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그 이유가 그분께는 아픔이었네
작성자:
sung hwan james         11/24/2017
내용:

묵상: 그때에 예수님께서 예루살렘에 가까이 이르시어 그 도성을 보고 우시며 말씀하셨다.
.
예수님께서 우시는 이유가 저희에게도 그것이 슬픔이며 마음 아픈 일이 되는 것이 예수 성심을 닮아가는 마음입니다.
저희가 그분을 사랑한다는 말이, 찬미한다는 말이 그분이 피땀 흘리시고, 매 맞으시며, 가시관을 쓰시고, 십자가를 지시며, 처절히 십자가에 매달리신 그분의 아픔을 못 보게 가림이 아니라 그분을 아프게 하는 나와 다른 이들에게 더욱 다가감이 되어야 합니다. 그분께서 그것에 아파하시기 때문입니다.

“오늘 너도 평화를 가져다주는 것이 무엇인지 알았더라면 ……! 그러나 지금 네 눈에는 그것이 감추어져 있다. 그때가 너에게 닥쳐올 것이다... 하느님께서 너를 찾아오신 때를 네가 알지 못하였기 때문이다.” 

저희에게 그때가 분명히 닥쳐올 텐데 그분께서 말씀하시는 진정한 평화가 무엇인지 모르기에 아직도 그분 말씀이 감춰져 있으며, 여러 방법으로 찾아 오시어 반복하여 자주 여러번 말씀해 주시는 데도 마음을 무디게, 완고하게 가지어 그분께서 찾아 오시는 때를 아직도 알지 못하고, 이해를 못 하는 이들에 마음 아파하시며, 돌아 오기를 마음 졸이고 계십니다. 

이해인 수녀님의 '황홀한 고백'을 함께 하며 저희가 그분을 사랑한다는 말이 어떠해야 하는지 묵상합니다.

-황홀한 고백-

사랑한다는 말은
가시덤불 속에 핀 하얀 찔레꽃의 한숨 같은 것
내가 당신을 사랑한다는 말은 
한 자락 바람에도 문득 흔들리는 나뭇가지
당신이 나를 사랑한다는 말은 
무수한 별들을 한꺼번에 쏟아 내는 거대한 밤하늘이다
어둠 속에서도 훤히 얼굴이 빛나고 
절망 속에서도 키가 크는 한 마디의 말
얼마나 놀랍고도 황홀한 고백인가 
우리가 서로 사랑한다는 말은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809
어쩌면 이 일이 더 놀라운 일입니다. sung hwan james
1/9/2018
896
2808
내 마음과 정신은 헤로데 왕처럼 술렁입니다. sung hwan james
1/7/2018
931
2807
저희가 만나는 예수님은 어느 곳에 계시던가요? sung hwan james
1/6/2018
903
2806
나의 그 모든 것들에 그분 말씀의 개입 sung hwan james
1/4/2018
936
2805
나는 아무것도 아닙니다-인영균 끌레멘스 수사신부 sung hwan james
1/2/2018
984
2804
지체는 많지만 그 모두가 한 몸을 이루는 것처럼 그리스도의 몸도 그러합니다. sung hwan james
12/30/2017
956
2803
하느님은 우리를 사랑하신다는 글자 sung hwan james
12/27/2017
954
2802
영원한 생명...우리의 친교는 아버지와 또 그 아드님이신 예수 그리스도와 나누는 것 sung hwan james
12/27/2017
966
2801
[준주성범](49-3) 제12장 사욕과 싸우며 인내심을 키움 sung hwan james
12/26/2017
924
2800
성탄의 신비를 25일을 기점으로 sung hwan james
12/26/2017
958
2799
아기 예수님께서는 "민감함"과 "항구함"을 우리에게 선물로 주세요-Facebook에 Kisung Yoon 신부님 sung hwan james
12/26/2017
990
2798
준주성범](48) 제11장 마음의 원의를 조절함 sung hwan james
12/22/2017
993
2797
주님의 사랑고백 sung hwan james
12/21/2017
931
2796
그 곳을 주님께서 함께 계신 곳(임마누엘)이라 할 것입니다. sung hwan james
12/20/2017
970
2795
사랑을 하려는 이들에게 어떠한 일들이 일어날 수 있는지 sung hwan james
12/19/2017
916

Previous 10 Page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Next 10 Page Last page

2020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