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한 밤중에 나에게 찾아온 이에게 나눠줄 양식
작성자:
sung hwan james         10/12/2017
내용:

묵상: 한밤중에 그 벗을 찾아가 이렇게 말하였다고 하자. ‘여보게, 빵 세 개만 꾸어 주게. 내 벗이 길을 가다가 나에게 들렀는데 내놓을 것이 없네.’

 

한 밤중에 나에게 찾아온 배고픈 이에게 먹일 양식이 없습니다. 

영혼의 어두운 밤중에 만난 이에게   그의 영혼을 채워줄, 나눠줄 양식이 나에게 없습니다. 내가 먹을 양식도 없기 때문입니다. 

나와 다른 이에게 나눠줄 수 있는 삶을 살기 위해 간절히 성령님을 청하고, 찾고, 두들기라 말씀하십니다. 

 

“청하여라, 너희에게 주실 것이다... 하늘에 계신 아버지께서야 당신께 청하는 이들에게 성령을 얼마나 더 잘 주시겠느냐?”

 

정말로 저희는 굶주리면서도 굶주리는 줄도 모르는 세상에 살고 있습니다. 세상이 옳다고, 내가 생각하는게 맞다고, 하느님 당신 생각은 틀리다 말하는 세상에 살고 있습니다. 나와 다른이를 깨닫게 해 줄 양식을, 배고파 하는 이를 만날 때 양식을 나눠줄 준비가 되어 있어야 겠습니다.

 

너희는 나에게 무엄한 말을 하였다. ─ 주님께서 말씀하신다. ─ 그런데도 너희는 “저희가 당신께 무슨 무례한 말을 하였습니까?” 하고 말한다. 너희는 이렇게 말하였다. “하느님을 섬기는 것은 헛된 일이다. 만군의 주님의 명령을 지킨다고, 그분 앞에서 슬프게 걷는다고 무슨 이득이 있느냐?

오히려 이제 우리는 거만한 자들이 행복하다고 말해야 한다. 악을 저지르는 자들이 번성하고, 하느님을 시험하고도 화를 입지 않는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759
z마약 sung hwan james
10/14/2017
16
2758
진정으로 기뻐하고 행복해야 할 순간 sung hwan james
10/14/2017
17
2757
한 밤중에 나에게 찾아온 이에게 나눠줄 양식 sung hwan james
10/12/2017
25
2756
화해와 참회(8항)- Facebook에 Yul-Sup Song 신부님 sung hwan james
10/12/2017
23
2755
요나의 기도, 우리의 기도 sung hwan james
10/10/2017
28
2754
주여 더욱 가까이 sung hwan james
10/9/2017
28
2753
옳게 대답하였다. 그렇게 하여라. 그러면 네가 실 것이다 sung hwan james
10/8/2017
30
2752
소출을 내는 민족 아님 빼앗길 민족? sung hwan james
10/8/2017
29
2751
나는 하느님께 얼마나 인색한가? sung hwan james
10/4/2017
41
2750
좀비 sung hwan james
10/3/2017
44
2749
분노의 순간에 듣는 꾸짖는 말씀 sung hwan james
10/3/2017
46
2748
오상 sung hwan james
10/3/2017
42
2747
전설의 고향? sung hwan james
10/3/2017
45
2746
생각과 말과 행위로 sung hwan james
10/3/2017
48
2745
시한부 인생 sung hwan james
9/24/2017
44

First Page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6년 사목지침

“행복을 찾고 지키십시오!"
(곁에있는 소중한
이들을 위해 기도하십시오!)
성령께서
평화의 끈으로
이루어 주신 일치를
보존하도록
애쓰십시오.
(에페 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