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그분의 잔치에 오라는 말씀을 하루에도 수 없이 듣습니다. 전혀 다른 말로 듣습니다.
작성자:
sung hwan james         11/6/2018
내용:
“어떤 사람이 큰 잔치를 베풀고 많은 사람을 초대하였다.
17 그리고 잔치 시간이 되자 종을 보내어 초대받은 이들에게,
‘이제 준비가 되었으니 오십시오.’ 하고 전하게 하였다.
.
그분의 잔치에 오라는 말씀을 하루에도 수 없이 듣습니다.
전혀 다른 말로 듣습니다.
'그래도, 용서하여라', '이해하여라', '나누어 주어라', '자비를 베풀어라', ' 함께 해주어라', '따뜻함을 전해 주어라', '미안하다 말하여라', '먼저 손을 내밀어라', '그를 부끄럽게 하지 마라', '참아주어라', '침묵하여라'...
그러나 그 초대에 응함에 하나같이 내 상황만 얘기하며 그럴 수 없다고 말하며 거절합니다.
.
그런데 그들은 모두 하나같이 양해를 구하기 시작하였다.
첫째 사람은 ‘내가 밭을 샀는데 나가서 그것을 보아야 하오.
부디 양해해 주시오.’ 하고 그에게 말하였다.
19 다른 사람은 ‘내가 겨릿소 다섯 쌍을 샀는데 그것들을 부려 보려고 가는 길이오.
부디 양해해 주시오.’ 하였다.
20 또 다른 사람은 ‘나는 방금 장가를 들었소. 그러니 갈 수가 없다오.’ 하였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952
그분의 잔치에 오라는 말씀을 하루에도 수 없이 듣습니다. 전혀 다른 말로 듣습니다. sung hwan james
11/6/2018
19
2951
이미 들어와 함께하고 있는 도둑 ? sung hwan james
10/24/2018
33
2950
환희의 신비 묵상 sung hwan james
10/24/2018
36
2949
...라고 쓴다 sung hwan james
10/22/2018
35
2948
수확할 밭의 주인님께 일꾼들을 보내 주십사고 청하여라 sung hwan james
10/19/2018
34
2947
가정교회 sung hwan james
10/17/2018
32
2946
엄청난 하느님의 말씀이 그냥 말씀만의 엄청남으로 끝나는 이유 sung hwan james
10/14/2018
50
2945
저희 마음이 슬기를 얻는 법 sung hwan james
10/14/2018
46
2944
짝사랑 sung hwan james
10/10/2018
60
2943
레지오는... sung hwan james
10/9/2018
49
2942
따로 분리될 수 없고 한 집에 꼭 같이 있어야 하는 마리아와 마르타 sung hwan james
10/9/2018
54
2941
얼마나, 언제쯤 이었습니까? sung hwan james
10/7/2018
54
2940
복음묵상의 더 깊은 곳 sung hwan james
10/3/2018
58
2939
교황님 말씀 - 2018년 9월 6일 산타 마르타의 집 아침미사 강론 중 sung hwan james
9/30/2018
63
2938
매일 교리교사 모집? sung hwan james
9/23/2018
60

First Page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8년 사목지침

“빛이 생겨라!"
(창세 1.3)

- 실천사항-
1. 그리스도의 빛 담기
1) 한 달에 한번 이상
평일 미사 참례하기
2) 일상 안에서 생활기도
자주 하기
3) 매일의 독서와 복음 읽기

2. 그리스도의 빛 비추기
1) 본당에서 자신의 역할 찾기
2) 냉담 교우 관심 가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