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내 마음은 그분들과의 친교와 사랑을 향해 냉해져 있고
작성자:
sung hwan james         2/11/2018
내용:

단순히 오랬동안 미사에 빠지는 이들만이 냉담(쉬고있는)이 아니라 내가 행하는 것들이(미사, 말씀, 기도, 활동…) 그분들을(성부, 성자, 성령)향한 사랑이 결핍되어 있다면, 그 열심히 행하는 것들을 통해 그분들과 친교를 잊어버린다면 내 마음은 그분들과의 친교와 사랑을 향해 냉해져 있고, 여태 해오던 행동을 그냥 하고 있을뿐이고, 해야하기 때문에, 순서에 있기 때문에 하고 있는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냉담자(쉬는 교우) 회두시키자는 운동이 일어나지만, 미지근한 이들이 더 많고, 신앙을 주일 미사 출석 도장 찍음에 국한 시킴에, 모든 성사나 활동이 그냥 해오던 것을 행함에, 예수님을 통해 아버지에게 나아가 그분과 친교를 이룸은 잊혀져 있고, 주문외우듯이 바쳐지는 기도와 바쳐지는 기도의 양의 많음에 예수님이 말씀하신 미지근해서 뱉어버리겠다는 아주 위태한 상황에 쳐해져 있음을 감지하지 못합니다. 또 미사에 나오고 있다는 이유로 레지오 단원들은 찾아가지 않습니다.

저희 모두에게 언제나 열려있는 유혹입니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872
여러분이 용서 안 하면, 용서 안 함이 여러분에게 남는다는 얘기입니다. sung hwan james
5/21/2018
43
2871
십자가의 상처...부활할 그리스도인의 모습 sung hwan james
5/21/2018
45
2870
성령님께서 주시는 다양한 표현의 능력 sung hwan james
5/20/2018
44
2869
너는 이들이 나를 사랑하는 것보다 더 나를 사랑하느냐? sung hwan james
5/18/2018
58
2868
소년 레지오 단원들의 영성? sung hwan james
5/16/2018
54
2867
“참된 사랑은 예수님으로부터 배웁니다”-바티칸 방송국 교황님 말씀 sung hwan james
5/13/2018
57
2866
어떻게 말씀안에, 당신안에 머무는지를 가르쳐 주십니다. sung hwan james
5/7/2018
65
2865
내가 그분에게 붙어만 있는지 아님 받은 영양분을 흡수했는지는...말씀이 내 삶에서 말씀을 드러내는 에너지로 쓰일때 sung hwan james
4/29/2018
58
2864
다른 이들 앞에 빛으로 세우심 sung hwan james
4/29/2018
63
2863
종이 주인보다 높지 않지만 그리 안되는 현실 sung hwan james
4/26/2018
63
2862
다른 이들이 뿌린 독이 그에게 아무런 해도 끼치지 못하고 오히려 표징이... sung hwan james
4/26/2018
66
2861
주님, 절대 안 됩니다 sung hwan james
4/23/2018
72
2860
소떼를 모시는 예수님? sung hwan james
4/21/2018
66
2859
아들의 단어적 이해함을 넘어선 아들의 실천적인 이해. sung hwan james
4/21/2018
75
2858
레지오의 카리스마 sung hwan james
4/21/2018
6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8년 사목지침

“빛이 생겨라!"
(창세 1.3)

- 실천사항-
1. 그리스도의 빛 담기
1) 한 달에 한번 이상
평일 미사 참례하기
2) 일상 안에서 생활기도
자주 하기
3) 매일의 독서와 복음 읽기

2. 그리스도의 빛 비추기
1) 본당에서 자신의 역할 찾기
2) 냉담 교우 관심 가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