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프란치스코 교황님 말씀
작성자:
sung hwan james         2/24/2018
내용:

프란치스코 교황님 말씀을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
-사회적이고 선교적인 확실한 확장이 없는 신비적 관념은 복음화에 별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마음을 변화시킬 수 있는 영성이 없는 논문이나 사회적 혹은 사목적 활동도 마찬가지입니다. 
그런 일방적이고 불충분한 제안들은 소수의 그룹한테만 퍼질 뿐이며, 
복음을 축소시키기 때문에 그 일부 사람을 넘어서는 빛을 발할 수 
없게됩니다.
필요한 것은 활동과 헌신에 그리스도교적 의미를 부여할 수 있는 
내적 공간을계발하는 능력입니다. 
지속적으로 말씀을 경배하고 기도 속에서 말씀과 만나지 않고,
주님과 지속적으로 진정한 대화를 나누지 않는다면, 우리의 일은 쉽게 
의미를 잃어버리게 됩니다. 우리는 피곤함과 어려움의 결과로 힘을 잃고, 우리의 열정은 사라집니다. 교회는 시급히 기도로 심호흡을 크게 할 필요가 있습니다. 그리고 대단히 기쁘게도 기도에 전념하는 그룹, 중재기도에 전념하는 그룹, 하느님 말씀을 기도 속에서 읽는 그룹, 그리고 끊임없이 성체를 흠숭하는 그룹들이 교회 생활의 모든 차원에서 자라고 있습니다.
복음화를 하는 주요 이유는 우리가 받은 예수님의 사랑, 즉 그분의 더 큰 사랑에로 우리를 몰아대는 구원의 체험입니다. 사랑하는 그분을 말해야 할 필요를 느끼지 않는, 그분을 지목할 필요를 느끼지 않는, 그분을 알릴 필요를 느끼지 않는 그런 사랑이 있다면, 도대체 그것은 어떤 종류의 사랑입니까? 만일 우리가 이 사랑을 나누려는 강렬한 열망을 느끼지 않는다면, 우리는 그분이 우리 마음을 한 번 더 흔들어주시기를 끊임없이 기도해야 할 것입니다.
복음을 나누려는 가장 훌륭한 자극은 복음을 사랑하며 묵상하는 데서, 복음 구절에 머무는 데에서, 그리고 복음을 마음으로 읽는 데서 나옵니다. 그렇지만 만일 그 자극이 생기려면 묵상의 정신을 발견할 필요가 있습니다. 우리를 보다 인간적으로 만들며 새로운 생명에로 이끄는 어떤 보물이 우리에게 맡겨졌습니다. 묵상의 정신은 이를 항상 다시 깨닫는데 도움을 줍니다. 우리가 다른 사람에게 줄 수 있는 귀한 것은 이 보물 말고 더 이상 아무것도 없습니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952
그분의 잔치에 오라는 말씀을 하루에도 수 없이 듣습니다. 전혀 다른 말로 듣습니다. sung hwan james
11/6/2018
52
2951
이미 들어와 함께하고 있는 도둑 ? sung hwan james
10/24/2018
46
2950
환희의 신비 묵상 sung hwan james
10/24/2018
51
2949
...라고 쓴다 sung hwan james
10/22/2018
51
2948
수확할 밭의 주인님께 일꾼들을 보내 주십사고 청하여라 sung hwan james
10/19/2018
48
2947
가정교회 sung hwan james
10/17/2018
49
2946
엄청난 하느님의 말씀이 그냥 말씀만의 엄청남으로 끝나는 이유 sung hwan james
10/14/2018
69
2945
저희 마음이 슬기를 얻는 법 sung hwan james
10/14/2018
70
2944
짝사랑 sung hwan james
10/10/2018
85
2943
레지오는... sung hwan james
10/9/2018
72
2942
따로 분리될 수 없고 한 집에 꼭 같이 있어야 하는 마리아와 마르타 sung hwan james
10/9/2018
81
2941
얼마나, 언제쯤 이었습니까? sung hwan james
10/7/2018
81
2940
복음묵상의 더 깊은 곳 sung hwan james
10/3/2018
83
2939
교황님 말씀 - 2018년 9월 6일 산타 마르타의 집 아침미사 강론 중 sung hwan james
9/30/2018
94
2938
매일 교리교사 모집? sung hwan james
9/23/2018
87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8년 사목지침

“빛이 생겨라!"
(창세 1.3)

- 실천사항-
1. 그리스도의 빛 담기
1) 한 달에 한번 이상
평일 미사 참례하기
2) 일상 안에서 생활기도
자주 하기
3) 매일의 독서와 복음 읽기

2. 그리스도의 빛 비추기
1) 본당에서 자신의 역할 찾기
2) 냉담 교우 관심 가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