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하느님과 하나되기 알타반의 말씀사랑(작은형제회)
작성자:
sung hwan james         5/11/2017
내용:
<하느님과 하나되기> 알타반의 말씀사랑(작은형제회)
 
 
<
 
기도생활의 발전 단계를
옛부터 Oratio(구송기도) - Meditatio(묵상) - Contemplatio(관상) 이라는 삼단계로 표현해 왔습니다.
또 이러한 기도생활과 관상의 최고 목표는 다름아닌 
<지복직관>, 
즉 하느님을 맛대면하고 뵈옵는 것이라 했습니다.
 
우리 모두는 하느님을 만나고 대면하고 싶어합니다.
우리가 하는 기도생활 가운데서도 하느님 그분을 보다 직접적으로 느끼고 체험하고 싶어합니다.
그런데 그게 잘 안됩니다.
 
나의 기도가 Oratio에만 머물러 있기 때문인가?
즉 입으로만 묵주기도를 바치고 기도문을 외우지만 실제로 하느님과의 만남을 그리워하지도 않는 것은 아닌가?
 
그게 아니면 묵상을 한다고는 하는데 머리로만 이것저것 생각하는 것으로 만족하는 것은 아닐까?
소위 명상이라는 훈련들이 이 수준에 머물게 하는지도 모릅니다.
그나마 훈련되지 않으면 묵상이 망상이 되고 온갖 잡생각에 시달리는 시간으로 끝나고 맙니다.
하느님은 만날 수가 없는 것입니다.
 
관상의 단계에서는 이제 마음으로 그분을 느낍니다.
그분이 어떤 상황에 처해 있고
그분의 뜻이 무엇이고 의향이 무엇인지를 어렴풋이나마 깨닫게 됩니다.
정확하게 머리로 아는 것이 아니라 마음으로 뭔가를 느끼게 됩니다.
이제 뭔가 잡힐 듯 하지만
희미하게 보일 뿐입니다.
 
무엇이 더 필요한가?
실천(Actio)이 관상(Contemplatio) 다음 단계에 놓여져야 합니다.
실제로 희미하게 깨닫게 된 것이 명료하게 되기 위해서는
삶 안에서 구체적으로 체험되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그제서야 조금씩 조금씩 그 베일이 벗겨지면서 신비의 실체가 하나씩 드러나게 됩니다.
그때 하느님을 보게 됩니다.
 
예수님께서는 큰소리로 이렇게 가르치십니다.
 
"내가 보내는 이를 맞아들이는 사람은 나를 맞아들이는 것이고, 
나를 맞아들이는 사람은 나를 보내신 분을 맞아들이는 것이다."
 
우리가 하느님을 믿고 보기 위해서는 이렇게 매개자가 필요합니다.
그 매개자, 중개자가 곧 예수 자신이지요.
예수 자신은 우리가 만나는 일상 가운데 현현하십니다.
 
오늘부터 관구 분할을 앞두고
수도회의 쇄신과 조직구조 개편에 대해 고민하고 있는
모 수녀원 특강을 나갑니다.
하느님께서는 오늘 나를 파견하십니다.
내가 또다른 예수가 되어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내가 예수님과 하나가 되어야 하고 또 그들이 예수님과 하나가 되어야 합니다.
그들이 예수님에 대한 믿음으로 하나될 때 나를 예수님께서 보내신 사람으로 받아들이게 되고 그분께서는 나를 통해서
그들에게 필요한 말씀을 들려주실 것입니다.
 
나는 그곳에서 예수님을 만나고
그 예수님을 통해 그분을 보내신 하느님을 보고 그분이 진정 사랑이심을 믿게 되리라.
그분이 진정 자비이심을 믿게 되리라.
그분이 진정 기쁨이심을 믿게 되리라.
 
그리고 다시 감사와 찬미의 기도(Oratio)를 드리리라.
그리고 그분이 이루신 일에 대해 묵상(Meditatio) 하리라.
그리고 그분의 사랑과 자비를 
마음속 깊이 다시 느끼게(Contemplatio) 되리라.
그리고는 다시 만나리라(Actio).
 
하느님께서 사랑하시는 <사람>들을...
하느님께서 창조하시고 <보시니 좋더라!> 하신 자연을...
 
 
알타반의 말씀사랑(작은형제회)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717
궁금하게 만드는 빛 sung hwan james
8/16/2017
7
2716
참 바보처럼 살았군요 sung hwan james
8/15/2017
10
2715
조용함과 부드러움 sung hwan james
8/13/2017
11
2714
간절함의 부재 sung hwan james
8/12/2017
13
2713
불량식품 sung hwan james
8/12/2017
14
2712
하느님께서 보시는 것-김우중 스테파노 수사님 sung hwan james
8/11/2017
16
2711
밀알이 열매를 맺어 양식이 되길 sung hwan james
8/10/2017
18
2710
은총이 아닌 것처럼 보이는 것들 sung hwan james
8/8/2017
21
2709
해 낼수 있습니다 VS 너무 어렵습니다 sung hwan james
8/8/2017
22
2708
빵의 기적에만 경탄해 하지않고 sung hwan james
8/8/2017
19
2707
너희가 주어라 sung hwan james
8/7/2017
19
2706
영적 유아기 sung hwan james
8/7/2017
23
2705
그 말씀에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좋습니다 sung hwan james
8/6/2017
25
2704
삶의 중심- 이수철 프란치스코 신부님 sung hwan james
8/1/2017
29
2703
투신하여 자살하려는 이의 이웃 sung hwan james
7/31/2017
28

First Page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6년 사목지침

“행복을 찾고 지키십시오!"
(곁에있는 소중한
이들을 위해 기도하십시오!)
성령께서
평화의 끈으로
이루어 주신 일치를
보존하도록
애쓰십시오.
(에페 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