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뱀처럼 슬기롭고 비둘기 처럼 순박하게 되어라
작성자:
sung hwan james         7/14/2017
내용:
7.14."
. " 
 
파주올리베따노 성베네딕토회 이영근 아오스딩 신부
 
마태 10,16-23(연중 14주 금)
 
오늘 <복음>도 여전히 사도들을 파견하시면서 하시는 예수님의 말씀입니다. 특히 오늘 말씀은 그들이 박해와 어려움을 당하게 될 상황에 대처할 수 있도록 미리 무장시키는 장면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말씀하십니다.
“나는 이제 양들을 이리 떼 가운데로 보내는 것처럼 너희를 보낸다.
그러니 너희는 뱀같이 슬기롭고 비둘기같이 순박하게 되어라”(마태 10,16)
 
여기서, 우리가 알아들어야 할 것은 먼저 제자들을 파견하는 것이 마치 “양들을 이리 떼 가운데로 보내는 것처럼 보낸다.”는 사실입니다. 결코 이리 떼를 제거해주거나 쫓아주지 않고 오히려 그들 가운데로 보낸다는 사실입니다. 곧 세상이라는 어장은 결코 환상적이지 않다는 말씀입니다. 오히려 그 질곡과 어려움 속에 던져진 것입니다.
사실, 교회도 수도원도 마찬가지입니다. 결코 환상적인 곳이 아닌 것입니다. 때로는 서로가 이리가 되어 헐뜯을 할 때도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가 잘못된 곳에 온 것이 아닙니다. 바로 그러한 이곳에 우리의 파견지인 것입니다. 그러나 두려워할 것은 없습니다.
오늘 예수님께서는 그 대처방법을 가르쳐주십니다.
“그러니 너희는 뱀같이 슬기롭고 비둘기같이 순박하게 되어라”(마태 10,16)
 
여기서, “슬기롭다”는 말의 성서적인 뜻은 “지혜롭다”는 말과 같습니다. “지혜롭다”는 것은 우선적으로 “하느님을 경외함”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러기에 그 지혜는 하느님으로부터 옵니다. 이를 오늘 <복음>에서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말하는 이는 너희가 아니라 너희 안에서 말씀하시는 아버지의 영이시다”(10,19-20)
 
이는 “슬기로움”이 많이 아는 데 있는 것이 아니라, 많이 사랑하는 데 있다는 사실을 말해줍니다. 곧 슬기로움은 사랑 때문에 핍박과 박해를 받기도 하고, 끝내는 죽기까지 하는 것을 말한다 할 수 있습니다. 지혜이신 예수님께서 그렇게 하셨듯이 말입니다.
그리고 “순박하다”는 말의 성서적인 뜻은 “온유하고 겸손하다”는 말과 같습니다. 이는 그리스도의 성품인 동시에, 그리스도 안에서 성령으로 거듭난 자의 성품입니다. 이를 오늘 <복음>에서 이렇게 표현한고 있습니다.
“너희는 나 때문에 모든 사람에게 미움을 받을 것이다.
그러나 끝까지 참는 사람은 구원을 받을 것이다”(마태 10,22)
 
이는 “순박함”이 그저 화를 내지 않고 온유한 성격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믿음이 강한 것을 말한다는 사실을 말해줍니다. 그러니 ‘순박함’은 끝까지 믿고 참는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곧 마지막까지 희망을 꺾지 않는 것입니다. 온갖 굴욕을 받기까지, 끝내는 배반 받고 죽기까지도 믿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그러하셨듯이 말입니다.
따라서 “뱀같이 슬기롭고 비둘기같이 순박하게 되어라”는 말씀은, 설혹 이리 떼에게 생명을 노략질 당한다 하더라도 “죽기까지 사랑하라”는 말씀이요, “끝까지 믿고 희망하라”는 말씀이라 할 수 있습니다. 곧 목숨 바친 사랑과 믿음으로 오로지 예수님께만 희망을 두라는 말씀입니다.
 
오늘 하루 우리도 그렇게 사랑의 슬기로움과 믿음의 순박함으로 예수님께만 희망을 두고 살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주님!
가슴 깊이
슬기로움을 가르치소서!
 
많이 아는 것이 아니라,
많이 사랑하는
슬기로움을 주소서.
 
목숨이 노략질 당하는 굴욕 속에서도
믿고 희망하는
순박함을 주소서.
 
십자가에서 지니신
그 순박함과 슬기로움을 가르치소서! 
아멘.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697
힘들어도 시키는대로 하면 고기를 먹여주는 이집트에서의 탈출 sung hwan james
7/19/2017
2
2696
실수해도 괜찮고, 틀려도 괜찮습니다. 시작만 하십시오 sung hwan james
7/19/2017
2
2695
그렇게 갈망하던 것 sung hwan james
7/16/2017
7
2694
뱀처럼 슬기롭고 비둘기 처럼 순박하게 되어라 sung hwan james
7/14/2017
10
2693
나는 아니겠지요? sung hwan james
7/11/2017
17
2692
주님 계신 곳, 비웃음 sung hwan james
7/10/2017
20
2691
그리스도인의 모습 sung hwan james
7/9/2017
23
2690
회개가 정답이었습니다 sung hwan james
7/9/2017
24
2689
어찌하여 하지 않습니까? sung hwan james
7/8/2017
25
2688
비탈길을 달리는 돼지들 sung hwan james
7/4/2017
37
2687
소돔과 고모라 sung hwan james
7/4/2017
36
2686
내가 들은 말씀이 내 안에서 자라나기 시작할 때는 sung hwan james
7/4/2017
35
2685
믿고 안 믿고를 넘어서 sung hwan james
7/3/2017
35
2684
그분의 뒤를 따라가고 있는지 확인하는 한 가지 방법 sung hwan james
7/2/2017
36
2683
우리 구원 위해 사람되신 주 sung hwan james
7/2/2017
36

First Page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6년 사목지침

“행복을 찾고 지키십시오!"
(곁에있는 소중한
이들을 위해 기도하십시오!)
성령께서
평화의 끈으로
이루어 주신 일치를
보존하도록
애쓰십시오.
(에페 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