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한 밤중에 나에게 찾아온 이에게 나눠줄 양식
작성자:
sung hwan james         10/12/2017
내용:

묵상: 한밤중에 그 벗을 찾아가 이렇게 말하였다고 하자. ‘여보게, 빵 세 개만 꾸어 주게. 내 벗이 길을 가다가 나에게 들렀는데 내놓을 것이 없네.’

 

한 밤중에 나에게 찾아온 배고픈 이에게 먹일 양식이 없습니다. 

영혼의 어두운 밤중에 만난 이에게   그의 영혼을 채워줄, 나눠줄 양식이 나에게 없습니다. 내가 먹을 양식도 없기 때문입니다. 

나와 다른 이에게 나눠줄 수 있는 삶을 살기 위해 간절히 성령님을 청하고, 찾고, 두들기라 말씀하십니다. 

 

“청하여라, 너희에게 주실 것이다... 하늘에 계신 아버지께서야 당신께 청하는 이들에게 성령을 얼마나 더 잘 주시겠느냐?”

 

정말로 저희는 굶주리면서도 굶주리는 줄도 모르는 세상에 살고 있습니다. 세상이 옳다고, 내가 생각하는게 맞다고, 하느님 당신 생각은 틀리다 말하는 세상에 살고 있습니다. 나와 다른이를 깨닫게 해 줄 양식을, 배고파 하는 이를 만날 때 양식을 나눠줄 준비가 되어 있어야 겠습니다.

 

너희는 나에게 무엄한 말을 하였다. ─ 주님께서 말씀하신다. ─ 그런데도 너희는 “저희가 당신께 무슨 무례한 말을 하였습니까?” 하고 말한다. 너희는 이렇게 말하였다. “하느님을 섬기는 것은 헛된 일이다. 만군의 주님의 명령을 지킨다고, 그분 앞에서 슬프게 걷는다고 무슨 이득이 있느냐?

오히려 이제 우리는 거만한 자들이 행복하다고 말해야 한다. 악을 저지르는 자들이 번성하고, 하느님을 시험하고도 화를 입지 않는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788
당신이 사랑하시는 양을 잃어버리면 저희는 어떻게 생각하느냐 물으십니다 sung hwan james
12/12/2017
1
2787
이중 저희의 모습은... sung hwan james
12/10/2017
5
2786
대림절을 맞아 교회는 신자들이 주님을 맞을 준비를 말씀으로 초대합니다. sung hwan james
12/8/2017
17
2785
뛰어난 장인의 손길이 묻어난 작품 sung hwan james
12/8/2017
15
2784
미안해요, 예수님. sung hwan james
12/8/2017
13
2783
왜 태어났니 ? sung hwan james
12/7/2017
14
2782
그러니 깨어 있어라... sung hwan james
12/3/2017
20
2781
짐승, 임금, 뿔 sung hwan james
12/3/2017
20
2780
무엇을 버리는지, 무엇을 포기 하는지 sung hwan james
12/1/2017
20
2779
“살인해서는 안 된다”(탈출 20,13)- 낙태죄 법안 폐지 논란에 대한 한국 천주교회의 입장 sung hwan james
11/29/2017
30
2778
그분께 봉헌할 무엇을 미사에 가져 가시렵니까 ? sung hwan james
11/26/2017
36
2777
그분께서 허락해 주신 것으로 복과 저주를 만드는 사람들 sung hwan james
11/26/2017
39
2776
그 이유가 그분께는 아픔이었네 sung hwan james
11/24/2017
36
2775
한국 레지오 마리애의 불편한 진실-정영진 도미니꼬 신부 (서울 Se. 전담사제, 월간 레지오 마리애 주간) sung hwan james
11/24/2017
36
2774
세속화 sung hwan james
11/21/2017
47

First Page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6년 사목지침

“행복을 찾고 지키십시오!"
(곁에있는 소중한
이들을 위해 기도하십시오!)
성령께서
평화의 끈으로
이루어 주신 일치를
보존하도록
애쓰십시오.
(에페 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