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깊은 데로 나아가도록 따로 데리고 나가셔서
작성자:
sung hwan james         9/9/2018
내용:
깊은 데로 나아가도록  따로 데리고 나가셔서: 예수님께서 말씀을 마치시고 나서 시몬에게 이르셨다.
“깊은 데로 저어 나가서 그물을 내려 고기를 잡아라.”
5 시몬이 “스승님, 저희가 밤새도록 애썼지만 한 마리도 잡지 못하였습니다.
그러나 스승님의 말씀대로 제가 그물을 내리겠습니다.” 하고 대답하였다.(목요일 복음)
.
예수님의 말씀대로 삶의 순간에, 사건에, 일상에서 깊은 곳으로 저어 나아가는 것은 성질 급하고, 내 자신의 잣대로, 이익과 손해의 계산을 따지고, 손가락 하나로 모든 것을 해결하려는 세상의 편안함에 젖어들기 쉬운 나(저희)에게는 그저 그 깊은 곳의 먼 경치나 구경하고, 깊은 곳으로 노를 저을 필요도 없고, 풍랑을 만나 걱정할 필요도 전혀 없는 신앙의 물가가 제일 편안합니다.
.
32 귀먹고 말 더듬는 이를...33 예수님께서는 그를 군중에게서 따로 데리고 나가셔서,당신 손가락을 그의 두 귀에 넣으셨다가 침을 발라 그의 혀에 손을 대셨다.(주일 복음)
.
그러한 저희를 당신께서 저희를 당신의 제자들을 통해 들은 말씀에서 저희의 자유의지를 당신께 향한 의지로 채우는, 더 깊은 곳으로 부르시는 당신의 초대의 부르심에 귀를 열어 주시려고 따로 데리고 나가십니다. 말씀을 통해 당신과의 일대일 만남을 가지는 시간을 가지기를 원하십니다.
들려야 그에 대한 응답을 말할 수 있는 것처럼, 저희의 신앙도 그분께서 저희에게 진정 원하시는 것이 무엇인지 알아 들어야 그제서야 저희의 말문이, 신앙의 몸짓의 말문이 트일 것입니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932
십자가의 상처...부활할 그리스도인의 모습 sung hwan james
9/14/2018
71
2931
성 십자가 현양 축일 묵상 sung hwan james
9/14/2018
61
2930
금욕과 극기 sung hwan james
9/14/2018
73
2929
깊은 데로 나아가도록 따로 데리고 나가셔서 sung hwan james
9/9/2018
60
2928
쓰레기 sung hwan james
9/7/2018
35
2927
먹고 마시기만 sung hwan james
9/7/2018
73
2926
흠없는 신심 sung hwan james
9/1/2018
111
2925
속이는 사람 sung hwan james
9/1/2018
79
2924
잃어버린 것을 모르고 있는 것이고 잠들어 있는 것 sung hwan james
9/1/2018
66
2923
사랑활용법 sung hwan james
9/1/2018
66
2922
보상 (4-8) 성심의 메시지, 요새파 수녀-Facebook 하느님사랑 에서 퍼옴 sung hwan james
8/23/2018
62
2921
초대에 간다고 응답하는 삶 sung hwan james
8/23/2018
61
2920
당신들은 왜 온종일 하는 일 없이 여기 서 있소? sung hwan james
8/22/2018
58
2919
신의 모습 sung hwan james
8/21/2018
64
2918
내 삶속에 환희의 신비 1단 sung hwan james
8/20/2018
5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8년 사목지침

“빛이 생겨라!"
(창세 1.3)

- 실천사항-
1. 그리스도의 빛 담기
1) 한 달에 한번 이상
평일 미사 참례하기
2) 일상 안에서 생활기도
자주 하기
3) 매일의 독서와 복음 읽기

2. 그리스도의 빛 비추기
1) 본당에서 자신의 역할 찾기
2) 냉담 교우 관심 가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