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짐승, 임금, 뿔
작성자:
sung hwan james         12/3/2017
내용:
묵상: 그 짐승의 머리에 있던 열 개의 뿔과 나중에 올라온 또 다른 뿔에 관한 진실도 알고 싶었다...뿔 열 개는 이 나라에서 일어날 열 임금이다...그는 가장 높으신 분을 거슬러 떠들어 대고 지극히 높으신 분의 거룩한 백성을 괴롭히며 축제일과 법마저 바꾸려고 하리라.
.
짐승이라 표현하고, 임금이라 뿔이라 표현합니다. 못된 송아지 엉덩이에 뿔이 난다는 표현이 있습니다.
육신의 본능만을 쫒고, 자신이 서 있는 위치에서, 자신이 무조건 옳다는이유로, 부모라는 이유로 힘으로 다른 이를 무시하고 짖누르며, 하느님의 사랑과 생명, 용서의 법을 무시하며 세상의 법으로 정당성을 만들려고 합니다.
이런 일은 임금들, 권력있는 자들만의 이야기가 아니라 바로 저희가, 내 자신이 서 있는 자리, 내 권력이 미치는 자리에서 일어납니다. 하느님의 법을 세상의 이치라는 이유로, 세상이 말하는 당연하다는 이유로, 그건 구닥다리 사상이고 옛날이나 그랬다는 이유로 그분이 말씀하시는 생명과, 사랑, 용서, 성, 남녀결합 등등에서 하느님의 진정한 법을 무시합니다. 그리고 이 세상의 힘과 물질을 찬양합니다.
 
'그리고 은과 금, 청동과 쇠, 나무와 돌로 된 신들, 보지도 못하고 듣지도 못하며 알지도 못하는 신들을 찬양하셨습니다.
그러면서 임금님의 목숨을 손에 잡고 계시며 임금님의 모든 길을 쥐고 계신 하느님을 찬송하지 않으셨습니다.
그리하여 하느님께서 손을 보내셔서 저 글자를 쓰게 하신 것입니다.
그렇게 쓰인 글자는 ‘므네 므네 트켈’, 그리고 ‘파르신’입니다. 그 뜻은 이렇습니다.
‘므네’는 하느님께서 임금님 나라의 날수를 헤아리시어 이 나라를 끝내셨다는 뜻입니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868
소년 레지오 단원들의 영성? sung hwan james
5/16/2018
131
2867
“참된 사랑은 예수님으로부터 배웁니다”-바티칸 방송국 교황님 말씀 sung hwan james
5/13/2018
117
2866
어떻게 말씀안에, 당신안에 머무는지를 가르쳐 주십니다. sung hwan james
5/7/2018
135
2865
내가 그분에게 붙어만 있는지 아님 받은 영양분을 흡수했는지는...말씀이 내 삶에서 말씀을 드러내는 에너지로 쓰일때 sung hwan james
4/29/2018
125
2864
다른 이들 앞에 빛으로 세우심 sung hwan james
4/29/2018
132
2863
종이 주인보다 높지 않지만 그리 안되는 현실 sung hwan james
4/26/2018
128
2862
다른 이들이 뿌린 독이 그에게 아무런 해도 끼치지 못하고 오히려 표징이... sung hwan james
4/26/2018
139
2861
주님, 절대 안 됩니다 sung hwan james
4/23/2018
145
2860
소떼를 모시는 예수님? sung hwan james
4/21/2018
131
2859
아들의 단어적 이해함을 넘어선 아들의 실천적인 이해. sung hwan james
4/21/2018
145
2858
레지오의 카리스마 sung hwan james
4/21/2018
139
2857
영혼에 힘과 생명을 주는 거북하고 귀에 거슬리는 말씀 sung hwan james
4/21/2018
142
2856
내가 모신 성체가 나에게 어떤 빵이였는지 sung hwan james
4/18/2018
151
2855
너희는 이 일의 증인이다 sung hwan james
4/18/2018
135
2854
성체 성사가 이루어지는 모습은 자신이 가진 것을 내어주기에 이루어지는 성사 sung hwan james
4/14/2018
150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8년 사목지침

“빛이 생겨라!"
(창세 1.3)

- 실천사항-
1. 그리스도의 빛 담기
1) 한 달에 한번 이상
평일 미사 참례하기
2) 일상 안에서 생활기도
자주 하기
3) 매일의 독서와 복음 읽기

2. 그리스도의 빛 비추기
1) 본당에서 자신의 역할 찾기
2) 냉담 교우 관심 가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