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정영식 신부의 영성적 삶으로의 초대] (45) 언제나 ‘예!’라고 말하기 ③
작성자:
유제국 임마누엘         1/14/2009
내용:
하느님 뜻에 나를 온전히 맡겨라

오늘은 조금 어려운 용어가 등장한다.

‘기투’(棄投, Abandon)라는 말이 있다. 어렵게 보이지만 조금만 주의 깊게 보면 쉽게 이해할 수 있다. ▲기(棄)는 ‘버리다’ ‘그만두다’라는 뜻, ▲투(投)는 ‘던지다’ ‘뛰어들다’ ‘가담하다’ ‘의탁하다’ ‘의지하다’는 뜻이다. 따라서 ▲기투는 ‘모든 것을 버리고 투신하다’ ‘모든 것을 포기하고 전적으로 의탁하다’는 뜻이다.

아기는 전적으로 어머니에게 기투된 존재다. 어머니의 도움 없이는 생존할 수 없다. 그래서 어머니에게 모든 것을 의탁하며, 기투를 통해 자신의 생명을 연장해 나간다. 하지만 아기는 스스로 자신의 의지를 갖고 어머니에게 기투하는 것이 아니다. 어쩔 수 없이 그저 자신의 생명을 내어 맡기는 것이다. 어머니가 없다면 아마도 다른 사람에게 기투할 것이다. 그러나 인간은 성장하면서 점차 스스로 생각하는 능력을 갖게 된다. 스스로 의지를 갖고 인생을 설계, 계획하고 살아간다. 아무것도 모른 채 기투하던 존재에서, 스스로 알고 계획하고 기투하는 존재로 바뀌는 것이다.

하지만 인간은 여기서 또 중요한 문제에 부딪힌다. 세상은 혼자서 살아가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즉 가족, 직장에서 주위 사람과 의견이 충돌할 때 자신의 주장을 굽힐 줄도 알아야 하고, 내 뜻을 포기할 줄 알아야 한다. 그래야 가족이 행복하고, 직장이 원만히 돌아간다. 인간은 사회적 존재이기에 늘 사회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그 사회 안에서 동화되어 살아간다. 이렇게 인간은 나의 뜻과 사회의 뜻 사이에서 줄타기를 하며 살아간다.

자! 이제 생각해 보자. 나의 뜻과 사회의 뜻 말고도 또다른 뜻이 있다. 하느님의 뜻이 그것이다. 나의 뜻과 사회의 뜻과 하느님 뜻 중에서 어느 뜻이 가장 높은가. 결국 나의 뜻은 하느님의 뜻 앞에서 포기되어져야 한다.

여기서 ‘기투’라는 말의 중요성이 드러난다. 나 자신을 버리고 온전히 내어 던질 때 진정한 영적 성장이 가능하다. 내 뜻이, 내 생각이 전적으로 나쁘다는 것이 아니다. 나의 뜻도 좋고 중요하지만 하느님의 더 큰 뜻을 깨닫기 위해서는 과감하게 내 뜻을 낮추어야 한다는 말이다. 이것이 바로 ‘수락하는 기투’(Appreciative Abandonment)다. 하느님의 뜻을 수락(인정)하고 그 뜻에 나 자신을 온전히 내어 던진다는 의미다. 수락하는 기투의 반대말은 ‘외면하는 기투’(Depreciative Abandonment)다. 하느님 뜻을 외면하고 살아가며 그저 돈과 권력 등 세속적인 것에 의해 어쩔 수 없이 포기 당하게 되는 것이다.

우리의 삶은 항상 이 두 가지 중 하나를 선택하도록 요청하고 있다. 과연 어떤 삶을 선택하고 있는가. 돈과 권력 등 세속적인 것에 의해 어쩔 수 없이 포기당하고 살아야 하는가. 아니면 내 뜻 보다 더 큰 하느님 뜻을 인정 수락하고 능동적으로 나 자신을 포기하고 투신할 것인가.

신앙을 갖지 않은 사람은 나름대로 자기의 이익만을 위해서 자기의 명예만을 위해서 자기의 어떤 손해도 보지 않기 위해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고 나아갈 수 있다.

하지만 신앙인은 다르다. 하느님 뜻은 정확히 보이지 않는다. 더 나아가 어느 누구도 하느님 뜻을 명확히 알려주지도 않는다. 사실 우리 선택은 상당부분 오류가 많다. 자신에게 유리한 쪽으로만 선택을 하기 때문이다. 확실하지 않은 그 뜻, 그것을 알고, 있는 그대로 받아들여야 한다.

하느님 뜻을 인정 수락하고 그 뜻에 내 삶을 내어 던지고 살아가는 한 사람이 있다고 가정해 보자. 그 사람은 “나는 오직 하느님 뜻대로만 살아간다”며 스스로 행복을 꿈 꿀 수 있겠지만, 사실은 큰 불이익이나 어려운 상황에 처할 수 있다. 이것이 바로 ‘불공명’(명확하지 않음, 확실히 드러나지 않음, 정확히 예견되지 않음)이다. 환상으로만 포장된 결혼은 쉽게 깨어질 수 있다. 불이익을 감수하지 않으려는, 작은 희생도 감수하지 않으려는 결혼은 쉽게 깨어질 수 있다. 불공명이 다가온다고 하더라고 내가 하느님의 뜻을 이루겠다는 수용성이 있어야 한다. 그래서 혹시 피하고 싶은 어려움조차도 나 스스로를 초월시킬 기회로 생각해야 한다.

영적 성장은 이러한 불확실성을 인지하고, 이것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임으로써 가능하다. 그래야 어떤 상황에서도 여유 있고, 평화롭고, 자유로운, 내적으로 충만한, 영성적으로 충만한 삶을 살 수 있다.

정영식 신부(수원교구 영통성령본당 주임)
http://www.catholictimes.org/news/news_view.cath?seq=45605&
다운로드 File:
      

글쓰기

147
2014년7월10일 복음묵상 - A Stroll for the soul with Fr. Sonamoo(소나무 신부와 함께하는 마음의 산책) sung hwan james
7/11/2014
1338
146
우리 가운데 있는 하느님의 나라 FACEBOOK에 JINWOO MA 신부님의 글 sung hwan james
7/11/2014
1366
145
금요일 복음 묵상 sung hwan james
7/11/2014
1411
144
말씀은 에너지 sung hwan james
7/11/2014
1388
143
1/03/10 오늘의 묵상 - 삶의 태도가 바뀌면 하늘의 힘은 우리도 ‘모르는 사이에’ 우리 곁에 와 있습니다. 유광순 파우스티나
1/3/2010
1697
142
[오늘의 묵상] 12/22/09 - 주님께서는 마음속 생각이 ‘교만한 자’를 내치신다고 하셨습니다. 늘 겸손을 기억하며 살아야 합니다. 유광순 파우스티나
12/21/2009
1628
141
[오늘의 묵상] 12/18/09 - 아픔 없이는 성장도 없습니다. 유광순 파우스티나
12/17/2009
1627
140
[오늘의 묵상] 12/11/09 - 편견은 한쪽으로 치우친 생각입니다. 그러기에 공정하지 못한 경우가 많습니다. 유광순 파우스티나
12/10/2009
1855
139
[오늘의 묵상] 12/07/09 -사람아, 너는 죄를 용서받았다. 유광순 파우스티나
12/6/2009
1825
138
[오늘의 묵상] 12/03/09 - 기적은 결과가 아닙니다. 유광순 파우스티나
12/3/2009
1629
  re: [광순생각] 힘든일, 어려운 일에 그분께 매달릴 순 있어도, 감사할 수 있을까요? 유광순 파우스티나
12/3/2009
.....
137
[오늘의 묵상] 12/01/09 -인생 역시 산길을 넘어가는 곡예입니다. 하지만 아버지이신 주님께서 이끌고 계십니다. 맡기며 살아야 합니다. 유광순 파우스티나
11/30/2009
1709
136
3/22 매일 성구 암송 하느님께서는 세상을 너무나 사랑하신 나머지 외아들을 내 주시어, 그를 믿는 사람은 누구나 멸망하지 않고 영원한 생명을 얻게 하셨다. 요한 316 이훈희 하비에르
3/27/2009
1734
135
매일성구암송 3/17 너희가 저마다 자기 형제를 마음으로부터 용서하지 않으면, 하늘의 내 아버지께서도 너희에게 그와 같이 하실 것이다.” 마태 1835 이훈희 하비에르
3/17/2009
1625
134
매일성구암송 3/11 너희 가운데에서 높은 사람이 되려는 이는 너희를 섬기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 마태2026~27 이훈희 하비에르
3/11/2009
1704

Previous 10 Page
185 | 186 | 187 | 188 | 189 | 190 | 191 | 192 | 193 | 194
Next 10 Page Last page

2019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