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아들의 단어적 이해함을 넘어선 아들의 실천적인 이해.
작성자:
sung hwan james         4/21/2018
내용:

묵상: 아들의 단어적 이해함을 넘어선 아들의 실천적인 이해.
.
아들과 같이 조깅을 하게 되었습니다.
한참 동안을 운동을 안 한 저에게는 앞서가는 아들을 쫒아가기에는 너무나도 숨이차고 그만 뛰는걸 포기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의 힘듬이었지만 앞서가는 아들이 저를 기다려주며 속도를 늦춰줍니다. 
이 때 그들의 힘듬을 이해 못하고 논리적으로만 요구하는 부모인 저희들이 쓰는 단어들이 생각났습니다. '공부 열심히 해라, 다 너를 위해서다, 조금만 더 노력해라, 거 봐라. 내가 그렇게 된다고 얘기하지 않았니...'

달리기를 잘 하기 위해서 모든 논리적인 얘기를 꺼내지 않고 그냥 바라보며 기다려주고 함께 해주는 아들에게서 한 수 배웠습니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910
왜? 저희의 어떤 모습때문에 상처 가득한 사랑의 눈물을 흘리시는지 sung hwan james
8/5/2018
230
2909
부푼 밀가루의 목적을 제대로 이해하여 sung hwan james
8/5/2018
213
2908
돈을 잃으면, 영적인 것을 잃으면 sung hwan james
8/5/2018
229
2907
주인과 깉이 있는 이들이 뿌리체 뽑으려는 가라지 sung hwan james
7/28/2018
240
2906
길에 그냥 떨어진 씨앗, 땅에 뿌려진 씨앗 sung hwan james
7/27/2018
230
2905
내 가족과 영적으로도 가족인지... sung hwan james
7/25/2018
245
2904
파견되었음을 잊어버리고 sung hwan james
7/23/2018
240
2903
자유에 대한 오해 sung hwan james
7/23/2018
249
2902
수없이 많은 은총과 말씀을 듣고도 바뀌지 않는 저희들에게도 같은 말씀을 하실 것입니다. "불행하여라..." sung hwan james
7/18/2018
265
2901
감춰지고 숨겨져 있는 것 sung hwan james
7/18/2018
252
2900
저희는 예언자도 아니었고, 그 제자도 아니었고, 그저 이 세상을 살아가는 이들이었지만 그분의 부르심으로 세례를 받았습니다. sung hwan james
7/18/2018
245
2899
사랑한다를 여덟 글자로 늘리면 sung hwan james
7/11/2018
272
2898
그 안에 조용히 머물러 그분의 모습을 뵙는 날에 sung hwan james
7/10/2018
253
2897
관심이 없기에 내 눈에 보이지 않는 수많은 수확물 sung hwan james
7/10/2018
264
2896
이번주 내 내 당신의 말씀은 저희의 오류를 고발하십니다. sung hwan james
7/4/2018
283

Previous 10 Page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Next 10 Page Last page

2019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