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뱀처럼 슬기롭고 비둘기 처럼 순박하게 되어라
작성자:
sung hwan james         7/14/2017
내용:
7.14."
. " 
 
파주올리베따노 성베네딕토회 이영근 아오스딩 신부
 
마태 10,16-23(연중 14주 금)
 
오늘 <복음>도 여전히 사도들을 파견하시면서 하시는 예수님의 말씀입니다. 특히 오늘 말씀은 그들이 박해와 어려움을 당하게 될 상황에 대처할 수 있도록 미리 무장시키는 장면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말씀하십니다.
“나는 이제 양들을 이리 떼 가운데로 보내는 것처럼 너희를 보낸다.
그러니 너희는 뱀같이 슬기롭고 비둘기같이 순박하게 되어라”(마태 10,16)
 
여기서, 우리가 알아들어야 할 것은 먼저 제자들을 파견하는 것이 마치 “양들을 이리 떼 가운데로 보내는 것처럼 보낸다.”는 사실입니다. 결코 이리 떼를 제거해주거나 쫓아주지 않고 오히려 그들 가운데로 보낸다는 사실입니다. 곧 세상이라는 어장은 결코 환상적이지 않다는 말씀입니다. 오히려 그 질곡과 어려움 속에 던져진 것입니다.
사실, 교회도 수도원도 마찬가지입니다. 결코 환상적인 곳이 아닌 것입니다. 때로는 서로가 이리가 되어 헐뜯을 할 때도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가 잘못된 곳에 온 것이 아닙니다. 바로 그러한 이곳에 우리의 파견지인 것입니다. 그러나 두려워할 것은 없습니다.
오늘 예수님께서는 그 대처방법을 가르쳐주십니다.
“그러니 너희는 뱀같이 슬기롭고 비둘기같이 순박하게 되어라”(마태 10,16)
 
여기서, “슬기롭다”는 말의 성서적인 뜻은 “지혜롭다”는 말과 같습니다. “지혜롭다”는 것은 우선적으로 “하느님을 경외함”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러기에 그 지혜는 하느님으로부터 옵니다. 이를 오늘 <복음>에서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말하는 이는 너희가 아니라 너희 안에서 말씀하시는 아버지의 영이시다”(10,19-20)
 
이는 “슬기로움”이 많이 아는 데 있는 것이 아니라, 많이 사랑하는 데 있다는 사실을 말해줍니다. 곧 슬기로움은 사랑 때문에 핍박과 박해를 받기도 하고, 끝내는 죽기까지 하는 것을 말한다 할 수 있습니다. 지혜이신 예수님께서 그렇게 하셨듯이 말입니다.
그리고 “순박하다”는 말의 성서적인 뜻은 “온유하고 겸손하다”는 말과 같습니다. 이는 그리스도의 성품인 동시에, 그리스도 안에서 성령으로 거듭난 자의 성품입니다. 이를 오늘 <복음>에서 이렇게 표현한고 있습니다.
“너희는 나 때문에 모든 사람에게 미움을 받을 것이다.
그러나 끝까지 참는 사람은 구원을 받을 것이다”(마태 10,22)
 
이는 “순박함”이 그저 화를 내지 않고 온유한 성격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믿음이 강한 것을 말한다는 사실을 말해줍니다. 그러니 ‘순박함’은 끝까지 믿고 참는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곧 마지막까지 희망을 꺾지 않는 것입니다. 온갖 굴욕을 받기까지, 끝내는 배반 받고 죽기까지도 믿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그러하셨듯이 말입니다.
따라서 “뱀같이 슬기롭고 비둘기같이 순박하게 되어라”는 말씀은, 설혹 이리 떼에게 생명을 노략질 당한다 하더라도 “죽기까지 사랑하라”는 말씀이요, “끝까지 믿고 희망하라”는 말씀이라 할 수 있습니다. 곧 목숨 바친 사랑과 믿음으로 오로지 예수님께만 희망을 두라는 말씀입니다.
 
오늘 하루 우리도 그렇게 사랑의 슬기로움과 믿음의 순박함으로 예수님께만 희망을 두고 살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주님!
가슴 깊이
슬기로움을 가르치소서!
 
많이 아는 것이 아니라,
많이 사랑하는
슬기로움을 주소서.
 
목숨이 노략질 당하는 굴욕 속에서도
믿고 희망하는
순박함을 주소서.
 
십자가에서 지니신
그 순박함과 슬기로움을 가르치소서! 
아멘.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811
열병을 앓고 있어 아무것도 못하고 누워있는 나를 발견하는 그 날 sung hwan james
1/10/2018
428
2810
여러번 계속해서 끊임없이 부르심의 말씀을 들었는데 sung hwan james
1/10/2018
417
2809
어쩌면 이 일이 더 놀라운 일입니다. sung hwan james
1/9/2018
403
2808
내 마음과 정신은 헤로데 왕처럼 술렁입니다. sung hwan james
1/7/2018
442
2807
저희가 만나는 예수님은 어느 곳에 계시던가요? sung hwan james
1/6/2018
428
2806
나의 그 모든 것들에 그분 말씀의 개입 sung hwan james
1/4/2018
468
2805
나는 아무것도 아닙니다-인영균 끌레멘스 수사신부 sung hwan james
1/2/2018
496
2804
지체는 많지만 그 모두가 한 몸을 이루는 것처럼 그리스도의 몸도 그러합니다. sung hwan james
12/30/2017
469
2803
하느님은 우리를 사랑하신다는 글자 sung hwan james
12/27/2017
485
2802
영원한 생명...우리의 친교는 아버지와 또 그 아드님이신 예수 그리스도와 나누는 것 sung hwan james
12/27/2017
488
2801
[준주성범](49-3) 제12장 사욕과 싸우며 인내심을 키움 sung hwan james
12/26/2017
483
2800
성탄의 신비를 25일을 기점으로 sung hwan james
12/26/2017
477
2799
아기 예수님께서는 "민감함"과 "항구함"을 우리에게 선물로 주세요-Facebook에 Kisung Yoon 신부님 sung hwan james
12/26/2017
500
2798
준주성범](48) 제11장 마음의 원의를 조절함 sung hwan james
12/22/2017
491
2797
주님의 사랑고백 sung hwan james
12/21/2017
464

Previous 10 Page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Next 10 Page Last page
2018년 사목지침

“빛이 생겨라!"
(창세 1.3)

- 실천사항-
1. 그리스도의 빛 담기
1) 한 달에 한번 이상
평일 미사 참례하기
2) 일상 안에서 생활기도
자주 하기
3) 매일의 독서와 복음 읽기

2. 그리스도의 빛 비추기
1) 본당에서 자신의 역할 찾기
2) 냉담 교우 관심 가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