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나는 날고 싶다 – 영화 ’Walk, Ride, Rodeo’를 보고
작성자:
김형기 스테파노         1/21/2021
내용:

나는 날고 싶다 – 영화 ’Walk, Ride, Rodeo’를 보고

’Walk, Ride, Rodeo’(걷고, 말 타고, 경주하기)는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된 영화이다. 보는 내내 교통사고 이후 지금까지의 내 삶이 오버랩되어 목이 메었다. 이 영화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앰벌리 스나이더(Amberly Snyder)’는 세 살부터 말을 탔고, 일곱 살부터 경주에 출전하여 열여덟 살에는 전국 규모 대회에서 우승했다. 열아홉 살에 혼자서 트럭을 운전하여 유타주에서 콜로라도 주로 여행하는 도중에 교통사고로 허리 아래가 마비되었다. 여행 도중 와이오밍 주를 지나며 안전벨트를 풀고 옆에 놓인 지도를 보려고 하다가 운전 부주의로 차가 도로를 벗어나 경사로에서 일곱 번이나 구르는 사고를 내게 되었는데 몸이 차량 밖으로 튀어나와 길 가 울타리의 철봉에 부딪히면서 척추가 크게 손상되었다. 지나가던 운전자의 도움을 받아 구급차를 부르고 병원에 이송되어 응급 수술을 받았지만, 앞으로는 평생 걸을 수 없을 거라는 의사의 말을 듣고 절망했다.

의료진과 부모의 설득에 못 이겨 재활 훈련을 시작한 날 물리 치료사가 말했다.

“집중할 목표가 있으면 좋아요. 어떤 것들을 하고 싶어요?” 이 말에 그녀는 이렇게 대답했다. “걷고, 말 타고, 경주하고 싶어요(Walk, Ride, Rodeo).”

그렇게 재활 훈련을 시작하였으나 며칠 지나지 않아 더는 훈련을 받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이 훈련을 아무리 열심히 받아보아야 “평생 휠체어에서 보내야 한다고요.”라고 어머니에게 소리 지르자 어머니는 “언제까지 불쌍한 척할 거니? 이젠 지겹다.”라고 하며 딸에게 역정을 낸다. 그렇게 다시 계속된 재활 훈련을 통해 휠체어를 타고 일상생활에 적응하는 훈련을 받고 퇴원한다.

퇴원 후 가족이 그녀를 말안장에 올려 주면 마비된 다리 대신 손으로 말과 교감하며 말타기를 계속하여 사고 18개월 후에 큰 규모의 경주에 출전하여 우승했다. 28세가 된 지금 세 가지 목표 중 걷기는 아직 이루지 못했고 앞으로도 그럴 가능성이 없으나 역경에 처한 사람들에게 다시 일어설 용기를 주는 유명한 연설자로 전국을 순회하고 있다.

이제는 내 얘기를 해 보자.

길거리에 주차한 내 차의 트렁크에서 물건을 꺼내려는데 멀쩡히 길 한복판으로 잘 가던 어떤 차가 방향을 틀어 내 뒤차를 들이받는 바람에(왜 그가 그렇게 정신나간 짓을 했는지 아직도 알 수 없다.) 나는 차 두 대 사이에 끼여 다리 하나는 절단되고 다른 하나는 망가지면서 의식을 잃은 후 병원에 석 달 동안 입원했었다. 재활원에 이송된 첫날 내 병실로 찾아온 젊고 예쁜 물리치료사가 나에게 물었다. “당신의 목표는 무엇인가요? (What is your goal?)” 다리를 잃고 석 달 동안 침대에서 보낸 환자에게 무슨 삶의 목표가 있단 말인가? 역정이 난 나는 어깃장을 놓았다. “날고 싶어요. (I want to fly)” 그녀는 웃지도 않고 내 말을 그대로 서류에 적더니 다음날 아침에 데리러 오겠다며 병실을 떠났다.

다음 날 아침 그녀가 끌고 온 휠체어를 보고 “휠체어를 밀고 다니면 병상에서 벗어나 내가 가고 싶은 데로 갈 수 있겠구나.”라는 생각이 들며 희망을 품기 시작했다. 쇠약해진 몸으로 운동하기란 죽기보다 힘들었지만, 빨리 감옥이란 곳보다 끔찍할 것 같은  병원을 벗어나야 한다는 일념으로 물리치료사의 지시에 열심히 따랐다. 그리고 석 달 후, 퇴원하여 휠체어를 굴리며 지내는 생활이 시작되었다. 그런데 휠체어는 환자가 굴리기에는 무척 힘겨워서 이동 수단으로 한계가 있기에 그렇게 지내는 게 무척 견디기 어려웠다.

그리고 몇 달 후 의족을 맞추고 외래 환자로 등록하여 재활원을 통원하며 의족을 끼고 목발 두 개를 짚고 걷는 훈련을 받으며 새로운 생활에 적응한 지도 10여 년이 지났다. 병상에 누워 지내는 것보다는 휠체어로 지내는 게 낫고, 그보다는 의족을 끼고 목발로 걷는 게 훨씬 낫지만, 멀쩡한 내 두 다리로 걷는 것에 비할까? 가끔은 마음속 깊은 곳에서 솟구치는 울분을 삭이며 “나는 날고 싶다.”고 부르짖는다.

혹시 COVID19라는 불청객 때문에 절망에 빠진 분이 있다면, 이 영화를 보고 다시 일어설 용기를 얻으면 좋겠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1995
예외도 많고 규칙도 많고, ‎참 끔찍한 언어 김형기 스테파노
3/1/2021
12
1994
쉽게 들어온 돈은 쉽게 나가더라 김형기 스테파노
2/21/2021
102
1993
10개의 화살기도(번역문) 김형기 스테파노
2/13/2021
109
1992
예수님은 술꾼이었다 김형기 스테파노
2/5/2021
80
1991
심폐소생술을 지켜보고 김형기 스테파노
1/29/2021
93
1990
나는 날고 싶다 – 영화 ’Walk, Ride, Rodeo’를 보고 김형기 스테파노
1/21/2021
90
1989
군자와 소인 김형기 스테파노
1/14/2021
108
1988
성경 요약본을 완성하고 나서 김형기 스테파노
1/7/2021
128
1987
술이란 좋은 것이여 김형기 스테파노
12/31/2020
140
1986
천사에게는 날개가 있을까? 김형기 스테파노
12/24/2020
112
1985
고요한 밤, 거룩한 밤 김형기 스테파노
12/17/2020
123
1984
기적을 기다리며 김형기 스테파노
12/10/2020
125
1983
토마스의 기도(번역문) 김형기 스테파노
12/3/2020
124
1982
내일을 걱정하지 마라 김형기 스테파노
11/26/2020
187
1981
바이칼 호의 무당 김형기 스테파노
11/19/2020
170

First Page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21년 사목지침

“하느님께서 보시니 참 좋았다”
(창세기 1장 31절)

- 실천사항-
1. 가톨릭 영상교리 47편 시청하기
1) 한국천주교주교회의 홈페이지 (https://cbck.or.kr/) 에서 ‘가톨릭 영상교리’ 링크 클릭 (https://clips.cbck.or.kr/DoctrineKR)
2) 유투브 ‘가톨릭 영상교리’ 검색
2. 매일 화살기도 10회 이상 바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