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한 밤중에 나에게 찾아온 이에게 나눠줄 양식
작성자:
sung hwan james         10/12/2017
내용:

묵상: 한밤중에 그 벗을 찾아가 이렇게 말하였다고 하자. ‘여보게, 빵 세 개만 꾸어 주게. 내 벗이 길을 가다가 나에게 들렀는데 내놓을 것이 없네.’

 

한 밤중에 나에게 찾아온 배고픈 이에게 먹일 양식이 없습니다. 

영혼의 어두운 밤중에 만난 이에게   그의 영혼을 채워줄, 나눠줄 양식이 나에게 없습니다. 내가 먹을 양식도 없기 때문입니다. 

나와 다른 이에게 나눠줄 수 있는 삶을 살기 위해 간절히 성령님을 청하고, 찾고, 두들기라 말씀하십니다. 

 

“청하여라, 너희에게 주실 것이다... 하늘에 계신 아버지께서야 당신께 청하는 이들에게 성령을 얼마나 더 잘 주시겠느냐?”

 

정말로 저희는 굶주리면서도 굶주리는 줄도 모르는 세상에 살고 있습니다. 세상이 옳다고, 내가 생각하는게 맞다고, 하느님 당신 생각은 틀리다 말하는 세상에 살고 있습니다. 나와 다른이를 깨닫게 해 줄 양식을, 배고파 하는 이를 만날 때 양식을 나눠줄 준비가 되어 있어야 겠습니다.

 

너희는 나에게 무엄한 말을 하였다. ─ 주님께서 말씀하신다. ─ 그런데도 너희는 “저희가 당신께 무슨 무례한 말을 하였습니까?” 하고 말한다. 너희는 이렇게 말하였다. “하느님을 섬기는 것은 헛된 일이다. 만군의 주님의 명령을 지킨다고, 그분 앞에서 슬프게 걷는다고 무슨 이득이 있느냐?

오히려 이제 우리는 거만한 자들이 행복하다고 말해야 한다. 악을 저지르는 자들이 번성하고, 하느님을 시험하고도 화를 입지 않는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834
내 삶이 주의기도의 뜻을 담고 살아가기 위해서... sung hwan james
2/21/2018
9
2833
광야 그 보화의 창고 sung hwan james
2/19/2018
17
2832
“선데이 서울”과 김수환 추기경님 sung hwan james
2/17/2018
24
2831
재의 수요일 화답송 묵상 sung hwan james
2/17/2018
23
2830
표징을 보여 주셨지만 그들이 바라는 것은 그러한 것이 아니기에 sung hwan james
2/12/2018
30
2829
울산종합장애인복지관에서 관장으로 사목하시는 신부님의 묵상 sung hwan james
2/12/2018
32
2828
“너희에게 빵이 몇 개나 있느냐?” sung hwan james
2/12/2018
30
2827
참 싫음을 통과한 사랑이 참 사랑이다. 관상기도 이재성 보나벤투라 수사 (작은 형제회 ) sung hwan james
2/12/2018
33
2826
내 마음은 그분들과의 친교와 사랑을 향해 냉해져 있고 sung hwan james
2/11/2018
34
2825
숨어계신 성체의 신비 sung hwan james
2/4/2018
32
2824
가엾은 마음이 들어 목자 없는 양들 같은 이들에게 하신 일은 그 어떤 일도 아니고 당신의 말씀을 통해 가르치신 일입니다. sung hwan james
2/4/2018
30
2823
주님 봉헌 축일 묵상 sung hwan james
2/2/2018
35
2822
영적 부자-Facebook에 Clemens In 수사 신부님 sung hwan james
2/1/2018
42
2821
그냥 앎으로만 멈춰있습니다. sung hwan james
1/31/2018
44
2820
하느님을 무시하고 몹시 업신여기는 일 sung hwan james
1/28/2018
46

First Page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8년 사목지침

“빛이 생겨라!"
(창세 1.3)

- 실천사항-
1. 그리스도의 빛 담기
1) 한 달에 한번 이상
평일 비사 참례하기
2) 일상 안에서 생활기도
자주 하기
3) 매일의 독서와 복음 읽기

2. 그리스도의 빛 비추기
1) 본당에서 자신의 역할 찾기
2) 냉담 교우 관심 가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