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투신하여 자살하려는 이의 이웃
작성자:
sung hwan james         7/31/2017
내용:

폐북에서 일부러 다리 난간 밖에 서서 투신하여 자살 하려는 것처럼 하면서 사람들의 반응을 보는 실험을 하는 영상을 보았습니다.

그냥 지나가는 사람, 전화기로 사진 찍는 사람, 가까이 가서 쳐다보고 지나가는 사람, 처음으로 진짜 죽으려는 사람을 보게 되었다고 은근 기대하는 사람, 죽으려고 하는 이에게 삶의 희망을 얘기하려는 사람, 다가가 말을 걸고 손을 내밀어 끌어 올리려는 사람...

 

'이중에 이 사람에게 진정한 이웃이 되어준 사람은 누구인가요?' 라는 정답은 잘 알면서, 너무 바삐 살아서, 나만을 위해 살아서, 욕심을 내고 살아서 영적.육적으로 아파하고 도움이 필요하고 죽음으로 가려는 이들에게 다가가지 못해서 그냥 지나가는 한 사람으로, 혹은 폐이스북으로만 그들의 아픔을 보고 나누기만 하고 지나가는 모습을 봅니다. 

 

'너는 이 세 사람 가운데에서 누가 강도를 만난 사람에게 이웃이 되어 주었다고 생각하느냐?”

율법 교사가 “그에게 자비를 베푼 사람입니다.” 하고 대답하자, 예수님께서 그에게 이르셨다. “가서 너도 그렇게 하여라.”(루가 10: 36-37)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836
프란치스코 교황님 말씀 sung hwan james
2/24/2018
402
2835
완전함에 대한 정의-Fcaebook에 Jinwoo Ma 신부님의 글 sung hwan james
2/24/2018
397
2834
내 삶이 주의기도의 뜻을 담고 살아가기 위해서... sung hwan james
2/21/2018
395
2833
광야 그 보화의 창고 sung hwan james
2/19/2018
372
2832
“선데이 서울”과 김수환 추기경님 sung hwan james
2/17/2018
399
2831
재의 수요일 화답송 묵상 sung hwan james
2/17/2018
426
2830
표징을 보여 주셨지만 그들이 바라는 것은 그러한 것이 아니기에 sung hwan james
2/12/2018
428
2829
울산종합장애인복지관에서 관장으로 사목하시는 신부님의 묵상 sung hwan james
2/12/2018
440
2828
“너희에게 빵이 몇 개나 있느냐?” sung hwan james
2/12/2018
424
2827
참 싫음을 통과한 사랑이 참 사랑이다. 관상기도 이재성 보나벤투라 수사 (작은 형제회 ) sung hwan james
2/12/2018
395
2826
내 마음은 그분들과의 친교와 사랑을 향해 냉해져 있고 sung hwan james
2/11/2018
416
2825
숨어계신 성체의 신비 sung hwan james
2/4/2018
399
2824
가엾은 마음이 들어 목자 없는 양들 같은 이들에게 하신 일은 그 어떤 일도 아니고 당신의 말씀을 통해 가르치신 일입니다. sung hwan james
2/4/2018
420
2823
주님 봉헌 축일 묵상 sung hwan james
2/2/2018
395
2822
영적 부자-Facebook에 Clemens In 수사 신부님 sung hwan james
2/1/2018
445

Previous 10 Page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Next 10 Page Last page
2018년 사목지침

“빛이 생겨라!"
(창세 1.3)

- 실천사항-
1. 그리스도의 빛 담기
1) 한 달에 한번 이상
평일 미사 참례하기
2) 일상 안에서 생활기도
자주 하기
3) 매일의 독서와 복음 읽기

2. 그리스도의 빛 비추기
1) 본당에서 자신의 역할 찾기
2) 냉담 교우 관심 가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