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대림절을 맞아 교회는 신자들이 주님을 맞을 준비를 말씀으로 초대합니다.
작성자:
sung hwan james         12/8/2017
내용:
대림절을 맞아 교회는 신자들이 주님을 맞을 준비를 말씀으로 초대합니다.
 
주님의 말씀으로 싸움을 그치고,
 
'그들은 칼을 쳐서 보습을 만들고, 창을 쳐서 낫을 만들리라. 한 민족이 다른 민족을 거슬러 칼을 쳐들지도 않고, 다시는 전쟁을 배워 익히지도 않으리라.'
 
이웃의 (영적 육적) 아픔을 아파하고 실제로 다가가며,
 
'한 백인대장이 다가와 도움을 청하였다. 그가 이렇게 말하였다. “주님, 제 종이 중풍으로 집에 드러누워 있는데 몹시 괴로워하고 있습니다.” '
 
주님께서 주신 살진 영양분을 받고 당신의 제자들이 자신들이 받은 그 (영적 육적)영양분을 나누고...
 
'만군의 주님께서는 이 산 위에서 모든 민족들을 위하여 살진 음식과 잘 익은 술로 잔치를, 살지고 기름진 음식과 잘 익고 잘 거른 술로 잔치를 베푸시리라./.빵 일곱 개와 물고기들을 손에 들고 감사를 드리신 다음 떼어 제자들에게 주시니, 제자들이 군중에게 나누어 주었다.'
 
삶에서 반드시 다가오는 어려움과 힘듬, 반대가 밀어 닥칠 때 내 집이 어디에 세워져 있는 지를 알 수 있고...
 
“나에게 ‘주님, 주님!’ 한다고 모두 하늘 나라에 들어가는 것이 아니다.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의 뜻을 실행하는 이라야 들어간다...나의 이 말을 듣고 실행하는 이는 모두 자기 집을 반석 위에 지은 슬기로운 사람과 같을 것이다. 비가 내려 강물이 밀려오고 바람이 불어 그 집에 들이쳤지만 무너지지 않았다. 반석 위에 세워졌기 때문이다.'
 
나는 그분의 이름만 부르고 있는지 살펴 대림절을 잘 준비하기를 바라십니다.
 
“나에게 ‘주님, 주님!’ 한다고 모두 하늘 나라에 들어가는 것이 아니다.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의 뜻을 실행하는 이라야 들어간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844
들어 올려져 보여야 합니다 sung hwan james
3/11/2018
132
2843
내 삶의 광야의 길, 십자가의 길 sung hwan james
3/11/2018
129
2842
이미 드러난 심판-Facebook에 Jinwoo Ma 신부님의 글 sung hwan james
3/10/2018
118
2841
너무 잘 알기에 내 삶안에서 환영받지 못하는 예수님 sung hwan james
3/10/2018
119
2840
그리스도인이라는 이름만 단 이상한 집 sung hwan james
3/4/2018
158
2839
이미 하느님을 알고?, 아브라함을 아는? 이 sung hwan james
3/4/2018
139
2838
우리의 나침반은 형제에 대한 사랑이다(키아라 루빅) sung hwan james
3/2/2018
154
2837
아직 머리로만 번제물을 바치고 있습니다 sung hwan james
2/25/2018
162
2836
프란치스코 교황님 말씀 sung hwan james
2/24/2018
137
2835
완전함에 대한 정의-Fcaebook에 Jinwoo Ma 신부님의 글 sung hwan james
2/24/2018
147
2834
내 삶이 주의기도의 뜻을 담고 살아가기 위해서... sung hwan james
2/21/2018
155
2833
광야 그 보화의 창고 sung hwan james
2/19/2018
144
2832
“선데이 서울”과 김수환 추기경님 sung hwan james
2/17/2018
164
2831
재의 수요일 화답송 묵상 sung hwan james
2/17/2018
179
2830
표징을 보여 주셨지만 그들이 바라는 것은 그러한 것이 아니기에 sung hwan james
2/12/2018
17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8년 사목지침

“빛이 생겨라!"
(창세 1.3)

- 실천사항-
1. 그리스도의 빛 담기
1) 한 달에 한번 이상
평일 미사 참례하기
2) 일상 안에서 생활기도
자주 하기
3) 매일의 독서와 복음 읽기

2. 그리스도의 빛 비추기
1) 본당에서 자신의 역할 찾기
2) 냉담 교우 관심 가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