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아들의 단어적 이해함을 넘어선 아들의 실천적인 이해.
작성자:
sung hwan james         4/21/2018
내용:

묵상: 아들의 단어적 이해함을 넘어선 아들의 실천적인 이해.
.
아들과 같이 조깅을 하게 되었습니다.
한참 동안을 운동을 안 한 저에게는 앞서가는 아들을 쫒아가기에는 너무나도 숨이차고 그만 뛰는걸 포기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의 힘듬이었지만 앞서가는 아들이 저를 기다려주며 속도를 늦춰줍니다. 
이 때 그들의 힘듬을 이해 못하고 논리적으로만 요구하는 부모인 저희들이 쓰는 단어들이 생각났습니다. '공부 열심히 해라, 다 너를 위해서다, 조금만 더 노력해라, 거 봐라. 내가 그렇게 된다고 얘기하지 않았니...'

달리기를 잘 하기 위해서 모든 논리적인 얘기를 꺼내지 않고 그냥 바라보며 기다려주고 함께 해주는 아들에게서 한 수 배웠습니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951
이미 들어와 함께하고 있는 도둑 ? sung hwan james
10/24/2018
211
2950
환희의 신비 묵상 sung hwan james
10/24/2018
205
2949
...라고 쓴다 sung hwan james
10/22/2018
201
2948
수확할 밭의 주인님께 일꾼들을 보내 주십사고 청하여라 sung hwan james
10/19/2018
211
2947
가정교회 sung hwan james
10/17/2018
220
2946
엄청난 하느님의 말씀이 그냥 말씀만의 엄청남으로 끝나는 이유 sung hwan james
10/14/2018
236
2945
저희 마음이 슬기를 얻는 법 sung hwan james
10/14/2018
249
2944
짝사랑 sung hwan james
10/10/2018
279
2943
레지오는... sung hwan james
10/9/2018
244
2942
따로 분리될 수 없고 한 집에 꼭 같이 있어야 하는 마리아와 마르타 sung hwan james
10/9/2018
240
2941
얼마나, 언제쯤 이었습니까? sung hwan james
10/7/2018
269
2940
복음묵상의 더 깊은 곳 sung hwan james
10/3/2018
265
2939
교황님 말씀 - 2018년 9월 6일 산타 마르타의 집 아침미사 강론 중 sung hwan james
9/30/2018
276
2938
매일 교리교사 모집? sung hwan james
9/23/2018
247
2937
가분수 sung hwan james
9/23/2018
26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9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