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짐승, 임금, 뿔
작성자:
sung hwan james         12/3/2017
내용:
묵상: 그 짐승의 머리에 있던 열 개의 뿔과 나중에 올라온 또 다른 뿔에 관한 진실도 알고 싶었다...뿔 열 개는 이 나라에서 일어날 열 임금이다...그는 가장 높으신 분을 거슬러 떠들어 대고 지극히 높으신 분의 거룩한 백성을 괴롭히며 축제일과 법마저 바꾸려고 하리라.
.
짐승이라 표현하고, 임금이라 뿔이라 표현합니다. 못된 송아지 엉덩이에 뿔이 난다는 표현이 있습니다.
육신의 본능만을 쫒고, 자신이 서 있는 위치에서, 자신이 무조건 옳다는이유로, 부모라는 이유로 힘으로 다른 이를 무시하고 짖누르며, 하느님의 사랑과 생명, 용서의 법을 무시하며 세상의 법으로 정당성을 만들려고 합니다.
이런 일은 임금들, 권력있는 자들만의 이야기가 아니라 바로 저희가, 내 자신이 서 있는 자리, 내 권력이 미치는 자리에서 일어납니다. 하느님의 법을 세상의 이치라는 이유로, 세상이 말하는 당연하다는 이유로, 그건 구닥다리 사상이고 옛날이나 그랬다는 이유로 그분이 말씀하시는 생명과, 사랑, 용서, 성, 남녀결합 등등에서 하느님의 진정한 법을 무시합니다. 그리고 이 세상의 힘과 물질을 찬양합니다.
 
'그리고 은과 금, 청동과 쇠, 나무와 돌로 된 신들, 보지도 못하고 듣지도 못하며 알지도 못하는 신들을 찬양하셨습니다.
그러면서 임금님의 목숨을 손에 잡고 계시며 임금님의 모든 길을 쥐고 계신 하느님을 찬송하지 않으셨습니다.
그리하여 하느님께서 손을 보내셔서 저 글자를 쓰게 하신 것입니다.
그렇게 쓰인 글자는 ‘므네 므네 트켈’, 그리고 ‘파르신’입니다. 그 뜻은 이렇습니다.
‘므네’는 하느님께서 임금님 나라의 날수를 헤아리시어 이 나라를 끝내셨다는 뜻입니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901
감춰지고 숨겨져 있는 것 sung hwan james
7/18/2018
78
2900
저희는 예언자도 아니었고, 그 제자도 아니었고, 그저 이 세상을 살아가는 이들이었지만 그분의 부르심으로 세례를 받았습니다. sung hwan james
7/18/2018
85
2899
사랑한다를 여덟 글자로 늘리면 sung hwan james
7/11/2018
103
2898
그 안에 조용히 머물러 그분의 모습을 뵙는 날에 sung hwan james
7/10/2018
97
2897
관심이 없기에 내 눈에 보이지 않는 수많은 수확물 sung hwan james
7/10/2018
95
2896
이번주 내 내 당신의 말씀은 저희의 오류를 고발하십니다. sung hwan james
7/4/2018
134
2895
이웃안에 살아계신 부활하신 그리스도를 찾아 하는 우리의 신앙 고백 sung hwan james
7/4/2018
104
2894
말씀에 대한 간절함을 드러낼 때 그분의 말씀을 내 삶에 모시고 갈 수 있습니다 sung hwan james
7/1/2018
106
2893
외적.내적 봉헌 sung hwan james
7/1/2018
110
2892
정녕 하느님께서는 인간을 불멸의 존재로 창조하시고 sung hwan james
7/1/2018
111
2891
(성심의 메시지, 요세파 수녀, 가톨릭 출판사) sung hwan james
7/1/2018
117
2890
살아계시다고, 죽어계시다고 증명하는 내 삶의 열매 sung hwan james
6/30/2018
113
2889
아주 아주 약한 비바람에도 못 참고 sung hwan james
6/30/2018
112
2888
신자들의 기도 sung hwan james
6/24/2018
116
2887
축복이라는 단어를 통해 보는 내가 가진 신앙관 sung hwan james
6/21/2018
125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8년 사목지침

“빛이 생겨라!"
(창세 1.3)

- 실천사항-
1. 그리스도의 빛 담기
1) 한 달에 한번 이상
평일 미사 참례하기
2) 일상 안에서 생활기도
자주 하기
3) 매일의 독서와 복음 읽기

2. 그리스도의 빛 비추기
1) 본당에서 자신의 역할 찾기
2) 냉담 교우 관심 가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