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정녕 하느님께서는 인간을 불멸의 존재로 창조하시고
작성자:
sung hwan james         7/1/2018
내용:
묵상:하느님께서는 죽음을 만들지 않으셨고 산 이들의 멸망을 기뻐하지 않으신다. 하느님께서는 만물을 존재하라고 창조하셨으니
세상의 피조물이 다 이롭고 그 안에 파멸의 독이 없으며
저승의 지배가 지상에는 미치지 못한다.(지혜서)
.
세상은 말합니다. 죽으면 끝이라고 그 다음 세상은 없다고.
그러니 이 세상 사는 동안 잘 살기 위해 모든 만물을 다 가지려는 욕심을 드러냅니다. 스스로 영원한 죽음의 길을, 파멸의 길을 만들어가고 걸어갑니다. 누가 '그 길은 아니다'라고 얘기해도 자신의 고집을 드러내며 내가 생각하는 것이 맞다고, 내 자유라고 건들지 말라하며 화를 냅니다.
그러나 지혜서는 말합니다. 인간은 불멸의 존재로 창조되었다고
그러니 그분 나라에서 살던, 불지옥에서 살던 영원히 살 것이며, 그것을 맛보는 것은 본인 스스로의 선택이라고...
.
정녕 하느님께서는 인간을 불멸의 존재로 창조하시고
당신 본성의 모습에 따라 인간을 만드셨다.
러나 악마의 시기로 세상에 죽음이 들어와
죽음에 속한 자들은 그것을 맛보게 된다.(지혜서)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904
파견되었음을 잊어버리고 sung hwan james
7/23/2018
957
2903
자유에 대한 오해 sung hwan james
7/23/2018
971
2902
수없이 많은 은총과 말씀을 듣고도 바뀌지 않는 저희들에게도 같은 말씀을 하실 것입니다. "불행하여라..." sung hwan james
7/18/2018
1029
2901
감춰지고 숨겨져 있는 것 sung hwan james
7/18/2018
1002
2900
저희는 예언자도 아니었고, 그 제자도 아니었고, 그저 이 세상을 살아가는 이들이었지만 그분의 부르심으로 세례를 받았습니다. sung hwan james
7/18/2018
1008
2899
사랑한다를 여덟 글자로 늘리면 sung hwan james
7/11/2018
990
2898
그 안에 조용히 머물러 그분의 모습을 뵙는 날에 sung hwan james
7/10/2018
972
2897
관심이 없기에 내 눈에 보이지 않는 수많은 수확물 sung hwan james
7/10/2018
1020
2896
이번주 내 내 당신의 말씀은 저희의 오류를 고발하십니다. sung hwan james
7/4/2018
1003
2895
이웃안에 살아계신 부활하신 그리스도를 찾아 하는 우리의 신앙 고백 sung hwan james
7/4/2018
1009
2894
말씀에 대한 간절함을 드러낼 때 그분의 말씀을 내 삶에 모시고 갈 수 있습니다 sung hwan james
7/1/2018
1003
2893
외적.내적 봉헌 sung hwan james
7/1/2018
1025
2892
정녕 하느님께서는 인간을 불멸의 존재로 창조하시고 sung hwan james
7/1/2018
982
2891
(성심의 메시지, 요세파 수녀, 가톨릭 출판사) sung hwan james
7/1/2018
989
2890
살아계시다고, 죽어계시다고 증명하는 내 삶의 열매 sung hwan james
6/30/2018
973

Previous 10 Page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Next 10 Page Last page

2021년 사목지침

“하느님께서 보시니 참 좋았다”
(창세기 1장 31절)

- 실천사항-
1. 가톨릭 영상교리 47편 시청하기
1) 한국천주교주교회의 홈페이지 (https://cbck.or.kr/) 에서 ‘가톨릭 영상교리’ 링크 클릭 (https://clips.cbck.or.kr/DoctrineKR)
2) 유투브 ‘가톨릭 영상교리’ 검색
2. 매일 화살기도 10회 이상 바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