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z마약
작성자:
sung hwan james         10/14/2017
내용:
가두선교때 함께 실을 낙태에 관한 글을 영어로 편집해 주신 고마운 형제님과 낙태 시술소 앞에서 묵주기도를 바친 후 얘기를 나눴습니다. 얼마전 유투브 영상을 통해 아주 심각한 마약을 복용하고 좀비처럼 행동하는 이들을 보고 가슴이 아프며 충격이었다. 그래서 이에 관련된 말씀을 쓰고 싶은데 뭐라 써야 할 지 전혀 모르겠다고, 이미 대마초나 마약을 하고 있는 학생들은 이미 이런것들에 마음이 열려있기에 더욱 자극적인 것을 찾기 쉬우니 특히 학생들에게 말씀을 전할 수 있도록 혹시 이에 관련된 생각이 있으시면 함께 나눠달라고 부탁드렸습니다. 
부모들로부터 이런것들에 보호를 받아야 하는데 특히 이혼을 하여 더욱 쉽게 이런 것들에 노출이 된다는 생각을 함께 해 주셨습니다.
 
참 많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하느님께서 아이들을 보호해 주시기 위해 부모님이라는 천사를 보냈다는 이야기가 떠 올랐습니다.
그런데 아이들과 나누는 대화는 ‘숙제했니? 공부했니? 시험 잘 봤니 ?’가  일방적인 주요 대화이고?,  이런 것들을 잘하고 있으면 모든 것이 오케이기에 다른 대화는 나눌 필요를 못 느끼며,  세상에서의 성공만을 추구하게 만들고 있는 모습을 보고, 아이들과의 대화는 공부, 드라마, 인터넷, 게임에 많은 시간을 서로 모두 뺏겨 버리고 말았습니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928
쓰레기 sung hwan james
9/7/2018
134
2927
먹고 마시기만 sung hwan james
9/7/2018
179
2926
흠없는 신심 sung hwan james
9/1/2018
199
2925
속이는 사람 sung hwan james
9/1/2018
171
2924
잃어버린 것을 모르고 있는 것이고 잠들어 있는 것 sung hwan james
9/1/2018
156
2923
사랑활용법 sung hwan james
9/1/2018
167
2922
보상 (4-8) 성심의 메시지, 요새파 수녀-Facebook 하느님사랑 에서 퍼옴 sung hwan james
8/23/2018
153
2921
초대에 간다고 응답하는 삶 sung hwan james
8/23/2018
148
2920
당신들은 왜 온종일 하는 일 없이 여기 서 있소? sung hwan james
8/22/2018
152
2919
신의 모습 sung hwan james
8/21/2018
158
2918
내 삶속에 환희의 신비 1단 sung hwan james
8/20/2018
145
2917
어떤 공식 안에서의 신앙 생활 sung hwan james
8/20/2018
141
2916
하느님을 기쁘게 해 드리고 싶은 사람 손 들어 보세요 ? sung hwan james
8/20/2018
146
2915
그분으로 말미암아...말미암다는 움직임을 뜻하는 동사 sung hwan james
8/19/2018
149
2914
사제의 한 말씀으로 더 이상 빵과 포도주가 아닌 것처럼 sung hwan james
8/18/2018
15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9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