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하느님께서 보시는 것-김우중 스테파노 수사님
작성자:
sung hwan james         8/11/2017
내용:
스스로에게 너무 많은 짐을 지우지 마세요. 
 
많은 일을 해야만, 남보다 더 희생해야만
하느님 마음에 드는 것이 아닙니다.
 
하느님과 마음으로 일치하지 않은 채
공로를 많이 쌓는 데에 집중한다면
오히려 치명적인 독이 됩니다.
 
하느님께서 보시는 것은
‘많고 적음’이 아니라
진실함의 ‘깊이’입니다.
 
- 김우중 스테파노 수사 (예수회)
#하느님나라이야기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834
내 삶이 주의기도의 뜻을 담고 살아가기 위해서... sung hwan james
2/21/2018
9
2833
광야 그 보화의 창고 sung hwan james
2/19/2018
17
2832
“선데이 서울”과 김수환 추기경님 sung hwan james
2/17/2018
24
2831
재의 수요일 화답송 묵상 sung hwan james
2/17/2018
23
2830
표징을 보여 주셨지만 그들이 바라는 것은 그러한 것이 아니기에 sung hwan james
2/12/2018
30
2829
울산종합장애인복지관에서 관장으로 사목하시는 신부님의 묵상 sung hwan james
2/12/2018
32
2828
“너희에게 빵이 몇 개나 있느냐?” sung hwan james
2/12/2018
30
2827
참 싫음을 통과한 사랑이 참 사랑이다. 관상기도 이재성 보나벤투라 수사 (작은 형제회 ) sung hwan james
2/12/2018
33
2826
내 마음은 그분들과의 친교와 사랑을 향해 냉해져 있고 sung hwan james
2/11/2018
34
2825
숨어계신 성체의 신비 sung hwan james
2/4/2018
32
2824
가엾은 마음이 들어 목자 없는 양들 같은 이들에게 하신 일은 그 어떤 일도 아니고 당신의 말씀을 통해 가르치신 일입니다. sung hwan james
2/4/2018
30
2823
주님 봉헌 축일 묵상 sung hwan james
2/2/2018
35
2822
영적 부자-Facebook에 Clemens In 수사 신부님 sung hwan james
2/1/2018
42
2821
그냥 앎으로만 멈춰있습니다. sung hwan james
1/31/2018
44
2820
하느님을 무시하고 몹시 업신여기는 일 sung hwan james
1/28/2018
46

First Page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8년 사목지침

“빛이 생겨라!"
(창세 1.3)

- 실천사항-
1. 그리스도의 빛 담기
1) 한 달에 한번 이상
평일 비사 참례하기
2) 일상 안에서 생활기도
자주 하기
3) 매일의 독서와 복음 읽기

2. 그리스도의 빛 비추기
1) 본당에서 자신의 역할 찾기
2) 냉담 교우 관심 가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