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짐승, 임금, 뿔
작성자:
sung hwan james         12/3/2017
내용:
묵상: 그 짐승의 머리에 있던 열 개의 뿔과 나중에 올라온 또 다른 뿔에 관한 진실도 알고 싶었다...뿔 열 개는 이 나라에서 일어날 열 임금이다...그는 가장 높으신 분을 거슬러 떠들어 대고 지극히 높으신 분의 거룩한 백성을 괴롭히며 축제일과 법마저 바꾸려고 하리라.
.
짐승이라 표현하고, 임금이라 뿔이라 표현합니다. 못된 송아지 엉덩이에 뿔이 난다는 표현이 있습니다.
육신의 본능만을 쫒고, 자신이 서 있는 위치에서, 자신이 무조건 옳다는이유로, 부모라는 이유로 힘으로 다른 이를 무시하고 짖누르며, 하느님의 사랑과 생명, 용서의 법을 무시하며 세상의 법으로 정당성을 만들려고 합니다.
이런 일은 임금들, 권력있는 자들만의 이야기가 아니라 바로 저희가, 내 자신이 서 있는 자리, 내 권력이 미치는 자리에서 일어납니다. 하느님의 법을 세상의 이치라는 이유로, 세상이 말하는 당연하다는 이유로, 그건 구닥다리 사상이고 옛날이나 그랬다는 이유로 그분이 말씀하시는 생명과, 사랑, 용서, 성, 남녀결합 등등에서 하느님의 진정한 법을 무시합니다. 그리고 이 세상의 힘과 물질을 찬양합니다.
 
'그리고 은과 금, 청동과 쇠, 나무와 돌로 된 신들, 보지도 못하고 듣지도 못하며 알지도 못하는 신들을 찬양하셨습니다.
그러면서 임금님의 목숨을 손에 잡고 계시며 임금님의 모든 길을 쥐고 계신 하느님을 찬송하지 않으셨습니다.
그리하여 하느님께서 손을 보내셔서 저 글자를 쓰게 하신 것입니다.
그렇게 쓰인 글자는 ‘므네 므네 트켈’, 그리고 ‘파르신’입니다. 그 뜻은 이렇습니다.
‘므네’는 하느님께서 임금님 나라의 날수를 헤아리시어 이 나라를 끝내셨다는 뜻입니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932
십자가의 상처...부활할 그리스도인의 모습 sung hwan james
9/14/2018
284
2931
성 십자가 현양 축일 묵상 sung hwan james
9/14/2018
272
2930
금욕과 극기 sung hwan james
9/14/2018
288
2929
깊은 데로 나아가도록 따로 데리고 나가셔서 sung hwan james
9/9/2018
265
2928
쓰레기 sung hwan james
9/7/2018
253
2927
먹고 마시기만 sung hwan james
9/7/2018
311
2926
흠없는 신심 sung hwan james
9/1/2018
333
2925
속이는 사람 sung hwan james
9/1/2018
305
2924
잃어버린 것을 모르고 있는 것이고 잠들어 있는 것 sung hwan james
9/1/2018
295
2923
사랑활용법 sung hwan james
9/1/2018
308
2922
보상 (4-8) 성심의 메시지, 요새파 수녀-Facebook 하느님사랑 에서 퍼옴 sung hwan james
8/23/2018
304
2921
초대에 간다고 응답하는 삶 sung hwan james
8/23/2018
282
2920
당신들은 왜 온종일 하는 일 없이 여기 서 있소? sung hwan james
8/22/2018
298
2919
신의 모습 sung hwan james
8/21/2018
317
2918
내 삶속에 환희의 신비 1단 sung hwan james
8/20/2018
289

Previous 10 Page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Next 10 Page Last page

2019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