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해 낼수 있습니다 VS 너무 어렵습니다
작성자:
sung hwan james         8/8/2017
내용:

묵상: '우리를 보내신 그 땅으로 가 보았습니다. 과연 젖과 꿀이 흐르는 곳이었습니다. '

.

하느님이 저희에게 약속한 젖과 꿀이 흐르는 땅으로 가는 길을 보았습니다.

 

'그러나 그 땅에 사는 백성은 힘세고, 성읍들은 거창한 성채로 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그곳으로 가는데 가장 큰 장애물은 커다랗고 힘세며 빠지지 않고 못 배기는 견고한 유혹을 따르려는 바로 내 자신입니다.

 

'칼렙이 모세 앞에서 백성을 진정시키면서 말하였다. “어서 올라가 그 땅을 차지합시다. 우리는 반드시 해낼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와 함께 올라갔다 온 사람들은, “우리는 그 백성에게로 쳐 올라가지 못합니다. 그들은 우리보다 강합니다.” 

 

많은 이가 반대하는데도 극소수만이 하느님이 약속한 땅으로 가기 위해 '너무 어렵다, 못한다, 불가능하다'라는 말을 하지 않고 '해 낼수있다, 해 봅시다'라며 그분 말씀에 믿음을 드러냅니다.

 

'온 공동체가 소리 높여 아우성쳤다. 백성이 밤새도록 통곡하였다.'

 

저희의 나약함은 그분 말씀을 못 따르겠다고 강력하게 외치고 밤새통곡하여 저희의 마음을 드러내지만, 그분 분부를 따르겠다고 강력하게 외치고 밤새워 기도하지 않습니다. 

혹, 내가 원하는 것을 얻어내기 위해선 끈질기게 기도할지도...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887
축복이라는 단어를 통해 보는 내가 가진 신앙관 sung hwan james
6/21/2018
3
2886
저는 레지오 규율에 온전히 복종하겠나이다 sung hwan james
6/21/2018
3
2885
다른 이들이 맛 볼 수 있는 열매 sung hwan james
6/18/2018
16
2884
세상적 가치의 옷 sung hwan james
6/10/2018
34
2883
아직도 남아있고 성장하지 못한 유아기적 Ego(자아) sung hwan james
6/9/2018
37
2882
말씀을 상처를 입히고 더러는 매질하고 더러는 죽여 버렸다 sung hwan james
6/5/2018
38
2881
받아 모셨다는 증거 아님 그냥 하나의 예식 sung hwan james
6/4/2018
42
2880
성령님께서 오시면 sung hwan james
6/2/2018
39
2879
무화과 철이 아닌데도 열매가 달려 예수님의 시장함을 채워드리는 것 sung hwan james
6/2/2018
35
2878
그리스도의 성체 성혈 대축일 묵상(2016년도 묵상글) sung hwan james
6/2/2018
37
2877
맛집 팜플렛 VS 복음 팜플렛 sung hwan james
6/2/2018
35
2876
도데체 무슨 권한으로 이런 일을 하지 않니 ? sung hwan james
6/2/2018
37
2875
저희에게 시장하신 예수님 sung hwan james
6/1/2018
43
2874
나는 생일 축하하러 온 손님 아님 생일 당사자 sung hwan james
5/24/2018
51
2873
강하게 대항해야 하는 유혹 sung hwan james
5/22/2018
47

First Page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8년 사목지침

“빛이 생겨라!"
(창세 1.3)

- 실천사항-
1. 그리스도의 빛 담기
1) 한 달에 한번 이상
평일 미사 참례하기
2) 일상 안에서 생활기도
자주 하기
3) 매일의 독서와 복음 읽기

2. 그리스도의 빛 비추기
1) 본당에서 자신의 역할 찾기
2) 냉담 교우 관심 가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