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불이 켜지지 않은 등
작성자:
sung hwan james         11/11/2017
내용:
묵상:  어리석은 처녀들은 등은 가지고 있었지만 기름은 가지고 있지 않았다. 그러나 슬기로운 처녀들은 등과 함께 기름도 그릇에 담아 가지고 있었다.
 
세례를 받음과 동시에 빛의 신비의 삶을 살아가기 위해 등이 됩니다.
슬기로운 이에게는 말씀과 성체 성사가 자신의 등에 불을 켜기 위한 기름이 되어 자신의 삶에서 그 주변에 불을 밝히려 노력하지만 어리석은 이에게는 말씀과 성체 성사는 겨우 종교 생활을 유지해 나가는 수단이 되어 그저 나도 남들처럼 불이 꺼진 등 하나를 갖고 있는 정도가 됩니다. 그러나 하느님께서는 계속해서 끊임없이 저희들이 등불을 켤 수 있도록 은총을 보내주십니다.
 
'그런데 한밤중에 외치는 소리가 났다. ‘신랑이 온다. 신랑을 맞으러 나가라.’ 그러자 처녀들이 모두 일어나 저마다 등을 챙기는데, 어리석은 처녀들이 슬기로운 처녀들에게 ‘우리 등이 꺼져 가니 너희 기름을 나누어 다오.’ 하고 청하였다.'
 
언젠간 올 줄 알았지만 이렇게 갑자기 찾아올 줄 몰랐던 이생에 삶의 마지막 순간에서야 급 후회를 하지만 더 이상 그분 말씀과 은총으로 사랑, 용서, 나눔 등의 등불을 밝힐 기회는 없습니다.
 
'나중에 나머지 처녀들이 와서 ‘주인님, 주인님, 문을 열어 주십시오.’ 하고 청하였지만, 그는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나는 너희를 알지 못한다.’ 하고 대답하였다.'
 
여태 자신의 방식대로 '나는 그분을 잘 알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사실은 그분 말씀대로 살아야 그분이 나를 알고, 내가 그분을 아는 상황이 됨을 살아 생전에 수 없이 많이 들었지만 더 이상 기회가 없는 최후의 순간에 뼈저리게 이를 갈며 후회하며 알게됩니다.
 
그리고 그분께서는 이런 일이 왜 일어나는지 말씀해 주십니다.
 
"그러니 깨어 있어라. 너희가 그 날과 그 시간을 모르기 때문이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789
잃어버린 양에 대한 저희의 관심사 sung hwan james
12/13/2017
116
2788
당신이 사랑하시는 양을 잃어버리면 저희는 어떻게 생각하느냐 물으십니다 sung hwan james
12/12/2017
116
2787
이중 저희의 모습은... sung hwan james
12/10/2017
126
2786
대림절을 맞아 교회는 신자들이 주님을 맞을 준비를 말씀으로 초대합니다. sung hwan james
12/8/2017
151
2785
뛰어난 장인의 손길이 묻어난 작품 sung hwan james
12/8/2017
125
2784
미안해요, 예수님. sung hwan james
12/8/2017
133
2783
왜 태어났니 ? sung hwan james
12/7/2017
134
2782
그러니 깨어 있어라... sung hwan james
12/3/2017
143
2781
짐승, 임금, 뿔 sung hwan james
12/3/2017
136
2780
무엇을 버리는지, 무엇을 포기 하는지 sung hwan james
12/1/2017
109
2779
“살인해서는 안 된다”(탈출 20,13)- 낙태죄 법안 폐지 논란에 대한 한국 천주교회의 입장 sung hwan james
11/29/2017
157
2778
그분께 봉헌할 무엇을 미사에 가져 가시렵니까 ? sung hwan james
11/26/2017
147
2777
그분께서 허락해 주신 것으로 복과 저주를 만드는 사람들 sung hwan james
11/26/2017
154
2776
그 이유가 그분께는 아픔이었네 sung hwan james
11/24/2017
145
2775
한국 레지오 마리애의 불편한 진실-정영진 도미니꼬 신부 (서울 Se. 전담사제, 월간 레지오 마리애 주간) sung hwan james
11/24/2017
14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8년 사목지침

“빛이 생겨라!"
(창세 1.3)

- 실천사항-
1. 그리스도의 빛 담기
1) 한 달에 한번 이상
평일 비사 참례하기
2) 일상 안에서 생활기도
자주 하기
3) 매일의 독서와 복음 읽기

2. 그리스도의 빛 비추기
1) 본당에서 자신의 역할 찾기
2) 냉담 교우 관심 가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