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하느님을 무시하고 몹시 업신여기는 일
작성자:
sung hwan james         1/28/2018
내용:
묵상: 하느님을 무시하고 몹시 업신여기는 일
.
네가 나를 무시하고, 히타이트 사람 우리야의 아내를 데려다가 네 아내로 삼았기 때문이다...다만 임금님께서 이 일로 주님을 몹시 업신여기셨으니...(토요일 제 1 독서)
우리가 저지르는 죄악이 그분을 무시하고 업신여기는 일이라는...
.
“나자렛 사람 예수님, 당신께서 저희와 무슨 상관이 있습니까?
저희를 멸망시키러 오셨습니까?
저는 당신이 누구신지 압니다. 당신은 하느님의 거룩하신 분이십니다.”(일요일 복음)
그분을 알지만 나랑 상관없는 분으로 만드는 일은 저희 안에 자리잡은 더러움들이 입니다.
.
더러운 영은 그 사람에게 경련을 일으켜 놓고 큰 소리를 지르며 나갔다.(일요일 복음)
내 마음에 자리잡은 더러움은 안 나가려고 경련을 일으키며 힘들게 만듭니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923
사랑활용법 sung hwan james
9/1/2018
52
2922
보상 (4-8) 성심의 메시지, 요새파 수녀-Facebook 하느님사랑 에서 퍼옴 sung hwan james
8/23/2018
46
2921
초대에 간다고 응답하는 삶 sung hwan james
8/23/2018
47
2920
당신들은 왜 온종일 하는 일 없이 여기 서 있소? sung hwan james
8/22/2018
48
2919
신의 모습 sung hwan james
8/21/2018
47
2918
내 삶속에 환희의 신비 1단 sung hwan james
8/20/2018
37
2917
어떤 공식 안에서의 신앙 생활 sung hwan james
8/20/2018
36
2916
하느님을 기쁘게 해 드리고 싶은 사람 손 들어 보세요 ? sung hwan james
8/20/2018
36
2915
그분으로 말미암아...말미암다는 움직임을 뜻하는 동사 sung hwan james
8/19/2018
36
2914
사제의 한 말씀으로 더 이상 빵과 포도주가 아닌 것처럼 sung hwan james
8/18/2018
42
2913
생명을 주는 빵? 행사용 빵? sung hwan james
8/11/2018
40
2912
예수님께서 아파하시는 것에 잠들어 있슴 sung hwan james
8/11/2018
40
2911
보물을 사기 위한 값의 지불 sung hwan james
8/5/2018
50
2910
왜? 저희의 어떤 모습때문에 상처 가득한 사랑의 눈물을 흘리시는지 sung hwan james
8/5/2018
55
2909
부푼 밀가루의 목적을 제대로 이해하여 sung hwan james
8/5/2018
49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8년 사목지침

“빛이 생겨라!"
(창세 1.3)

- 실천사항-
1. 그리스도의 빛 담기
1) 한 달에 한번 이상
평일 미사 참례하기
2) 일상 안에서 생활기도
자주 하기
3) 매일의 독서와 복음 읽기

2. 그리스도의 빛 비추기
1) 본당에서 자신의 역할 찾기
2) 냉담 교우 관심 가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