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울산종합장애인복지관에서 관장으로 사목하시는 신부님의 묵상
작성자:
sung hwan james         2/12/2018
내용:

약점은 찔리면 아픕니다. 그러나 그 약점은 이미 노출되어 있는 나의 모습이고 우리가 생각해야 하는 하느님은 그런 약점을 알면서도 우리를 사랑하시는 분이십니다. 우리가 우리 약점에 마음 아파하고 아무것도 하지 못하는 안타까운 모습에 사로잡혀 있을 때 정작 우리는 우리를 살려내려는 하느님의 말씀도 예수 그리스도의 생명을 건 사랑도 잊어 버리기 일쑤입니다. 그리고 하는 일이라곤 그 약점을 어떻게든 지워보려 애를 쓰는 통에 하느님이 원하시는 우리의 모습에는 접근조차 할 수 없게 되어 버립니다. 

빵 하나에 생명의 말씀을 잃어버리는 제자들의 모습 또한 우리의 모습입니다. 그래서 지금도 역시 정신을 차려야 할 예수님의 꾸지람에 귀를 기울여야 할 필요를 느낍니다. 

“너희는 아직도 깨닫지 못하느냐?”

생각해보면 '구원'이란 단어는 처음부터 불가능한 우리의 약점을 알고도 시작한 하느님의 사랑이었습니다. 그러므로 자꾸 자신의 주머니를 뒤지는 행동은 그만두고 바리사이와 헤로데의 누룩을 조심해야 하는 이유에 더욱 귀를 기울여야겠습니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902
수없이 많은 은총과 말씀을 듣고도 바뀌지 않는 저희들에게도 같은 말씀을 하실 것입니다. "불행하여라..." sung hwan james
7/18/2018
15
2901
감춰지고 숨겨져 있는 것 sung hwan james
7/18/2018
14
2900
저희는 예언자도 아니었고, 그 제자도 아니었고, 그저 이 세상을 살아가는 이들이었지만 그분의 부르심으로 세례를 받았습니다. sung hwan james
7/18/2018
16
2899
사랑한다를 여덟 글자로 늘리면 sung hwan james
7/11/2018
26
2898
그 안에 조용히 머물러 그분의 모습을 뵙는 날에 sung hwan james
7/10/2018
24
2897
관심이 없기에 내 눈에 보이지 않는 수많은 수확물 sung hwan james
7/10/2018
21
2896
이번주 내 내 당신의 말씀은 저희의 오류를 고발하십니다. sung hwan james
7/4/2018
38
2895
이웃안에 살아계신 부활하신 그리스도를 찾아 하는 우리의 신앙 고백 sung hwan james
7/4/2018
36
2894
말씀에 대한 간절함을 드러낼 때 그분의 말씀을 내 삶에 모시고 갈 수 있습니다 sung hwan james
7/1/2018
38
2893
외적.내적 봉헌 sung hwan james
7/1/2018
37
2892
정녕 하느님께서는 인간을 불멸의 존재로 창조하시고 sung hwan james
7/1/2018
36
2891
(성심의 메시지, 요세파 수녀, 가톨릭 출판사) sung hwan james
7/1/2018
37
2890
살아계시다고, 죽어계시다고 증명하는 내 삶의 열매 sung hwan james
6/30/2018
36
2889
아주 아주 약한 비바람에도 못 참고 sung hwan james
6/30/2018
38
2888
신자들의 기도 sung hwan james
6/24/2018
36

First Page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8년 사목지침

“빛이 생겨라!"
(창세 1.3)

- 실천사항-
1. 그리스도의 빛 담기
1) 한 달에 한번 이상
평일 미사 참례하기
2) 일상 안에서 생활기도
자주 하기
3) 매일의 독서와 복음 읽기

2. 그리스도의 빛 비추기
1) 본당에서 자신의 역할 찾기
2) 냉담 교우 관심 가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