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뱀처럼 슬기롭고 비둘기 처럼 순박하게 되어라
작성자:
sung hwan james         7/14/2017
내용:
7.14."
. " 
 
파주올리베따노 성베네딕토회 이영근 아오스딩 신부
 
마태 10,16-23(연중 14주 금)
 
오늘 <복음>도 여전히 사도들을 파견하시면서 하시는 예수님의 말씀입니다. 특히 오늘 말씀은 그들이 박해와 어려움을 당하게 될 상황에 대처할 수 있도록 미리 무장시키는 장면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말씀하십니다.
“나는 이제 양들을 이리 떼 가운데로 보내는 것처럼 너희를 보낸다.
그러니 너희는 뱀같이 슬기롭고 비둘기같이 순박하게 되어라”(마태 10,16)
 
여기서, 우리가 알아들어야 할 것은 먼저 제자들을 파견하는 것이 마치 “양들을 이리 떼 가운데로 보내는 것처럼 보낸다.”는 사실입니다. 결코 이리 떼를 제거해주거나 쫓아주지 않고 오히려 그들 가운데로 보낸다는 사실입니다. 곧 세상이라는 어장은 결코 환상적이지 않다는 말씀입니다. 오히려 그 질곡과 어려움 속에 던져진 것입니다.
사실, 교회도 수도원도 마찬가지입니다. 결코 환상적인 곳이 아닌 것입니다. 때로는 서로가 이리가 되어 헐뜯을 할 때도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가 잘못된 곳에 온 것이 아닙니다. 바로 그러한 이곳에 우리의 파견지인 것입니다. 그러나 두려워할 것은 없습니다.
오늘 예수님께서는 그 대처방법을 가르쳐주십니다.
“그러니 너희는 뱀같이 슬기롭고 비둘기같이 순박하게 되어라”(마태 10,16)
 
여기서, “슬기롭다”는 말의 성서적인 뜻은 “지혜롭다”는 말과 같습니다. “지혜롭다”는 것은 우선적으로 “하느님을 경외함”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러기에 그 지혜는 하느님으로부터 옵니다. 이를 오늘 <복음>에서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말하는 이는 너희가 아니라 너희 안에서 말씀하시는 아버지의 영이시다”(10,19-20)
 
이는 “슬기로움”이 많이 아는 데 있는 것이 아니라, 많이 사랑하는 데 있다는 사실을 말해줍니다. 곧 슬기로움은 사랑 때문에 핍박과 박해를 받기도 하고, 끝내는 죽기까지 하는 것을 말한다 할 수 있습니다. 지혜이신 예수님께서 그렇게 하셨듯이 말입니다.
그리고 “순박하다”는 말의 성서적인 뜻은 “온유하고 겸손하다”는 말과 같습니다. 이는 그리스도의 성품인 동시에, 그리스도 안에서 성령으로 거듭난 자의 성품입니다. 이를 오늘 <복음>에서 이렇게 표현한고 있습니다.
“너희는 나 때문에 모든 사람에게 미움을 받을 것이다.
그러나 끝까지 참는 사람은 구원을 받을 것이다”(마태 10,22)
 
이는 “순박함”이 그저 화를 내지 않고 온유한 성격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믿음이 강한 것을 말한다는 사실을 말해줍니다. 그러니 ‘순박함’은 끝까지 믿고 참는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곧 마지막까지 희망을 꺾지 않는 것입니다. 온갖 굴욕을 받기까지, 끝내는 배반 받고 죽기까지도 믿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그러하셨듯이 말입니다.
따라서 “뱀같이 슬기롭고 비둘기같이 순박하게 되어라”는 말씀은, 설혹 이리 떼에게 생명을 노략질 당한다 하더라도 “죽기까지 사랑하라”는 말씀이요, “끝까지 믿고 희망하라”는 말씀이라 할 수 있습니다. 곧 목숨 바친 사랑과 믿음으로 오로지 예수님께만 희망을 두라는 말씀입니다.
 
오늘 하루 우리도 그렇게 사랑의 슬기로움과 믿음의 순박함으로 예수님께만 희망을 두고 살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주님!
가슴 깊이
슬기로움을 가르치소서!
 
많이 아는 것이 아니라,
많이 사랑하는
슬기로움을 주소서.
 
목숨이 노략질 당하는 굴욕 속에서도
믿고 희망하는
순박함을 주소서.
 
십자가에서 지니신
그 순박함과 슬기로움을 가르치소서! 
아멘.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774
세속화 sung hwan james
11/21/2017
9
2773
1.사마리아 여자는 최초의 선교사 2.요한 공동체가 세상으로부터 받는 질문 sung hwan james
11/19/2017
11
2772
미사에 참석까지만... sung hwan james
11/19/2017
14
2771
불이 켜지지 않은 등 sung hwan james
11/11/2017
22
2770
그분께 칭찬 받을 일 sung hwan james
11/10/2017
24
2769
말씀에 대한 성모님의 결단과 실천 sung hwan james
11/10/2017
19
2768
은총의 흐름을 가로막는 나 sung hwan james
11/10/2017
17
2767
성전 허물기와 다시 세우기 sung hwan james
11/9/2017
20
2766
그분을 향한 심장 박동질 sung hwan james
10/29/2017
32
2765
저의 힘이신 주님...저의 방패 sung hwan james
10/29/2017
28
2764
진리 또한 입을 다물고 있어서는 sung hwan james
10/26/2017
35
2763
돌보아야 할 이에게 어떤 양식을 내주는지 sung hwan james
10/26/2017
30
2762
그리스도인들이 살아 남아야 할 생존의 자리 sung hwan james
10/24/2017
44
2761
부자가 그분의 나라에서 궁색해지는 이유? sung hwan james
10/24/2017
39
2760
내가 빼앗긴 줄도 모르는 것이 그분께서 중요하게 생각하시는 것? sung hwan james
10/24/2017
54

First Page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6년 사목지침

“행복을 찾고 지키십시오!"
(곁에있는 소중한
이들을 위해 기도하십시오!)
성령께서
평화의 끈으로
이루어 주신 일치를
보존하도록
애쓰십시오.
(에페 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