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아주 아주 약한 비바람에도 못 참고
작성자:
sung hwan james         6/30/2018
내용:
묵상: 그러므로 나의 이 말을 듣고 실행하는 이는 모두 자기 집을 반석 위에 지은 슬기로운 사람과 같을 것이다...나의 이 말을 듣고 실행하지 않는 자는 모두 자기 집을 모래 위에 지은 어리석은 사람과 같다. 비가 내려 강물이 밀려오고 바람이 불어 그 집에 휘몰아치자 무너져 버렸다. 완전히 무너지고 말았다.”
.
수없이 들어온 그분의 말씀을 통해 내 집이 반석위에 있는지, 모래위에 있는지 확인하는 방법은 비가 내려 강물이 밀려오고 바람이 불어 휘몰아칠 때 알 수 있습니다.
그러나 아주 아주 약한 비바람에도 못 참고 분노를 일으키는 저를 봅니다. 그러나 다시 한 번 내 약한 부분을 잘 살피고 그 사건을 통하여 그분의 말씀으로 저의 집을 조금 더 깊게 뿌리박을 수 있도록 그분께 용서를 청하고 말씀으로 집을 고쳐봅니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981
과연 나는 보았다. 그래서...내가 증언하였다 sung hwan james
1/5/2019
139
2980
기도 부탁 드립니다 sung hwan james
12/31/2018
159
2979
방황하는 청소년...부모님들에게 제일 좋은 것은 예수님이 그들 뒤를 따라 다니는게 하는 것 sung hwan james
12/30/2018
133
2978
여러 모습으로, 여러 상황으로 다가 오시는 그분께 드리는 진정한 경배 sung hwan james
12/28/2018
159
2977
가슴을 치며 통곡으로 끝냅이 아니라... sung hwan james
12/28/2018
159
2976
신비스로움에만 멈춰있고 그 안에 편히 있으려 하기에 두려워 합니다 sung hwan james
12/28/2018
138
2975
내 마음에 사랑이 전혀 없거나, 아주 조금만 있는지, 흘러 넘치는지는 sung hwan james
12/28/2018
126
2974
성탄의 기쁨의 시기가 시작되자마자 오는 첫 순교자의 슬픈 기쁨? sung hwan james
12/26/2018
141
2973
이제는 저희가 약속을 지킬 차례입니다. sung hwan james
12/25/2018
120
2972
문법과 공식과 이벤트에 익숙한 우리 sung hwan james
12/24/2018
128
2971
행복하십니다 sung hwan james
12/23/2018
125
2970
제가 그들을 대하는 태도를 보면 압니다 sung hwan james
12/23/2018
122
2969
회개 다음에 오는것 sung hwan james
12/15/2018
151
2968
내가 긋는 십자 성호경 sung hwan james
12/14/2018
138
2967
저희 또한 sung hwan james
12/12/2018
14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9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