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그분의 잔치에 오라는 말씀을 하루에도 수 없이 듣습니다. 전혀 다른 말로 듣습니다.
작성자:
sung hwan james         11/6/2018
내용:
“어떤 사람이 큰 잔치를 베풀고 많은 사람을 초대하였다.
17 그리고 잔치 시간이 되자 종을 보내어 초대받은 이들에게,
‘이제 준비가 되었으니 오십시오.’ 하고 전하게 하였다.
.
그분의 잔치에 오라는 말씀을 하루에도 수 없이 듣습니다.
전혀 다른 말로 듣습니다.
'그래도, 용서하여라', '이해하여라', '나누어 주어라', '자비를 베풀어라', ' 함께 해주어라', '따뜻함을 전해 주어라', '미안하다 말하여라', '먼저 손을 내밀어라', '그를 부끄럽게 하지 마라', '참아주어라', '침묵하여라'...
그러나 그 초대에 응함에 하나같이 내 상황만 얘기하며 그럴 수 없다고 말하며 거절합니다.
.
그런데 그들은 모두 하나같이 양해를 구하기 시작하였다.
첫째 사람은 ‘내가 밭을 샀는데 나가서 그것을 보아야 하오.
부디 양해해 주시오.’ 하고 그에게 말하였다.
19 다른 사람은 ‘내가 겨릿소 다섯 쌍을 샀는데 그것들을 부려 보려고 가는 길이오.
부디 양해해 주시오.’ 하였다.
20 또 다른 사람은 ‘나는 방금 장가를 들었소. 그러니 갈 수가 없다오.’ 하였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980
기도 부탁 드립니다 sung hwan james
12/31/2018
96
2979
방황하는 청소년...부모님들에게 제일 좋은 것은 예수님이 그들 뒤를 따라 다니는게 하는 것 sung hwan james
12/30/2018
81
2978
여러 모습으로, 여러 상황으로 다가 오시는 그분께 드리는 진정한 경배 sung hwan james
12/28/2018
95
2977
가슴을 치며 통곡으로 끝냅이 아니라... sung hwan james
12/28/2018
97
2976
신비스로움에만 멈춰있고 그 안에 편히 있으려 하기에 두려워 합니다 sung hwan james
12/28/2018
83
2975
내 마음에 사랑이 전혀 없거나, 아주 조금만 있는지, 흘러 넘치는지는 sung hwan james
12/28/2018
71
2974
성탄의 기쁨의 시기가 시작되자마자 오는 첫 순교자의 슬픈 기쁨? sung hwan james
12/26/2018
84
2973
이제는 저희가 약속을 지킬 차례입니다. sung hwan james
12/25/2018
67
2972
문법과 공식과 이벤트에 익숙한 우리 sung hwan james
12/24/2018
70
2971
행복하십니다 sung hwan james
12/23/2018
74
2970
제가 그들을 대하는 태도를 보면 압니다 sung hwan james
12/23/2018
71
2969
회개 다음에 오는것 sung hwan james
12/15/2018
92
2968
내가 긋는 십자 성호경 sung hwan james
12/14/2018
81
2967
저희 또한 sung hwan james
12/12/2018
84
2966
너 어디 있느냐? sung hwan james
12/12/2018
85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9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