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하느님의 전쟁-Facebook에 Pauline
작성자:
sung hwan james         6/26/2017
내용:
6월 26일 하느님의 전쟁
 
아브람은 하느님의 말씀에 따라 자기가 나고 자란 고향 땅을 떠나 새로운 땅으로 갔다. 하느님은 그에게 그의 후손들이 살게 땅을 마련해주시겠다고 약속하셨다(창세 12,7). 그런데 그곳은 버려진 땅이거나 주인이 없는 땅이 아니라 이미 가나안족이 살고 있는 땅이었다. 하느님의 약속대로라면 그의 후손들은 필연적으로 가나안 민족과 전쟁을 해야 했다.
 
 
예수님은 하늘에 있는 하느님 나라를 이 땅위로 가져 내려오셨고, 우리 모두를 그 나라로 초대하셨다. 하느님 나라는 하늘에 올라가도 찾을 수 없고, 이 세상 어떤 특별한 공간이 아님은 누구나 다 안다. 그것은 삶의 원리, 삶의 목적, 내적인 삶의 형태이다. 그곳은 예수님의 마음 안에 있다. 그분의 세상과 사람들을 대하는 그 마음이 곧 거기이다.
 
 
매일 성체를 영한다. 성체는 예수 그리스도이다. 그분은 내 안으로 들어오셔서 나를 차지하시려 한다. 그런데, 내 안에는 가나안족처럼 이미 세상에 태어나는 그 시간부터 오랜 시간 나를 지배해 온 것들이 차지하고 있다. 아브라함의 후손들이 하느님이 약속하신 그 땅으로 들어가기 위해 가나안 민족과 전쟁을 피할 수 없었듯이, 예수님이 나를 차지하시려면, 내가 하느님 나라에 들어가려면, 그 나라를 내 안으로 들여오려면 나를 차지하고 지배하던 그것과의 전쟁은 불가피하다.
 
 
그런데 그 전쟁에 이기기 위해 기도하고, 극기로 단련하고, 좋은 이야기도 많이 들었지만 연전연패이다. 고해성사 때마다 같은 죄를 고백하는 현실이 그것을 증명한다. 나를 지배하던 그것은 정말 강하다. 그것에 이기기 위해 나를 더 강하게 만드는 것은 거의 희망이 없어 보인다. 그렇다면 원하지도 않았는데 하느님 나라를 선물로 주시겠다고 약속하신 예수님께 당신이 나 대신 싸워달라고 청하는 것이 더 좋을 것 같다. 나를 강하게 키우는 것보다는 예수님이 나 대신 싸우시게 하는 방법을 배워 터득하는 것이 훨씬 더 승산이 높을 것이다. 아니 그분은 반드시 승리하실 것이다.
 
“예수님,
아버지 하느님께 받으신 하느님 나라를
자격 없는 저희에게 주셔서 고맙습니다.
 
주님께서 목숨을 걸고 지키시고 전해주시고자 했던
그 선물이 바로 하느님 나라입니다.
그 나라로 들어가는 길은 가깝고도 멉니다.
바로 내 안에, 내 앞에 있지만
그리로 발자국을 옮기는 것이 이렇게 힘들 줄 몰랐습니다.
기도 중에 또 많은 성인들의 이야기를 통해 그 나라의 삶을 맛보면
그 즉시 그 나라로 자신을 던져 넣고 싶어집니다.
아니 그렇게 합니다.
 
그러나 그 때 뿐입니다. 현실에서는 여전히
오랜 동안 저와 함께 살고 저를 다스리는 그것의 지배를 받습니다.
그의 폭정에 시달리고, 그렇게 사는 것을 정말 싫어하는데
그 압제에서 벗어나지 못합니다. 참으로 이해할 수 없는 저 자신입니다.
매 번 후회하면서도 매 번 똑같은 잘못을 저지릅니다.
 
예수님은 저희의 이런 딱한 사정을 잘 아십니다.
세상은 이런 저희를 심판하고 단죄하지만
주님은 이런 저희를 이해하고 용서하십니다.
 
이제 주님이 제 대신 그것과 싸워주십시오.
그리고 주님이 그것을 물리치시는데
제가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하는 지 가르쳐주십시오.
제가 그것을 아직 잘 몰라 서툴러도
그것만으로도 주님은 기뻐하시며 승리하실 것입니다. 아멘.” 
 
http://contents.pauline.or.kr/bbs/board.php?bo_table=rio&wr_id=190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764
진리 또한 입을 다물고 있어서는 sung hwan james
10/26/2017
510
2763
돌보아야 할 이에게 어떤 양식을 내주는지 sung hwan james
10/26/2017
519
2762
그리스도인들이 살아 남아야 할 생존의 자리 sung hwan james
10/24/2017
544
2761
부자가 그분의 나라에서 궁색해지는 이유? sung hwan james
10/24/2017
569
2760
내가 빼앗긴 줄도 모르는 것이 그분께서 중요하게 생각하시는 것? sung hwan james
10/24/2017
579
2759
z마약 sung hwan james
10/14/2017
653
2758
진정으로 기뻐하고 행복해야 할 순간 sung hwan james
10/14/2017
670
2757
한 밤중에 나에게 찾아온 이에게 나눠줄 양식 sung hwan james
10/12/2017
622
2756
화해와 참회(8항)- Facebook에 Yul-Sup Song 신부님 sung hwan james
10/12/2017
621
2755
요나의 기도, 우리의 기도 sung hwan james
10/10/2017
642
2754
주여 더욱 가까이 sung hwan james
10/9/2017
625
2753
옳게 대답하였다. 그렇게 하여라. 그러면 네가 실 것이다 sung hwan james
10/8/2017
600
2752
소출을 내는 민족 아님 빼앗길 민족? sung hwan james
10/8/2017
605
2751
나는 하느님께 얼마나 인색한가? sung hwan james
10/4/2017
640
2750
좀비 sung hwan james
10/3/2017
645

Previous 10 Page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Next 10 Page Last page
2018년 사목지침

“빛이 생겨라!"
(창세 1.3)

- 실천사항-
1. 그리스도의 빛 담기
1) 한 달에 한번 이상
평일 미사 참례하기
2) 일상 안에서 생활기도
자주 하기
3) 매일의 독서와 복음 읽기

2. 그리스도의 빛 비추기
1) 본당에서 자신의 역할 찾기
2) 냉담 교우 관심 가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