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영적 부자-Facebook에 Clemens In 수사 신부님
작성자:
sung hwan james         2/1/2018
내용:

연중 제4주간 목요일 (2018년 02월 01일) 영적 부자

까미노 순례할 때가 생각납니다. 정말 최소한의 짐만 지고 갔습니다. 가장 필요한 것만 짊어졌습니다. 순례를 준비하며 숙고에 숙고를 했습니다. 이게 꼭 필요한 것인가 몇 번이나 질문을 던졌습니다. 그런데도 막상 까미노를 시작하니 필요하지 않은 것을 들고 가는 나를 보았습니다. 까미노에서 그 사실은 즉각적으로 깨닫게 됩니다. 당장 그 무게가 어깨를 짓누르기 때문입니다. 버리지 않을 수 없습니다. 버리지 않으면 아프기 때문입니다. 몸으로 압니다.

오늘 주님은 열두 제자를 둘씩 짝지어 파견하십니다. 복음 선포를 하러 길을 떠납니다. 거의 빈털터리로 가라고 하십니다. “그러면서 길을 떠날 때에 지팡이 외에는 아무것도, 빵도 여행 보따리도 전대에 돈도 가져가지 말라고 명령하시고, 신발은 신되 옷도 두 벌은 껴입지 말라고 이르셨다” (마르 6,8-9).

까미노 순례를 마친 후 깨달은 것은, 우리 인생 순례에서도 꼭 필요한 것만 짊어지고 걸어가야 한다는 것이었습니다. 그것은 바로 ‘예수 그리스도’이십니다. 예수님을 모시고, 예수님과 함께, 예수님 안에서 걸어가는 것입니다. 그외 나머지 것들은 사실 버리는 것이 아닙니다. 필요한 사람들에게 기꺼이 나누는 것입니다. 주님만 있으면 우리는 빈털털이가 아니라 세상에서 가장 부자입니다.

제자들이 주님만 바라보며 복음을 선포했던 것처럼, 우리도 주님만 의지한 채 그리스도를 우리 삶을 통해서 전합니다. 나머지는 그분이 다 알아서 해 주십니다. 당신을 위해 사는 우리를 주님은 외면하지 않으십니다. 

스페인 성 베네딕도회 라바날 델 까미노 수도원에서
인영균 끌레멘스 수사신부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923
사랑활용법 sung hwan james
9/1/2018
52
2922
보상 (4-8) 성심의 메시지, 요새파 수녀-Facebook 하느님사랑 에서 퍼옴 sung hwan james
8/23/2018
46
2921
초대에 간다고 응답하는 삶 sung hwan james
8/23/2018
47
2920
당신들은 왜 온종일 하는 일 없이 여기 서 있소? sung hwan james
8/22/2018
48
2919
신의 모습 sung hwan james
8/21/2018
47
2918
내 삶속에 환희의 신비 1단 sung hwan james
8/20/2018
37
2917
어떤 공식 안에서의 신앙 생활 sung hwan james
8/20/2018
36
2916
하느님을 기쁘게 해 드리고 싶은 사람 손 들어 보세요 ? sung hwan james
8/20/2018
36
2915
그분으로 말미암아...말미암다는 움직임을 뜻하는 동사 sung hwan james
8/19/2018
36
2914
사제의 한 말씀으로 더 이상 빵과 포도주가 아닌 것처럼 sung hwan james
8/18/2018
42
2913
생명을 주는 빵? 행사용 빵? sung hwan james
8/11/2018
40
2912
예수님께서 아파하시는 것에 잠들어 있슴 sung hwan james
8/11/2018
40
2911
보물을 사기 위한 값의 지불 sung hwan james
8/5/2018
50
2910
왜? 저희의 어떤 모습때문에 상처 가득한 사랑의 눈물을 흘리시는지 sung hwan james
8/5/2018
55
2909
부푼 밀가루의 목적을 제대로 이해하여 sung hwan james
8/5/2018
49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8년 사목지침

“빛이 생겨라!"
(창세 1.3)

- 실천사항-
1. 그리스도의 빛 담기
1) 한 달에 한번 이상
평일 미사 참례하기
2) 일상 안에서 생활기도
자주 하기
3) 매일의 독서와 복음 읽기

2. 그리스도의 빛 비추기
1) 본당에서 자신의 역할 찾기
2) 냉담 교우 관심 가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