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평신도
작성자:
sung hwan james         11/14/2018
내용:
평신도:
엘리야가 과부에게 말하였다.
“두려워하지 말고 가서 당신 말대로 음식을 만드시오.
그러나 먼저 나를 위해 작은 빵 과자 하나를 만들어 내오고,
그런 다음 당신과 당신 아들을 위하여 음식을 만드시오.
.
어쩌면 평신도는 그분을 위해서 무언가를 하는 사람이 아니라 그분이 세우신 예언자의 말씀을 실행하는 이, 그분께서 나에게 오늘 하루 허락하신 모두를 (가족을 위해 일하고, 내가 만나는 가족과 이웃과 동료에게 따뜻함을 보이며, 영적.육적 도움이 필요한 이에게 손을 내밀며...) 그분의 뜻을 살아내기 위해 자신의 하루를 봉헌하는 이가 아닌가 생각해 봅니다.
.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저 가난한 과부가 헌금함에 돈을 넣은 다른 모든 사람보다 더 많이 넣었다.
44 저들은 모두 풍족한 데에서 얼마씩 넣었지만,
저 과부는 궁핍한 가운데에서 가진 것을, 곧 생활비를 모두 다 넣었기 때문이다.”

 

다운로드 File:
      

글쓰기

2973
이제는 저희가 약속을 지킬 차례입니다. sung hwan james
12/25/2018
496
2972
문법과 공식과 이벤트에 익숙한 우리 sung hwan james
12/24/2018
478
2971
행복하십니다 sung hwan james
12/23/2018
513
2970
제가 그들을 대하는 태도를 보면 압니다 sung hwan james
12/23/2018
493
2969
회개 다음에 오는것 sung hwan james
12/15/2018
591
2968
내가 긋는 십자 성호경 sung hwan james
12/14/2018
563
2967
저희 또한 sung hwan james
12/12/2018
556
2966
너 어디 있느냐? sung hwan james
12/12/2018
600
2965
가족은 복음화 대상자 ? sung hwan james
12/12/2018
574
2964
기도는 회개요 탈출-이동욱 도마 신부님 sung hwan james
12/12/2018
743
2963
복음묵상 sung hwan james
12/10/2018
602
2962
대림절 sung hwan james
12/10/2018
594
2961
나 라는 나무가 잘려 그루터기가 되야만 sung hwan james
12/5/2018
623
2960
아무튼 당신은 임금 sung hwan james
11/24/2018
591
2959
내 성전에 계셔야 할 그분이 안 계시면 소굴이 되어버립니다. sung hwan james
11/23/2018
655

Previous 10 Page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Next 10 Page Last page

2021년 사목지침

“하느님께서 보시니 참 좋았다”
(창세기 1장 31절)

- 실천사항-
1. 가톨릭 영상교리 47편 시청하기
1) 한국천주교주교회의 홈페이지 (https://cbck.or.kr/) 에서 ‘가톨릭 영상교리’ 링크 클릭 (https://clips.cbck.or.kr/DoctrineKR)
2) 유투브 ‘가톨릭 영상교리’ 검색
2. 매일 화살기도 10회 이상 바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