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겉으로는 믿는 이들의 모임에 가지 않는? 백인대장과의 비교
작성자:
sung hwan james         9/18/2018
내용:

 

9/17 독서에 나오는 고린토 신자들과 복음에 나오는 백인대장...
주님의 만찬에 믿는다고 모여 있지만, 자신들의 마음가짐과 행동으로 그 자리를 스스로 주님의 만찬이 아닌 것으로 만들어 버리고, 
믿는 이들의 모임에 가는 사람은 아니지만, 믿는 이들이 주님의 만찬에서 힘을 얻어 다른 이를 배려하고, 측은히 여겨 보살피는 그 일을 백인 대장은 살아갑니다.
미사에 참석하며 살아가며 아직 그 영양분을 삶에서 잘 드러내지 못하는 저희에게 오늘의 독서와 복음을 통해 비교를 통해 다시 한 번 깨우쳐 주려는 말씀으로 들렸습니다. 비교 당했습니다.

사실 모든 성사는 그분을 향하도록, 그분께 가까이 가도록, 그분을 살아가도록 이끌어 주어야 하는데, 성사라는 양식을 행함에 만족을 느끼고 더 앞으로 나아가지 못함에 멈춰있는...

그렇지만 여러분이 한데 모여서 먹는 것은 주님의 만찬이 아닙니다.
21 그것을 먹을 때, 저마다 먼저 자기 것으로 저녁 식사를 하기 때문에
어떤 이는 배가 고프고 어떤 이는 술에 취합니다.
22 여러분은 먹고 마실 집이 없다는 말입니까?
아니면, 하느님의 교회를 업신여기고
가진 것 없는 이들을 부끄럽게 하려는 것입니까?(독서)
.
마침 어떤 백인대장의 노예가 병들어 죽게 되었는데,
그는 주인에게 소중한 사람이었다.
3 이 백인대장이 예수님의 소문을 듣고 유다인의 원로들을 그분께 보내어,
와서 자기 노예를 살려 주십사고 청하였다.
4 이들이 예수님께 다가와 이렇게 말하며 간곡히 청하였다.
“그는 선생님께서 이 일을 해 주실 만한 사람입니다.
5 그는 우리 민족을 사랑할 뿐만 아니라 우리에게 회당도 지어 주었습니다.”(복음)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947
가정교회 sung hwan james
10/17/2018
6
2946
엄청난 하느님의 말씀이 그냥 말씀만의 엄청남으로 끝나는 이유 sung hwan james
10/14/2018
14
2945
저희 마음이 슬기를 얻는 법 sung hwan james
10/14/2018
11
2944
짝사랑 sung hwan james
10/10/2018
29
2943
레지오는... sung hwan james
10/9/2018
24
2942
따로 분리될 수 없고 한 집에 꼭 같이 있어야 하는 마리아와 마르타 sung hwan james
10/9/2018
24
2941
얼마나, 언제쯤 이었습니까? sung hwan james
10/7/2018
31
2940
복음묵상의 더 깊은 곳 sung hwan james
10/3/2018
38
2939
교황님 말씀 - 2018년 9월 6일 산타 마르타의 집 아침미사 강론 중 sung hwan james
9/30/2018
33
2938
매일 교리교사 모집? sung hwan james
9/23/2018
32
2937
가분수 sung hwan james
9/23/2018
39
2936
그분을 안다고 증언하는 것 sung hwan james
9/23/2018
32
2935
사랑의 실천 앞에서 sung hwan james
9/20/2018
38
2934
말로만 죄인? sung hwan james
9/20/2018
42
2933
겉으로는 믿는 이들의 모임에 가지 않는? 백인대장과의 비교 sung hwan james
9/18/2018
64

First Page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8년 사목지침

“빛이 생겨라!"
(창세 1.3)

- 실천사항-
1. 그리스도의 빛 담기
1) 한 달에 한번 이상
평일 미사 참례하기
2) 일상 안에서 생활기도
자주 하기
3) 매일의 독서와 복음 읽기

2. 그리스도의 빛 비추기
1) 본당에서 자신의 역할 찾기
2) 냉담 교우 관심 가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