안 매일 가던 헬스클럽도 문을 닫고, 영어 공부하러 가던 컴뮤니티 칼리지도 문을 닫고, 가끔 바람 쐬러 가던 공원과 해변도 출입 금지령이 내렸다. 식당, 영화관, 미장원 등 사람이 모이거나 접촉이 잦은 영업소도 문을 닫았다. 필수 업체라는 약국, 병원, 식품점 등은 문을 열었지만, 그런 곳에서 시간을 보낼 수는 없지 않은가.

사회적 분위기 탓에 마음이 심란하니 책을 들어도 눈에 잘 안 들어오고, 영화 감상도 정신이 집중되지 않았다. 하루에 너덧 번 집 둘레 길을 걸으며 봄기운을 느끼려 해도 시절이 하 수상하니 아름답게 핀 꽃들도 눈에 들어오지 않았다. 이런저런 일로 시간을 보내려 해도 남는 시간은 주체할 수 없었다.

그러던 어느날 ‘성경 요약본을’을 만들어야 하겠다는 생각이 퍼뜩 떠올랐다. 구약 46권, 신약 27권, 모두 73권의 각 권을 한 페이지씩으로 요약하면 성경을  읽기 전에 길잡이로 삼을 수 있을 테고, 성경의 흐름을 쉽게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우선 각 페이지에 실을 영문 자료를 참고해서 실을 내용부터 구상해 보았다. 저자와 집필 시기, 한 줄로 요약한 성경 내용, 성경이 다루는 연대, 배경, 기억할 구절, 요약된 내용 등을 싣기로 했다.

한글 자료 세 가지(성경 포함)와 영문 자료 두 가지를 참고해서 서로 대조해 가면서 틀에 맞추어 중복된 내용은 자르고 긴 내용은 요약하며 작업을 시작해 보니 작업에 의외로 시간이 오래 걸리고 생각보다 쉽지 않았다. 아무리 생각해도 끝까지 마칠 자신이 없어졌다. 약한 내 의지를 자책하다가 몽골군이 침입했을 때 국난 극복을 위해 팔만대장경을 새겼다는 스님들 생각이 났다. 그래서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극복을 위해 이 정도는 해야 하겠다고 마음을 다졌다. 흔들릴지도 모를 내 의지를 다잡기 위해 매일 성경의 책 두 권을 정리해서 아침마다 성당의 우리 구역원들에게 보내기 시작했다. 그러면 중단하고 싶어도 그들의 눈초리가 무서워서 억지로라도 해야 하니까. 그리고 뭔가를 하면서 시간을 보내야 했다. 그것도 보람을 느낄 수 있는 일이라면 더 좋을 것 같았다.

그렇게 해서 시작한 작업도 시간이 흘러 그럭저럭 마치게 되었다. 전문가들이 애써 쓴 글을 내 멋대로 자르고, 줄여서 죄송하기는 하지만, 그래도 완성된 요약본을 보니 흐뭇하다. 남아 돌아가는 시간을 이렇게 알차게 활용한 내가 스스로 대견스러웠다.

원저자들에게 허락도 받지 않고 이런 일을 저질러서 마음에 걸리기는 하지만, 영문 자료의 경우 미리 허락받기도 현실적으로 어려울 뿐만 아니라, 책으로 만들어서 판매할 것도 아니고, 순수하게 주위의 신자들과 공부하려고 만든 거니 그분들이 너그럽게 이해해 주시리라 믿는다.

작업을 모두 마치고 나니 불청객인 코로나바이러스도 곧 물러갈 것 같은 생각이 든다.

(2020년 4월 20일)

*성경 요약본을 보실 분들은 첨부 파일을 다운로드해서 보시면 됩니다.

 

다운로드 File:
성경요약.pdf
      

글쓰기

2000
유언장을 작성하다 김형기 스테파노
4/8/2021
28
1999
앞으로 뻗은 길(번역문) 김형기 스테파노
3/31/2021
71
1998
축복 헤아리기(번역문) 김형기 스테파노
3/23/2021
69
1997
어둠 속의 큰 빛이라는 백신 김형기 스테파노
3/16/2021
91
1996
봄이 오고 있다 김형기 스테파노
3/9/2021
98
1995
예외도 많고 규칙도 많고, ‎참 끔찍한 언어 김형기 스테파노
3/1/2021
86
1994
쉽게 들어온 돈은 쉽게 나가더라 김형기 스테파노
2/21/2021
133
1993
10개의 화살기도(번역문) 김형기 스테파노
2/13/2021
143
1992
예수님은 술꾼이었다 김형기 스테파노
2/5/2021
105
1991
심폐소생술을 지켜보고 김형기 스테파노
1/29/2021
135
1990
나는 날고 싶다 – 영화 ’Walk, Ride, Rodeo’를 보고 김형기 스테파노
1/21/2021
117
1989
군자와 소인 김형기 스테파노
1/14/2021
124
1988
성경 요약본을 완성하고 나서 김형기 스테파노
1/7/2021
173
1987
술이란 좋은 것이여 김형기 스테파노
12/31/2020
168
1986
천사에게는 날개가 있을까? 김형기 스테파노
12/24/2020
134

First Page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21년 사목지침

“하느님께서 보시니 참 좋았다”
(창세기 1장 31절)

- 실천사항-
1. 가톨릭 영상교리 47편 시청하기
1) 한국천주교주교회의 홈페이지 (https://cbck.or.kr/) 에서 ‘가톨릭 영상교리’ 링크 클릭 (https://clips.cbck.or.kr/DoctrineKR)
2) 유투브 ‘가톨릭 영상교리’ 검색
2. 매일 화살기도 10회 이상 바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