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요나의 기도, 우리의 기도
작성자:
sung hwan james         10/10/2017
내용:

묵상: 요나는 매우 언짢아서 화가 났다. 그래서 그는 주님께 기도하였다. “아, 주님! 제가 고향에 있을 때에 이미 일이 이렇게 되리라고 말씀드리지 않았습니까?

 

저희의 기도가 요나를 닮아 있을 때가 있음을 봅니다. 내가 아무것도 안해도 당신께서 다 알아서 하실거라고, 내가 옳다고...

 

‘요나는 그 성읍에서 나와 성읍 동쪽에 가서 자리를 잡았다. 거기에 초막을 짓고 그 그늘 아래 앉아, 성읍에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보려고 하였다.’

 

저희의 모습은 요나를 닮아 있습니다. 그들에게서 떨어져 그냥 그들이 어떻게 되는지만 지켜봅니다.

 

“너는 네가 수고하지도 않고 키우지도 않았으며, 하룻밤 사이에 자랐다가 하룻밤 사이에 죽어 버린 이 아주까리를 그토록 동정하는구나! 그런데 하물며 오른쪽과 왼쪽을 가릴 줄도 모르는 사람이 십이만 명이나 있고, 또 수많은 짐승이 있는 이 커다란 성읍 니네베를 내가 어찌 동정하지 않을 수 있겠느냐?”

 

이러한 저희에게 오늘 독서와 복음을 통해 아버지가 진정 원하시는 것이 무엇인지, 아버지의 나라가 어떻게 오는지, 우리가 찾아야 할 일용한 양식은 무엇인지 ? 과연 빵만인지 아님  사마리아 여인을 만난 후 그녀를 구원으로 이끄시며 제자들에게 말씀하신 ‘나에게는 너희가 모르는 양식이 있다,인지, 그분의 제자로 스승을 닮아 살아가기 위해 온 몸과 마음으로, 삶으로 살아가기 위해 어떤 기도를 바쳐야 하는지를 가르치십니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759
z마약 sung hwan james
10/14/2017
16
2758
진정으로 기뻐하고 행복해야 할 순간 sung hwan james
10/14/2017
17
2757
한 밤중에 나에게 찾아온 이에게 나눠줄 양식 sung hwan james
10/12/2017
24
2756
화해와 참회(8항)- Facebook에 Yul-Sup Song 신부님 sung hwan james
10/12/2017
22
2755
요나의 기도, 우리의 기도 sung hwan james
10/10/2017
28
2754
주여 더욱 가까이 sung hwan james
10/9/2017
28
2753
옳게 대답하였다. 그렇게 하여라. 그러면 네가 실 것이다 sung hwan james
10/8/2017
30
2752
소출을 내는 민족 아님 빼앗길 민족? sung hwan james
10/8/2017
29
2751
나는 하느님께 얼마나 인색한가? sung hwan james
10/4/2017
41
2750
좀비 sung hwan james
10/3/2017
44
2749
분노의 순간에 듣는 꾸짖는 말씀 sung hwan james
10/3/2017
46
2748
오상 sung hwan james
10/3/2017
42
2747
전설의 고향? sung hwan james
10/3/2017
45
2746
생각과 말과 행위로 sung hwan james
10/3/2017
47
2745
시한부 인생 sung hwan james
9/24/2017
43

First Page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6년 사목지침

“행복을 찾고 지키십시오!"
(곁에있는 소중한
이들을 위해 기도하십시오!)
성령께서
평화의 끈으로
이루어 주신 일치를
보존하도록
애쓰십시오.
(에페 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