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이런 일이 왜 일어나는지 말씀해 주십니다
작성자:
sung hwan james         9/1/2017
내용:

묵상:  어리석은 처녀들은 등은 가지고 있었지만 기름은 가지고 있지 않았다. 그러나 슬기로운 처녀들은 등과 함께 기름도 그릇에 담아 가지고 있었다.

 

세례를 받음과 동시에 빛의 신비의 삶을 살아가기 위해 등이 됩니다.

슬기로운 이에게는 말씀과 성체 성사가 자신의 등에 불을 켜기 위한 기름이 되어 자신의 삶에서 그 주변에 불을 밝히려 노력하지만 어리석은 이에게는 말씀과 성체 성사는 겨우 종교 생활을 유지해 나가는 수단이 되어 그저 나도 남들처럼 불이 꺼진 등 하나를 갖고 있는 정도가 됩니다. 그러나 하느님께서는 계속해서 끊임없이 저희들이 등불을 켤 수 있도록 은총을 보내주십니다.

 

'그런데 한밤중에 외치는 소리가 났다. ‘신랑이 온다. 신랑을 맞으러 나가라.’ 그러자 처녀들이 모두 일어나 저마다 등을 챙기는데, 어리석은 처녀들이 슬기로운 처녀들에게 ‘우리 등이 꺼져 가니 너희 기름을 나누어 다오.’ 하고 청하였다.'

 

언젠간 올 줄 알았지만 이렇게 갑자기 찾아올 줄 몰랐던 이생에 삶의 마지막 순간에서야 급 후회를 하지만 더 이상 그분 말씀과 은총으로 사랑, 용서, 나눔 등의 등불을 밝힐 기회는 없습니다.

 

'나중에 나머지 처녀들이 와서 ‘주인님, 주인님, 문을 열어 주십시오.’ 하고 청하였지만, 그는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나는 너희를 알지 못한다.’ 하고 대답하였다.'

 

여태 자신의 방식대로 '나는 그분을 잘 알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사실은 그분 말씀대로 살아야 그분이 나를 알고, 내가 그분을 아는 상황이 됨을 살아 생전에 수 없이 많이 들었지만 더 이상 기회가 없는 최후의 순간에 뼈저리게 이를 갈며 후회하며 알게됩니다.

 

그리고 그분께서는 이런 일이 왜 일어나는지 말씀해 주십니다.

 

"그러니 깨어 있어라. 너희가 그 날과 그 시간을 모르기 때문이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727
나와 상관이 있는 분 sung hwan james
9/5/2017
270
2726
두려워 마십시오 sung hwan james
9/4/2017
307
2725
자신의 십자가를 지고 그분을 따르려는 이들 sung hwan james
9/4/2017
289
2724
듣는 기도 sung hwan james
9/3/2017
314
2723
이런 일이 왜 일어나는지 말씀해 주십니다 sung hwan james
9/1/2017
309
2722
도둑과 사기꾼 sung hwan james
8/31/2017
338
2721
저희의 삶에서 살아계신 분 sung hwan james
8/27/2017
334
2720
내가 해야할 몫까지 하느님께 맏기기? sung hwan james
8/25/2017
340
2719
고통받는 두 성심 sung hwan james
8/25/2017
274
2718
숨쉬며 살아있는 말씀 sung hwan james
8/23/2017
268
2717
궁금하게 만드는 빛 sung hwan james
8/16/2017
269
2716
참 바보처럼 살았군요 sung hwan james
8/15/2017
288
2715
조용함과 부드러움 sung hwan james
8/13/2017
283
2714
간절함의 부재 sung hwan james
8/12/2017
280
2713
불량식품 sung hwan james
8/12/2017
282

Previous 10 Page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Next 10 Page Last page
2018년 사목지침

“빛이 생겨라!"
(창세 1.3)

- 실천사항-
1. 그리스도의 빛 담기
1) 한 달에 한번 이상
평일 비사 참례하기
2) 일상 안에서 생활기도
자주 하기
3) 매일의 독서와 복음 읽기

2. 그리스도의 빛 비추기
1) 본당에서 자신의 역할 찾기
2) 냉담 교우 관심 가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