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그분의 잔치에 오라는 말씀을 하루에도 수 없이 듣습니다. 전혀 다른 말로 듣습니다.
작성자:
sung hwan james         11/6/2018
내용:
“어떤 사람이 큰 잔치를 베풀고 많은 사람을 초대하였다.
17 그리고 잔치 시간이 되자 종을 보내어 초대받은 이들에게,
‘이제 준비가 되었으니 오십시오.’ 하고 전하게 하였다.
.
그분의 잔치에 오라는 말씀을 하루에도 수 없이 듣습니다.
전혀 다른 말로 듣습니다.
'그래도, 용서하여라', '이해하여라', '나누어 주어라', '자비를 베풀어라', ' 함께 해주어라', '따뜻함을 전해 주어라', '미안하다 말하여라', '먼저 손을 내밀어라', '그를 부끄럽게 하지 마라', '참아주어라', '침묵하여라'...
그러나 그 초대에 응함에 하나같이 내 상황만 얘기하며 그럴 수 없다고 말하며 거절합니다.
.
그런데 그들은 모두 하나같이 양해를 구하기 시작하였다.
첫째 사람은 ‘내가 밭을 샀는데 나가서 그것을 보아야 하오.
부디 양해해 주시오.’ 하고 그에게 말하였다.
19 다른 사람은 ‘내가 겨릿소 다섯 쌍을 샀는데 그것들을 부려 보려고 가는 길이오.
부디 양해해 주시오.’ 하였다.
20 또 다른 사람은 ‘나는 방금 장가를 들었소. 그러니 갈 수가 없다오.’ 하였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3026
어떻게 삼위가 하나가 될 수 있는가를 이해하려고 거기에만 집중하는 동안 sung hwan james
6/15/2019
8
3025
제대 밖에서 드러내야 하는 성체에 대한 믿음 그리고 울려퍼져야 하는 성체 찬미가 sung hwan james
6/9/2019
31
3024
성령님께서 주시는 능력으로 새로운 언어를 말하셨습니다. sung hwan james
6/9/2019
31
3023
갈릴래아 사람들아, 왜 하늘을 쳐다보며 서 있느냐? sung hwan james
6/1/2019
63
3022
지식의 하느님, 체험의 하느님- facebook에 손엘디 형제님의 글 sung hwan james
5/17/2019
69
3021
생명의 빵 sung hwan james
5/12/2019
75
3020
레지오 활동 배당에 대한 소고 sung hwan james
5/5/2019
80
3019
내 삶에서 그물을 오른쪽으로 던지기 sung hwan james
5/5/2019
79
3018
셀 수 없을 만큼 수 도 없이 우리에게 나타나신 예수님 sung hwan james
4/27/2019
75
3017
말하여라, 무엇을 보았는지 sung hwan james
4/24/2019
59
3016
교회에서 중요하게 여기는 부활이 내 삶에서도... sung hwan james
4/23/2019
61
3015
말씀과 빵이 나에게 생명이 될 때... sung hwan james
4/7/2019
81
3014
애가를 통해 짚어보는 우리의 뉘우침- 마진우 요셉 신부님 sung hwan james
4/5/2019
70
3013
돌깨TV - 2019사순특강, 송봉모신부(예수회) 성경과함께하는 사순시기~! sung hwan james
3/30/2019
94
3012
이미 수없이 여러 경로를 통해 받은 거름, 그 주신 은총 sung hwan james
3/24/2019
67

First Page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9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