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한 밤중에 나에게 찾아온 이에게 나눠줄 양식
작성자:
sung hwan james         10/12/2017
내용:

묵상: 한밤중에 그 벗을 찾아가 이렇게 말하였다고 하자. ‘여보게, 빵 세 개만 꾸어 주게. 내 벗이 길을 가다가 나에게 들렀는데 내놓을 것이 없네.’

 

한 밤중에 나에게 찾아온 배고픈 이에게 먹일 양식이 없습니다. 

영혼의 어두운 밤중에 만난 이에게   그의 영혼을 채워줄, 나눠줄 양식이 나에게 없습니다. 내가 먹을 양식도 없기 때문입니다. 

나와 다른 이에게 나눠줄 수 있는 삶을 살기 위해 간절히 성령님을 청하고, 찾고, 두들기라 말씀하십니다. 

 

“청하여라, 너희에게 주실 것이다... 하늘에 계신 아버지께서야 당신께 청하는 이들에게 성령을 얼마나 더 잘 주시겠느냐?”

 

정말로 저희는 굶주리면서도 굶주리는 줄도 모르는 세상에 살고 있습니다. 세상이 옳다고, 내가 생각하는게 맞다고, 하느님 당신 생각은 틀리다 말하는 세상에 살고 있습니다. 나와 다른이를 깨닫게 해 줄 양식을, 배고파 하는 이를 만날 때 양식을 나눠줄 준비가 되어 있어야 겠습니다.

 

너희는 나에게 무엄한 말을 하였다. ─ 주님께서 말씀하신다. ─ 그런데도 너희는 “저희가 당신께 무슨 무례한 말을 하였습니까?” 하고 말한다. 너희는 이렇게 말하였다. “하느님을 섬기는 것은 헛된 일이다. 만군의 주님의 명령을 지킨다고, 그분 앞에서 슬프게 걷는다고 무슨 이득이 있느냐?

오히려 이제 우리는 거만한 자들이 행복하다고 말해야 한다. 악을 저지르는 자들이 번성하고, 하느님을 시험하고도 화를 입지 않는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923
사랑활용법 sung hwan james
9/1/2018
52
2922
보상 (4-8) 성심의 메시지, 요새파 수녀-Facebook 하느님사랑 에서 퍼옴 sung hwan james
8/23/2018
46
2921
초대에 간다고 응답하는 삶 sung hwan james
8/23/2018
47
2920
당신들은 왜 온종일 하는 일 없이 여기 서 있소? sung hwan james
8/22/2018
48
2919
신의 모습 sung hwan james
8/21/2018
47
2918
내 삶속에 환희의 신비 1단 sung hwan james
8/20/2018
37
2917
어떤 공식 안에서의 신앙 생활 sung hwan james
8/20/2018
36
2916
하느님을 기쁘게 해 드리고 싶은 사람 손 들어 보세요 ? sung hwan james
8/20/2018
36
2915
그분으로 말미암아...말미암다는 움직임을 뜻하는 동사 sung hwan james
8/19/2018
36
2914
사제의 한 말씀으로 더 이상 빵과 포도주가 아닌 것처럼 sung hwan james
8/18/2018
42
2913
생명을 주는 빵? 행사용 빵? sung hwan james
8/11/2018
40
2912
예수님께서 아파하시는 것에 잠들어 있슴 sung hwan james
8/11/2018
40
2911
보물을 사기 위한 값의 지불 sung hwan james
8/5/2018
50
2910
왜? 저희의 어떤 모습때문에 상처 가득한 사랑의 눈물을 흘리시는지 sung hwan james
8/5/2018
55
2909
부푼 밀가루의 목적을 제대로 이해하여 sung hwan james
8/5/2018
49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8년 사목지침

“빛이 생겨라!"
(창세 1.3)

- 실천사항-
1. 그리스도의 빛 담기
1) 한 달에 한번 이상
평일 미사 참례하기
2) 일상 안에서 생활기도
자주 하기
3) 매일의 독서와 복음 읽기

2. 그리스도의 빛 비추기
1) 본당에서 자신의 역할 찾기
2) 냉담 교우 관심 가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