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프란치스코 교황님 말씀
작성자:
sung hwan james         2/24/2018
내용:

프란치스코 교황님 말씀을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
-사회적이고 선교적인 확실한 확장이 없는 신비적 관념은 복음화에 별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마음을 변화시킬 수 있는 영성이 없는 논문이나 사회적 혹은 사목적 활동도 마찬가지입니다. 
그런 일방적이고 불충분한 제안들은 소수의 그룹한테만 퍼질 뿐이며, 
복음을 축소시키기 때문에 그 일부 사람을 넘어서는 빛을 발할 수 
없게됩니다.
필요한 것은 활동과 헌신에 그리스도교적 의미를 부여할 수 있는 
내적 공간을계발하는 능력입니다. 
지속적으로 말씀을 경배하고 기도 속에서 말씀과 만나지 않고,
주님과 지속적으로 진정한 대화를 나누지 않는다면, 우리의 일은 쉽게 
의미를 잃어버리게 됩니다. 우리는 피곤함과 어려움의 결과로 힘을 잃고, 우리의 열정은 사라집니다. 교회는 시급히 기도로 심호흡을 크게 할 필요가 있습니다. 그리고 대단히 기쁘게도 기도에 전념하는 그룹, 중재기도에 전념하는 그룹, 하느님 말씀을 기도 속에서 읽는 그룹, 그리고 끊임없이 성체를 흠숭하는 그룹들이 교회 생활의 모든 차원에서 자라고 있습니다.
복음화를 하는 주요 이유는 우리가 받은 예수님의 사랑, 즉 그분의 더 큰 사랑에로 우리를 몰아대는 구원의 체험입니다. 사랑하는 그분을 말해야 할 필요를 느끼지 않는, 그분을 지목할 필요를 느끼지 않는, 그분을 알릴 필요를 느끼지 않는 그런 사랑이 있다면, 도대체 그것은 어떤 종류의 사랑입니까? 만일 우리가 이 사랑을 나누려는 강렬한 열망을 느끼지 않는다면, 우리는 그분이 우리 마음을 한 번 더 흔들어주시기를 끊임없이 기도해야 할 것입니다.
복음을 나누려는 가장 훌륭한 자극은 복음을 사랑하며 묵상하는 데서, 복음 구절에 머무는 데에서, 그리고 복음을 마음으로 읽는 데서 나옵니다. 그렇지만 만일 그 자극이 생기려면 묵상의 정신을 발견할 필요가 있습니다. 우리를 보다 인간적으로 만들며 새로운 생명에로 이끄는 어떤 보물이 우리에게 맡겨졌습니다. 묵상의 정신은 이를 항상 다시 깨닫는데 도움을 줍니다. 우리가 다른 사람에게 줄 수 있는 귀한 것은 이 보물 말고 더 이상 아무것도 없습니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895
이웃안에 살아계신 부활하신 그리스도를 찾아 하는 우리의 신앙 고백 sung hwan james
7/4/2018
256
2894
말씀에 대한 간절함을 드러낼 때 그분의 말씀을 내 삶에 모시고 갈 수 있습니다 sung hwan james
7/1/2018
259
2893
외적.내적 봉헌 sung hwan james
7/1/2018
270
2892
정녕 하느님께서는 인간을 불멸의 존재로 창조하시고 sung hwan james
7/1/2018
278
2891
(성심의 메시지, 요세파 수녀, 가톨릭 출판사) sung hwan james
7/1/2018
275
2890
살아계시다고, 죽어계시다고 증명하는 내 삶의 열매 sung hwan james
6/30/2018
271
2889
아주 아주 약한 비바람에도 못 참고 sung hwan james
6/30/2018
273
2888
신자들의 기도 sung hwan james
6/24/2018
268
2887
축복이라는 단어를 통해 보는 내가 가진 신앙관 sung hwan james
6/21/2018
291
2886
저는 레지오 규율에 온전히 복종하겠나이다 sung hwan james
6/21/2018
314
2885
다른 이들이 맛 볼 수 있는 열매 sung hwan james
6/18/2018
296
2884
세상적 가치의 옷 sung hwan james
6/10/2018
315
2883
아직도 남아있고 성장하지 못한 유아기적 Ego(자아) sung hwan james
6/9/2018
300
2882
말씀을 상처를 입히고 더러는 매질하고 더러는 죽여 버렸다 sung hwan james
6/5/2018
304
2881
받아 모셨다는 증거 아님 그냥 하나의 예식 sung hwan james
6/4/2018
293

Previous 10 Page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Next 10 Page Last page

2019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