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마음의 문을 열고 그분을 기쁘게 받아들이고 그분과 함께 먹고 있는 사람은...
작성자:
sung hwan james         11/23/2018
내용:

묵상: 그는 예수님께서 어떠한 분이신지 보려고 애썼지만
군중에 가려 볼 수가 없었다. 키가 작았기 때문이다.
4 그래서 앞질러 달려가 돌무화과나무로 올라갔다. 그곳을 지나시는 예수님을 보려는 것이었다.(화요일 복음)
.
많은 군중이 예수님을 따라 가며 진정으로 예수님을 보려하는 자캐오에게서 예수님을 가려버립니다. 저희 그리스도인들 또한 그저 군중으로 살아가는 삶을 살 때, 다른 이들의 눈에 진정한 그리스도를 볼 수 없게 만듭니다.
.
나는 네가 한 일을 안다. 너는 살아 있다고 하지만 사실은 죽은 것이다.
2 깨어 있어라. 아직 남아 있지만 죽어 가는 것들을 튼튼하게 만들어라...
나는 네가 한 일을 안다. 너는 차지도 않고 뜨겁지도 않다.
네가 차든지 뜨겁든지 하면 좋으련만!(독서)
.
그 많은 군중들 중에서 자캐오는 그는 살아 있고, 뜨거웠기에 삶에서 만나는 많은 장애물인 여러 조건과 환경에 개의치 않고 오로지 그분을 뵙고야 말리라는 가슴속에서 부터 끌어오르는 열정으로 그분이 가시려는 길이 어느 길인지 알아내고, 걸어갔고, 열매 맺지 못하는 돌무화과 나무에 올라가 첫 열매가 됩니다.  
겉으로는 군중들 자신들이 살아있고 예수님 뒤를 따라 걸어가고 있기에, 아무것도 하지 않는 이들이 아니기에 뜨거운 이들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정반대가 되었습니다. 자신들의 삶에서 예수님을 알아 뵙는, 그분이 진정 원하시는 것이 무엇인지 똑바로 바라볼 안약이 필요한 이들 이었지만 그들 자신이 판단하는 열성이라는 기준이, 누가 죄인인지 라는 기준이 자신들 스스로 안약이 필요없다는 사람으로 만듭니다.
.
예수님께서 거기에 이르러 위를 쳐다보시며 그에게 이르셨다.
“자캐오야, 얼른 내려오너라. 오늘은 내가 네 집에 머물러야 하겠다.”
6 자캐오는 얼른 내려와 예수님을 기쁘게 맞아들였다.(복음)
보라, 내가 문 앞에 서서 문을 두드리고 있다.
누구든지 내 목소리를 듣고 문을 열면,
나는 그의 집에 들어가 그와 함께 먹고 그 사람도 나와 함께 먹을 것이다.(독서)
.
과연 내가 마음의 문을 열고 그분을 기쁘게 받아들이고 그분과 함께 먹고 있는 사람인지는 제 자신의 열매를 보면 압니다.
.
귀 있는 사람은 성령께서 여러 교회에 하시는 말씀을 들어라(독서)

다운로드 File:
      

글쓰기

3054
니네베 사람들에게 요나가 표징이 된 것은 sung hwan james
10/14/2019
12
3053
성체를 모신 감실에 감실등을 키셨나요? sung hwan james
9/23/2019
81
3052
어쩌면 나만을 위해, 출석만, 공부만, 탐구만 하기에... sung hwan james
9/23/2019
73
3051
가두 선교를 나가게 되면 본당내에서도 준비가 되어있어야 ... sung hwan james
9/23/2019
70
3050
가두선교 sung hwan james
9/21/2019
70
3049
실천 점수 매기기 sung hwan james
9/12/2019
76
3048
어느 신부님이 올리신 4대리구 사제 연수에서 신부님의 PPT에 담겨 있던 내용 sung hwan james
9/12/2019
76
3047
예수님의 가르침을 받고 고발할 구실을 찾고 양심에 다가온 말씀에 대답 못하고 그 말씀에 골내고 악의를 품음 sung hwan james
9/9/2019
75
3046
말씀을 통하여 필레몬에게 자신에게 다가온 십자가, 공사를 마칠 만한 경비가 있는지 계산해 봄, 이만 명을 거느리고 자기에게 오는 그를 만 명으로 맞설 수 있는지 먼저 앉아서 헤아려 sung hwan james
9/9/2019
69
3045
먹고 마시기만 한다는... 이들이 저희에게 하는 말은 전혀 틀린 말은 아닙니다 sung hwan james
9/7/2019
58
3044
말씀을 듣고 깊은 데로 나가고 그물을 내리고 고기를 잡기 sung hwan james
9/7/2019
56
3043
교리반에 인도하려고 어떤 분에게 보냈던 편지 sung hwan james
9/5/2019
68
3042
본당 은행에서 레지오 적금으로 달란트에 이자 붙이세요 sung hwan james
8/31/2019
70
3041
저희 모두에게 반드시 일어날 예언 sung hwan james
8/30/2019
77
3040
십자가에게 화내기, 책에만 적혀있는 복음 sung hwan james
8/27/2019
77

First Page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9년
성경 통독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