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두려워 마십시오
작성자:
sung hwan james         9/4/2017
내용:

묵상:  “주님께서 나에게 기름을 부어 주시니, 주님의 영이 내 위에 내리셨다. 주님께서 나를 보내시어..."

 

저희도 기름을(세례때)받았습니다. 

저희도 주님의 영을 받았습니다.

저희도 보내심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나에게 먼저 주님의 말씀이 기쁜 소식이어야 가난한 이들에게 기쁜 소식을 전하는데, 내가 먼저 해방이 되어야 잡혀간 이들과 억압받는 이들을 도울수 있을텐데 내가 먼저  자주 수많은 것에 억눌리고 잡혀있고, 주님께서 보여주시려는것을 볼 줄 알아야 눈먼 이들을 도울텐데 세상것과 나만 보이고, 주님의 은혜로운 해가 자꾸 내 배가 부르는 것과 편안함만 연결되어지니... 가슴이 찔리는 말씀을 듣고도 '그러면 저희가 어떻게 해야 됩니까?' 가 아니라 그 말씀에 무감각하거나 말도 안되는 소리라고 화를 냅니다.

 

'회당에 있던 모든 사람들은 이 말씀을 듣고 화가 잔뜩 났다.'

 

저희가 서있는 곳이 그분께서 보내신 곳입니다. 

내가 만나는 사람들이 있는 곳이 주님께서 보내신 곳입니다.

저희는 이미 필요한 은총을 흘러 넘치게 받았습니다. 

실수해도 괜찮습니다. 두려워 말고 시작하십시오. 주님께서 함께 계십니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898
그 안에 조용히 머물러 그분의 모습을 뵙는 날에 sung hwan james
7/10/2018
212
2897
관심이 없기에 내 눈에 보이지 않는 수많은 수확물 sung hwan james
7/10/2018
215
2896
이번주 내 내 당신의 말씀은 저희의 오류를 고발하십니다. sung hwan james
7/4/2018
247
2895
이웃안에 살아계신 부활하신 그리스도를 찾아 하는 우리의 신앙 고백 sung hwan james
7/4/2018
214
2894
말씀에 대한 간절함을 드러낼 때 그분의 말씀을 내 삶에 모시고 갈 수 있습니다 sung hwan james
7/1/2018
219
2893
외적.내적 봉헌 sung hwan james
7/1/2018
230
2892
정녕 하느님께서는 인간을 불멸의 존재로 창조하시고 sung hwan james
7/1/2018
234
2891
(성심의 메시지, 요세파 수녀, 가톨릭 출판사) sung hwan james
7/1/2018
235
2890
살아계시다고, 죽어계시다고 증명하는 내 삶의 열매 sung hwan james
6/30/2018
237
2889
아주 아주 약한 비바람에도 못 참고 sung hwan james
6/30/2018
234
2888
신자들의 기도 sung hwan james
6/24/2018
225
2887
축복이라는 단어를 통해 보는 내가 가진 신앙관 sung hwan james
6/21/2018
237
2886
저는 레지오 규율에 온전히 복종하겠나이다 sung hwan james
6/21/2018
259
2885
다른 이들이 맛 볼 수 있는 열매 sung hwan james
6/18/2018
251
2884
세상적 가치의 옷 sung hwan james
6/10/2018
267

Previous 10 Page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Next 10 Page Last page

2019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