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한국 레지오 마리애의 불편한 진실-정영진 도미니꼬 신부 (서울 Se. 전담사제, 월간 레지오 마리애 주간)
작성자:
sung hwan james         11/24/2017
내용:

한국 레지오 마리애의 불편한 진실

정영진 도미니꼬 신부
(서울 Se. 전담사제, 월간 레지오 마리애 주간)

‘불편한 진실’이란 미국의 전직 부통령이었던 엘 고어가 1000회가 넘는 강연에서 사용했던 슬라이드 쇼를 바탕으로 지구 온난화에 대해 만들어진 다큐멘터리 영화, ‘불편한 진실(An Inconvenient Truth)’을 통해 많이 알려진 표현이긴 하지만, 사전(事典)적으로는 ‘많은 사람들이 암묵적으로는 동의하지만, 대놓고 말하기는 꺼려지는 것들, 그게 사실이라고 해도 공개적으로 언급하기 어려운 경우’를 불편한 진실이라고 표현 합니다.

그러므로 한국 레지오 마리애의 불편한 진실은 한국 레지오 마리애의 많은 단원들이 암묵적으로는 동의하지만 대놓고 말하기는 불편한 사실을 말하는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지난 6월 서울 세나뚜스 평의원 연수에서 평의원들과 레지오 마리애의 불편한 진실이 무엇인지 의견을 나누어 보았습니다.

제일 많은 평의원들이 동의한 내용은 우선 레지오 단원으로서 활동을 제대로 하지 못한다는 것이었습니다. 

분명 교본에 레지오 단원은 활동배당을 받고 일주일에 2시간 그 활동을 수행하도록 되어 있는데, 그 활동배당조차 받지 못하고 있는 것이 불편한 진실인 것입니다.
실지로 자체 조사한 어떤 꼬미씨움은 전체 쁘레시디움의 25%정도만이 활동을 제대로 배당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물론 더 잘하고 있는 곳이나 더 어려운 곳이 있겠지만 분명 대면해야 할 현실인 것은 확실했습니다.
교본에도 ‘실질적이며 적극적인 활동을 수행하지 않는 레지오는 있어야 할 이유가 없는 레지오이다.’(교본 431쪽 10)라고 표현되어 있듯이 레지오에서 활동은 매우 중대한 요소인데도 말입니다.

● 활동 못하는 레지오, 숫자에 매달려 근본을 잃어가는 레지오

두 번째 불편한 진실은 집계로 나온 숫자들입니다. 

현재 서울 세나뚜스의 협조단원 수는 21만여 명(2017년 5월 기준)입니다. 
과연 이 중에 협조단원이 매일 해야 하는 ‘뗏세라’ 기도문과 묵주기도 5단을 제대로 하고 있는 단원은 얼마나 될까요? 
협조단원은 활동을 할 수 없어 기도로 함께하는 레지오 단원들입니다. 
어떤 면에서는 행동단원보다 더 많은 의무기도가 있어 제대로 하는 것이 생각보다 쉽지 않습니다.
물론 제대로 열심히 해주시는 단원도 있겠지만 제대로 하고 계신 단원이 과연 이 정도로 많을까요? 
아닙니다. 그리고 사실 협조단원의 수가 아무리 많다고 해도 정작 제대로 하고 있는 숫자가 아니라면 큰 의미가 없을 것입니다.

우리는 협조단원 숫자의 많고 적음이 왜 레지오의 정체성을 왜곡시키고 있는지 생각해 보아야 합니다. 
레지오 쁘레시디움의 숫자도, 활동단원의 숫자도, 활동의 횟수, 기도의 횟수가 과연 제대로 이루어지고 있는 숫자인지 생각해 보아야 합니다.
교본에도 ‘레지오는 단원이 수행한 활동의 결과가 만족스럽다거나 혹은 밖으로 드러나는 성공의 정도가 크다거나 하는 것으로 그 단원을 평가하는 
기준으로 삼지 않도록 바라고 있다.’(교본 110쪽 27-30)”고 되어있습니다.

혹시 우리는 거짓된 숫자에 매달려 근본적인 것들을 잃어버리고 있는 것이 아닌가 생각해봐야 합니다. 
단 한 명, 단 한 번의 기도와 활동이라도 제대로 하는 것이 더 의미가 있음을 알고 있으면서도 너무 숫자에 매달리고 있는 것은 아닌지요?

마지막으로 세속화입니다. 

레지오 단원은 성모님의 순명을 본받아 이루어지는 신심단체입니다. 
성모님의 순명은 합리적이고 실현 가능한 것을 받아들인 순명이 아니라, 처녀가 아이를 낳는 도저히 받아들이기 힘든 것을 주님의 뜻으로 받아들이신 순명이셨습니다.

이런 성모님의 순명을 본받아 살아가야할 단원들이 세속적인 생각으로 자기와 생각이 다르면 일반 평단원이 쁘레시디움 단장에게 대들고, 하급 평의회 간부가 상급 평의회 간부에게 대들고, 심지어는 영적지도자에게 공식적으로 대드는 경우까지 발생되고 있습니다.

레지오는 자신의 의견을 펼치는 신심단체가 아니라 자기 자신을 내어놓는 개인의 성화를 통해 하느님의 영광을 드러내는데 목적이 있는 단체입니다. 
개인의 성화는 하느님의 뜻에 순명하는 것에서 출발합니다. 그런데 다수의 의견이나 개인의 지식을 더 중요하게 여기는 단원이 있다면 레지오의 근본을 손상시키는 위험한 존재인 것입니다.

● 불편한 진실과 대면해 조금씩이라도 바꿔나가야

그리고 레지오 단원은 성모님의 겸손을, ‘자신이 하느님 앞에 어떤 존재인가를 인정하고 솔직히 받아들이는 것만이 참된 겸손의 본질임을 알게 될 것이다.다시 말하면 아무런 가치가 없는 존재, 바로 그것이 우리 자신이라는 사실이다.’(교본 51쪽 16-19)를 배워야 한다고 하였습니다.

그렇다면 지금 우리의 존재는 어떤 존재입니까? 
우리 레지오는 어떤 존재입니까?
우리는 성모님의 모범과 성령의 도움 없이는 한 순간도 나아갈 수 없는 아무 가치가 없는 존재입니다. 
그러므로 지금 “나는 잘하고 있다” 또 “우리 쁘레시디움은 아니다”라고 말할 것이 아니라 우리 레지오 전체의 불편한 진실, 그 자체를 인정하고 받아들여야 할 것입니다.

지금 우리 레지오에게는 “저는 주님의 종입니다.”(루카 1,38)라고 하신 성모님의 겸손한 태도가 필요한 시기입니다. 
바로 이 겸손이 우리를 이 불편한 진실에서 벗어나게 해줄 것입니다.
역사적으로 한국 교회에서 레지오는 매우 중대한 역할을 해왔습니다. 
그리고 앞으로도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합니다. 
그렇게 되기 위해서는 불편한 진실과 대면해야 합니다. 
그리고 그것들을 하나, 하나씩, 조금씩이라도 바꾸어나갈 때 진정 주님과 성모님의 훌륭한 도구로 쓰일 것입니다.

“보십시오, 저는 주님의 종입니다. 말씀하신 대로 저에게 이루어지기를 바랍니다.”(루가1,38)

(월간 레지오 마리애 2017.9)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829
울산종합장애인복지관에서 관장으로 사목하시는 신부님의 묵상 sung hwan james
2/12/2018
185
2828
“너희에게 빵이 몇 개나 있느냐?” sung hwan james
2/12/2018
179
2827
참 싫음을 통과한 사랑이 참 사랑이다. 관상기도 이재성 보나벤투라 수사 (작은 형제회 ) sung hwan james
2/12/2018
162
2826
내 마음은 그분들과의 친교와 사랑을 향해 냉해져 있고 sung hwan james
2/11/2018
168
2825
숨어계신 성체의 신비 sung hwan james
2/4/2018
164
2824
가엾은 마음이 들어 목자 없는 양들 같은 이들에게 하신 일은 그 어떤 일도 아니고 당신의 말씀을 통해 가르치신 일입니다. sung hwan james
2/4/2018
168
2823
주님 봉헌 축일 묵상 sung hwan james
2/2/2018
165
2822
영적 부자-Facebook에 Clemens In 수사 신부님 sung hwan james
2/1/2018
202
2821
그냥 앎으로만 멈춰있습니다. sung hwan james
1/31/2018
201
2820
하느님을 무시하고 몹시 업신여기는 일 sung hwan james
1/28/2018
204
2819
[준주성범](56-3) 제19장 모욕을 참음과 참된 인내의 증거 sung hwan james
1/23/2018
203
2818
신앙생활 열심히 하세요? sung hwan james
1/22/2018
193
2817
악을 행하지 않는 것은 매우 좋은 일이지만... sung hwan james
1/19/2018
210
2816
가정 복음화-Fcaebook에 Jinwoo Ma 신부님의 글 sung hwan james
1/18/2018
194
2815
그 모든 것들이 그분이 너무나도 사랑하시는 이들을 위한 것임을 모르고 sung hwan james
1/16/2018
205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8년 사목지침

“빛이 생겨라!"
(창세 1.3)

- 실천사항-
1. 그리스도의 빛 담기
1) 한 달에 한번 이상
평일 미사 참례하기
2) 일상 안에서 생활기도
자주 하기
3) 매일의 독서와 복음 읽기

2. 그리스도의 빛 비추기
1) 본당에서 자신의 역할 찾기
2) 냉담 교우 관심 가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