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옳게 대답하였다. 그렇게 하여라. 그러면 네가 실 것이다
작성자:
sung hwan james         10/8/2017
내용:
묵상: 주님의 말씀이 아미타이의 아들 요나에게 내렸다. “일어나 저 큰 성읍 니네베로 가서, 그 성읍을 거슬러 외쳐라. 그들의 죄악이 나에게까지 치솟아 올랐다.”
.
하느님은 죄악이 가득하여 죽음이가득 찬 니네베 사람들을 살리시려고 당신의 말씀을 전할 요나에게 말씀을 내리십니다. 그러나 그는 그 말씀에서 도망을 갑니다.
 
악과 죽음의 문화를 만나 초죽음이 된 이 세상에, 저희 그리스도인들에게도 그분의 말씀이 내립니다. ‘일어나 가거라...외쳐라... 가서 너도 그렇게 하여라’ 그러나 저희도 여러 이유로 그 말씀에서 도망을 갑니다. 
 
착한 사마리아인의 이야기에서 사제와 레위인은 제사와 성전에서 자신의 신앙의 활동을 해야 하기에 측은한 마음보다는 부정을 탈까봐 길 건너편으로 멀찍이 떨어져서 도망을 갑니다.
 
저희 많은 신앙인들도 미사와 예배에는 열심인데 교회의 재산이라 외치는 가난한 이들과 도움이 필요한 이들, 영적으로 아픈 이들을 피해 멀찍이 떨어져 있으려 합니다.
 
그분께서는 오늘도 저희에게 물으십니다.
 
‘율법에 무엇이라고 쓰여 있느냐? 너는 어떻게 읽었느냐?”...
 
옳게 대답하였다. 그렇게 하여라. 그러면 네가 살 것이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759
z마약 sung hwan james
10/14/2017
16
2758
진정으로 기뻐하고 행복해야 할 순간 sung hwan james
10/14/2017
17
2757
한 밤중에 나에게 찾아온 이에게 나눠줄 양식 sung hwan james
10/12/2017
24
2756
화해와 참회(8항)- Facebook에 Yul-Sup Song 신부님 sung hwan james
10/12/2017
22
2755
요나의 기도, 우리의 기도 sung hwan james
10/10/2017
27
2754
주여 더욱 가까이 sung hwan james
10/9/2017
28
2753
옳게 대답하였다. 그렇게 하여라. 그러면 네가 실 것이다 sung hwan james
10/8/2017
30
2752
소출을 내는 민족 아님 빼앗길 민족? sung hwan james
10/8/2017
29
2751
나는 하느님께 얼마나 인색한가? sung hwan james
10/4/2017
40
2750
좀비 sung hwan james
10/3/2017
44
2749
분노의 순간에 듣는 꾸짖는 말씀 sung hwan james
10/3/2017
46
2748
오상 sung hwan james
10/3/2017
41
2747
전설의 고향? sung hwan james
10/3/2017
45
2746
생각과 말과 행위로 sung hwan james
10/3/2017
47
2745
시한부 인생 sung hwan james
9/24/2017
43

First Page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6년 사목지침

“행복을 찾고 지키십시오!"
(곁에있는 소중한
이들을 위해 기도하십시오!)
성령께서
평화의 끈으로
이루어 주신 일치를
보존하도록
애쓰십시오.
(에페 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