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관심이 없기에 내 눈에 보이지 않는 수많은 수확물
작성자:
sung hwan james         7/10/2018
내용:

묵상:

저희는 여러가지 이유로 자신을 정당화 시키며 복음을 전해야 하는 일에 입을 다뭅니다.

 

'마귀가 쫓겨나자 말못하는 이가 말을 하였다.'

 

모든 곳에 두루있고, 모든 곳에 두루 들어갈 수 있는, 수 많은 이들은 평신도 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모든 고을과 마을을 두루 다니시면서'

 

영적으로 아프고, 아픈지도 모르는 허약한 이들, 기가 꺽인 이들에게 지켜야 할 율법이 아닌 목자의 말씀을, 마음을  전해줘 쩔뚝거리는, 힘없는 다리에 생기를 불어주길 바라십니다.

 

'회당에서 가르치시고 하늘 나라의 복음을 선포하시며, 병자와 허약한 이들을 모두 고쳐 주셨다. 그분은 군중을 보시고 가엾은 마음이 드셨다. 그들이 목자 없는 양들처럼 시달리며 기가 꺾여 있었기 때문이다.'

 

일꾼을 보내 달라고 청하는데 계속 내가 아닌 다른 사람들이 오기를 기다립니다.

 

“수확할 것은 많은데 일꾼은 적다. 그러니 수확할 밭의 주인님께 일꾼들을 보내 주십사고 청하여라.”

 

그분 눈에는 수확할 것이 많은데 저희에게는 수확할 것은 안 보이고  내게 필요한 것만 보입니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3001
변화- 송봉모 토마스 신부님 말씀 PART 1 sung hwan james
2/22/2019
5
3000
변화- 송봉모 토마스 신부님의 말씀 PART 3 sung hwan james
2/20/2019
21
2999
아주 심하게 닫혀있는 그리스도를 믿는다는 이들 sung hwan james
2/20/2019
19
2998
광야 sung hwan james
2/19/2019
16
2997
까떼나 기도의 구도와 특성은 알고 있습니다... sung hwan james
2/18/2019
27
2996
미지근한 교우 VS 쉬는 교우(냉담자) sung hwan james
2/11/2019
64
2995
아이와 함께 성서 쓰고 나눈 이야기 sung hwan james
2/10/2019
59
2994
기도가 부담이 아닌 편안한 자연스러움을 줬으면 sung hwan james
2/10/2019
57
2993
하느님 무시하기 sung hwan james
2/1/2019
65
2992
법적인 이름으로만... sung hwan james
2/1/2019
67
2991
아 빵을 먹고 이 잔을 마신 후 어떻게 그분의 죽으심과 부활하심을 드러낼 수 있는지 sung hwan james
1/28/2019
64
2990
그 은총을 받아들였는지는... sung hwan james
1/22/2019
58
2989
악이 시키는 쪽을 택하면서 하느님의 자녀라 말할 수 없기에 sung hwan james
1/17/2019
54
2988
오~~ 사링! 너희는 알아들라 sung hwan james
1/9/2019
65
2987
우리에게 당신 자신을 먹이시고 보내시려는 곳 sung hwan james
1/9/2019
51

First Page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9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