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그리스도인이라는 이름만 단 이상한 집
작성자:
sung hwan james         3/4/2018
내용:
묵상: ‘집 짓는 이들이 내버린 돌, 그 돌이 모퉁이의 머릿돌이 되었네.
.
그분을 모시는 성전을, 그분이 계시기에 성전이라 불리는 집을 짓는데 가장 중요한 그분이 빠져버리고, 버려져 버리고 그리스도인이라는 이름만 단 이상한 집이 지어집니다.
.
그러나 그분께서 성전이라고 하신 것은 당신 몸을 두고 하신 말씀이었다.(복음)
.
성전이라는 당신의 몸을 두고 하시는 말씀을 저희도 여전히 외형에서만 당신을 찾으려 합니다.
.
저희가 성전을 정화하기 위해서 어떠 단호한 결심을 하여야 하는지...
.
끈으로 채찍을 만드시어 양과 소와 함께 그들을 모두 성전에서 쫓아내셨다.
또 환전상들의 돈을 쏟아 버리시고 탁자들을 엎어 버리셨다.
비둘기를 파는 자들에게는, “ 이것들을 여기에서 치워라.
내 아버지의 집을 장사하는 집으로 만들지 마라.” 하고 이르셨다.
그러자 제자들은 “당신 집에 대한 열정이 저를 집어삼킬 것입니다.”(복음)
.
판공이라는 성사를 부활절을 잘 준비하기 위해 보듯이, 외형의 사순절을 내적인 사순절로 잘 준비하기 위해서 나를 잘 성찰하고, 무엇을 잘못 살아가고 있는지 살피고, 결심의 변화를 일으키고 그 결심을 실천할 고백성사가 사순절 초기에 필요함을 처음 느꼈습니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936
그분을 안다고 증언하는 것 sung hwan james
9/23/2018
266
2935
사랑의 실천 앞에서 sung hwan james
9/20/2018
281
2934
말로만 죄인? sung hwan james
9/20/2018
306
2933
겉으로는 믿는 이들의 모임에 가지 않는? 백인대장과의 비교 sung hwan james
9/18/2018
325
2932
십자가의 상처...부활할 그리스도인의 모습 sung hwan james
9/14/2018
306
2931
성 십자가 현양 축일 묵상 sung hwan james
9/14/2018
300
2930
금욕과 극기 sung hwan james
9/14/2018
318
2929
깊은 데로 나아가도록 따로 데리고 나가셔서 sung hwan james
9/9/2018
289
2928
쓰레기 sung hwan james
9/7/2018
280
2927
먹고 마시기만 sung hwan james
9/7/2018
336
2926
흠없는 신심 sung hwan james
9/1/2018
354
2925
속이는 사람 sung hwan james
9/1/2018
324
2924
잃어버린 것을 모르고 있는 것이고 잠들어 있는 것 sung hwan james
9/1/2018
314
2923
사랑활용법 sung hwan james
9/1/2018
324
2922
보상 (4-8) 성심의 메시지, 요새파 수녀-Facebook 하느님사랑 에서 퍼옴 sung hwan james
8/23/2018
323

Previous 10 Page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Next 10 Page Last page

2019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