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나는 잘못이 없다?- Facebook에 마진우 요셉 신부-겸손기도
작성자:
sung hwan james         6/7/2017
내용:



우리가 뭔가 잘못한 것이 없다는 것에는 동의합니다. 하지만 뭔가 개선시키기 위해서는 무엇을 했을까요? 사람들이 나쁘고 못돼 먹었고 온갖 부정을 저지르고 거짓으로 자신을 포장하고 있다는 것은 압니다. 그리고 우리는 그 일에 전혀 몸담지 않았지요. 그러나 우리는 과연 무엇을 했을까요?

쓰레기가 버려져 있고 그것이 더럽다고 욕하는 것은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입니다. 그러나 쓰레기를 치우기 위해서 우리는 무엇을 했을까요? 어쩌면 우리는 쓰레기가 더럽다는 표현을 사정없이 해 대면서 오히려 쓰레기를 버리고 있지는 않았을까요? 우리는 상대는 더럽고 우리는 그렇지 않다면서 그들과 우리를 철저히 분리시키려 하고 그러면서 적대감을 더욱 늘린 것이 아닐까요?

예수님께서 대단하신 이유는 청소를 시작했기 때문이었습니다. 당신의 성실과 사랑과 온유와 친절로 세상의 악을 홀로 끌어 안으시기를 자청하셨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그분의 사랑에 다가서려고 애를 쓰지만 너무나도 부족한 이들이 되고 마는 것입니다. 우리는 남편이 맘에 들지 않는다고 비난할 줄은 알았지만 그 맘에 들지 않는 남편에게 아낌없는 사랑을 내어 줄 정도의 희생을 감내할 수는 없었던 것이지요.

사랑은 신비입니다. 그리고 그 사랑은 무한합니다. 하느님은 사랑이시고 하느님은 신비이십니다. 그리고 그 하느님을 진정으로 믿고자 하는 이는 자신의 안에서 사랑의 신비가 시작이 됩니다.

우리는 죄를 지어서만 잘못하는 것이 아닙니다. 사랑하지 않아서 잘못하는 것입니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717
궁금하게 만드는 빛 sung hwan james
8/16/2017
7
2716
참 바보처럼 살았군요 sung hwan james
8/15/2017
10
2715
조용함과 부드러움 sung hwan james
8/13/2017
11
2714
간절함의 부재 sung hwan james
8/12/2017
13
2713
불량식품 sung hwan james
8/12/2017
13
2712
하느님께서 보시는 것-김우중 스테파노 수사님 sung hwan james
8/11/2017
15
2711
밀알이 열매를 맺어 양식이 되길 sung hwan james
8/10/2017
17
2710
은총이 아닌 것처럼 보이는 것들 sung hwan james
8/8/2017
20
2709
해 낼수 있습니다 VS 너무 어렵습니다 sung hwan james
8/8/2017
21
2708
빵의 기적에만 경탄해 하지않고 sung hwan james
8/8/2017
18
2707
너희가 주어라 sung hwan james
8/7/2017
18
2706
영적 유아기 sung hwan james
8/7/2017
22
2705
그 말씀에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좋습니다 sung hwan james
8/6/2017
24
2704
삶의 중심- 이수철 프란치스코 신부님 sung hwan james
8/1/2017
28
2703
투신하여 자살하려는 이의 이웃 sung hwan james
7/31/2017
27

First Page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6년 사목지침

“행복을 찾고 지키십시오!"
(곁에있는 소중한
이들을 위해 기도하십시오!)
성령께서
평화의 끈으로
이루어 주신 일치를
보존하도록
애쓰십시오.
(에페 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