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뱀처럼 슬기롭고 비둘기 처럼 순박하게 되어라
작성자:
sung hwan james         7/14/2017
내용:
7.14."
. " 
 
파주올리베따노 성베네딕토회 이영근 아오스딩 신부
 
마태 10,16-23(연중 14주 금)
 
오늘 <복음>도 여전히 사도들을 파견하시면서 하시는 예수님의 말씀입니다. 특히 오늘 말씀은 그들이 박해와 어려움을 당하게 될 상황에 대처할 수 있도록 미리 무장시키는 장면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말씀하십니다.
“나는 이제 양들을 이리 떼 가운데로 보내는 것처럼 너희를 보낸다.
그러니 너희는 뱀같이 슬기롭고 비둘기같이 순박하게 되어라”(마태 10,16)
 
여기서, 우리가 알아들어야 할 것은 먼저 제자들을 파견하는 것이 마치 “양들을 이리 떼 가운데로 보내는 것처럼 보낸다.”는 사실입니다. 결코 이리 떼를 제거해주거나 쫓아주지 않고 오히려 그들 가운데로 보낸다는 사실입니다. 곧 세상이라는 어장은 결코 환상적이지 않다는 말씀입니다. 오히려 그 질곡과 어려움 속에 던져진 것입니다.
사실, 교회도 수도원도 마찬가지입니다. 결코 환상적인 곳이 아닌 것입니다. 때로는 서로가 이리가 되어 헐뜯을 할 때도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가 잘못된 곳에 온 것이 아닙니다. 바로 그러한 이곳에 우리의 파견지인 것입니다. 그러나 두려워할 것은 없습니다.
오늘 예수님께서는 그 대처방법을 가르쳐주십니다.
“그러니 너희는 뱀같이 슬기롭고 비둘기같이 순박하게 되어라”(마태 10,16)
 
여기서, “슬기롭다”는 말의 성서적인 뜻은 “지혜롭다”는 말과 같습니다. “지혜롭다”는 것은 우선적으로 “하느님을 경외함”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러기에 그 지혜는 하느님으로부터 옵니다. 이를 오늘 <복음>에서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말하는 이는 너희가 아니라 너희 안에서 말씀하시는 아버지의 영이시다”(10,19-20)
 
이는 “슬기로움”이 많이 아는 데 있는 것이 아니라, 많이 사랑하는 데 있다는 사실을 말해줍니다. 곧 슬기로움은 사랑 때문에 핍박과 박해를 받기도 하고, 끝내는 죽기까지 하는 것을 말한다 할 수 있습니다. 지혜이신 예수님께서 그렇게 하셨듯이 말입니다.
그리고 “순박하다”는 말의 성서적인 뜻은 “온유하고 겸손하다”는 말과 같습니다. 이는 그리스도의 성품인 동시에, 그리스도 안에서 성령으로 거듭난 자의 성품입니다. 이를 오늘 <복음>에서 이렇게 표현한고 있습니다.
“너희는 나 때문에 모든 사람에게 미움을 받을 것이다.
그러나 끝까지 참는 사람은 구원을 받을 것이다”(마태 10,22)
 
이는 “순박함”이 그저 화를 내지 않고 온유한 성격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믿음이 강한 것을 말한다는 사실을 말해줍니다. 그러니 ‘순박함’은 끝까지 믿고 참는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곧 마지막까지 희망을 꺾지 않는 것입니다. 온갖 굴욕을 받기까지, 끝내는 배반 받고 죽기까지도 믿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그러하셨듯이 말입니다.
따라서 “뱀같이 슬기롭고 비둘기같이 순박하게 되어라”는 말씀은, 설혹 이리 떼에게 생명을 노략질 당한다 하더라도 “죽기까지 사랑하라”는 말씀이요, “끝까지 믿고 희망하라”는 말씀이라 할 수 있습니다. 곧 목숨 바친 사랑과 믿음으로 오로지 예수님께만 희망을 두라는 말씀입니다.
 
오늘 하루 우리도 그렇게 사랑의 슬기로움과 믿음의 순박함으로 예수님께만 희망을 두고 살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주님!
가슴 깊이
슬기로움을 가르치소서!
 
많이 아는 것이 아니라,
많이 사랑하는
슬기로움을 주소서.
 
목숨이 노략질 당하는 굴욕 속에서도
믿고 희망하는
순박함을 주소서.
 
십자가에서 지니신
그 순박함과 슬기로움을 가르치소서! 
아멘.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861
주님, 절대 안 됩니다 sung hwan james
4/23/2018
6
2860
소떼를 모시는 예수님? sung hwan james
4/21/2018
10
2859
아들의 단어적 이해함을 넘어선 아들의 실천적인 이해. sung hwan james
4/21/2018
11
2858
레지오의 카리스마 sung hwan james
4/21/2018
9
2857
영혼에 힘과 생명을 주는 거북하고 귀에 거슬리는 말씀 sung hwan james
4/21/2018
12
2856
내가 모신 성체가 나에게 어떤 빵이였는지 sung hwan james
4/18/2018
19
2855
너희는 이 일의 증인이다 sung hwan james
4/18/2018
18
2854
성체 성사가 이루어지는 모습은 자신이 가진 것을 내어주기에 이루어지는 성사 sung hwan james
4/14/2018
23
2853
나의 잘못을 깊이 바라보지 못하고, 바라보는 시간을 가지지 않기에 sung hwan james
4/13/2018
25
2852
내가 알아오던 그분의 모습과 다르게 다가오시는 그분을 알아 뵙게 해 주는 성사 sung hwan james
4/4/2018
42
2851
가실 건가요? sung hwan james
4/3/2018
54
2850
어디에 모셨는지 모르겠습니다 sung hwan james
4/1/2018
52
2849
죽어야지만 가능한 부활의 신비 sung hwan james
4/1/2018
45
2848
허리에 띠를 매고, 신을 신고, 지팡이를 지고 성체 모시기 ? sung hwan james
3/30/2018
72
2847
상상도 할 수 없듯이 sung hwan james
3/24/2018
65

First Page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8년 사목지침

“빛이 생겨라!"
(창세 1.3)

- 실천사항-
1. 그리스도의 빛 담기
1) 한 달에 한번 이상
평일 미사 참례하기
2) 일상 안에서 생활기도
자주 하기
3) 매일의 독서와 복음 읽기

2. 그리스도의 빛 비추기
1) 본당에서 자신의 역할 찾기
2) 냉담 교우 관심 가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