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영적 부자-Facebook에 Clemens In 수사 신부님
작성자:
sung hwan james         2/1/2018
내용:

연중 제4주간 목요일 (2018년 02월 01일) 영적 부자

까미노 순례할 때가 생각납니다. 정말 최소한의 짐만 지고 갔습니다. 가장 필요한 것만 짊어졌습니다. 순례를 준비하며 숙고에 숙고를 했습니다. 이게 꼭 필요한 것인가 몇 번이나 질문을 던졌습니다. 그런데도 막상 까미노를 시작하니 필요하지 않은 것을 들고 가는 나를 보았습니다. 까미노에서 그 사실은 즉각적으로 깨닫게 됩니다. 당장 그 무게가 어깨를 짓누르기 때문입니다. 버리지 않을 수 없습니다. 버리지 않으면 아프기 때문입니다. 몸으로 압니다.

오늘 주님은 열두 제자를 둘씩 짝지어 파견하십니다. 복음 선포를 하러 길을 떠납니다. 거의 빈털터리로 가라고 하십니다. “그러면서 길을 떠날 때에 지팡이 외에는 아무것도, 빵도 여행 보따리도 전대에 돈도 가져가지 말라고 명령하시고, 신발은 신되 옷도 두 벌은 껴입지 말라고 이르셨다” (마르 6,8-9).

까미노 순례를 마친 후 깨달은 것은, 우리 인생 순례에서도 꼭 필요한 것만 짊어지고 걸어가야 한다는 것이었습니다. 그것은 바로 ‘예수 그리스도’이십니다. 예수님을 모시고, 예수님과 함께, 예수님 안에서 걸어가는 것입니다. 그외 나머지 것들은 사실 버리는 것이 아닙니다. 필요한 사람들에게 기꺼이 나누는 것입니다. 주님만 있으면 우리는 빈털털이가 아니라 세상에서 가장 부자입니다.

제자들이 주님만 바라보며 복음을 선포했던 것처럼, 우리도 주님만 의지한 채 그리스도를 우리 삶을 통해서 전합니다. 나머지는 그분이 다 알아서 해 주십니다. 당신을 위해 사는 우리를 주님은 외면하지 않으십니다. 

스페인 성 베네딕도회 라바날 델 까미노 수도원에서
인영균 끌레멘스 수사신부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977
가슴을 치며 통곡으로 끝냅이 아니라... sung hwan james
12/28/2018
144
2976
신비스로움에만 멈춰있고 그 안에 편히 있으려 하기에 두려워 합니다 sung hwan james
12/28/2018
125
2975
내 마음에 사랑이 전혀 없거나, 아주 조금만 있는지, 흘러 넘치는지는 sung hwan james
12/28/2018
115
2974
성탄의 기쁨의 시기가 시작되자마자 오는 첫 순교자의 슬픈 기쁨? sung hwan james
12/26/2018
125
2973
이제는 저희가 약속을 지킬 차례입니다. sung hwan james
12/25/2018
105
2972
문법과 공식과 이벤트에 익숙한 우리 sung hwan james
12/24/2018
111
2971
행복하십니다 sung hwan james
12/23/2018
111
2970
제가 그들을 대하는 태도를 보면 압니다 sung hwan james
12/23/2018
111
2969
회개 다음에 오는것 sung hwan james
12/15/2018
135
2968
내가 긋는 십자 성호경 sung hwan james
12/14/2018
124
2967
저희 또한 sung hwan james
12/12/2018
124
2966
너 어디 있느냐? sung hwan james
12/12/2018
135
2965
가족은 복음화 대상자 ? sung hwan james
12/12/2018
131
2964
기도는 회개요 탈출-이동욱 도마 신부님 sung hwan james
12/12/2018
134
2963
복음묵상 sung hwan james
12/10/2018
139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9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