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영원한 생명...우리의 친교는 아버지와 또 그 아드님이신 예수 그리스도와 나누는 것
작성자:
sung hwan james         12/27/2017
내용:
묵상:여러분에게 그 영원한 생명을 선포합니다. 영원한 생명은 아버지와 함께 계시다가 우리에게 나타나셨습니다. 우리가 보고 들은 것을 여러분에게도 선포합니다. 여러분도 우리와 친교를 나누게 하려는 것입니다. 우리의 친교는 아버지와 또 그 아드님이신 예수 그리스도와 나누는 것입니다.(제 1 독서)
.
송봉모 토마스 신부님 말씀:
어떤분은 그래요, 영생이라는것은 우리가 경험하지 않는한, 우리가 죽어서나
경험할 수 있는 세계이기 때문에 설명할 수 없다라는 것이죠.
하지만 요한복음은 달라요. 요한복음은 아주 자신있게 영생이
무엇인지 설명합니다.
영생은 무언가?
하느님과 함께 있는것,
영생은 우리가 훗날 죽어서 영원히 누리는 생명, 물론 그것도 영생이지만,
하느님과 친밀한 교제를 나누면서 그 현존속에 있는것,
그게 생명이다 영생이다 이겁니다....바로 이세상에서 그분과 함께 사는것
그분의 현존안에서 사는것 이게 영생입니다.
영생을 누린다는것은 하느님과 일치해서 살아가는것, 영원한이란 이 단어는
끝도없이 계속되는 시간을 가르키는게 아니라 질적인것,
바로 그분과 친밀한 만남,
그래서요 요한복음에서 보면 '영생'이라는 단어가 31번 쓰인다고 그랬죠
생명이라는 단어가 몽땅 다 현재시제에서만 쓰였습니다.
과거시제에서 쓰인적이 없습니다. 그분과 함께 지금 그분 현존속에서
살기때문에 과거시제가 쓰일수 없습니다….주님과 함께하는 친밀한 교제, 그분 현존안에서 지금 살아가는것이 영생입니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814
필요한 단식이고, 그 날이 해야되는 날 sung hwan james
1/15/2018
422
2813
예수님께서 지나가시는 것을 눈여겨보며 말하였다 sung hwan james
1/15/2018
450
2812
모든 성사에는 ‘사효성’과 ‘인효성’이라는 것이 있습니다.-Facebook에 Jinwoo Ma 신부님의 글 sung hwan james
1/11/2018
416
2811
열병을 앓고 있어 아무것도 못하고 누워있는 나를 발견하는 그 날 sung hwan james
1/10/2018
440
2810
여러번 계속해서 끊임없이 부르심의 말씀을 들었는데 sung hwan james
1/10/2018
429
2809
어쩌면 이 일이 더 놀라운 일입니다. sung hwan james
1/9/2018
422
2808
내 마음과 정신은 헤로데 왕처럼 술렁입니다. sung hwan james
1/7/2018
455
2807
저희가 만나는 예수님은 어느 곳에 계시던가요? sung hwan james
1/6/2018
437
2806
나의 그 모든 것들에 그분 말씀의 개입 sung hwan james
1/4/2018
475
2805
나는 아무것도 아닙니다-인영균 끌레멘스 수사신부 sung hwan james
1/2/2018
505
2804
지체는 많지만 그 모두가 한 몸을 이루는 것처럼 그리스도의 몸도 그러합니다. sung hwan james
12/30/2017
484
2803
하느님은 우리를 사랑하신다는 글자 sung hwan james
12/27/2017
502
2802
영원한 생명...우리의 친교는 아버지와 또 그 아드님이신 예수 그리스도와 나누는 것 sung hwan james
12/27/2017
505
2801
[준주성범](49-3) 제12장 사욕과 싸우며 인내심을 키움 sung hwan james
12/26/2017
494
2800
성탄의 신비를 25일을 기점으로 sung hwan james
12/26/2017
491

Previous 10 Page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Next 10 Page Last page
2018년 사목지침

“빛이 생겨라!"
(창세 1.3)

- 실천사항-
1. 그리스도의 빛 담기
1) 한 달에 한번 이상
평일 미사 참례하기
2) 일상 안에서 생활기도
자주 하기
3) 매일의 독서와 복음 읽기

2. 그리스도의 빛 비추기
1) 본당에서 자신의 역할 찾기
2) 냉담 교우 관심 가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