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마음의 문을 열고 그분을 기쁘게 받아들이고 그분과 함께 먹고 있는 사람은...
작성자:
sung hwan james         11/23/2018
내용:

묵상: 그는 예수님께서 어떠한 분이신지 보려고 애썼지만
군중에 가려 볼 수가 없었다. 키가 작았기 때문이다.
4 그래서 앞질러 달려가 돌무화과나무로 올라갔다. 그곳을 지나시는 예수님을 보려는 것이었다.(화요일 복음)
.
많은 군중이 예수님을 따라 가며 진정으로 예수님을 보려하는 자캐오에게서 예수님을 가려버립니다. 저희 그리스도인들 또한 그저 군중으로 살아가는 삶을 살 때, 다른 이들의 눈에 진정한 그리스도를 볼 수 없게 만듭니다.
.
나는 네가 한 일을 안다. 너는 살아 있다고 하지만 사실은 죽은 것이다.
2 깨어 있어라. 아직 남아 있지만 죽어 가는 것들을 튼튼하게 만들어라...
나는 네가 한 일을 안다. 너는 차지도 않고 뜨겁지도 않다.
네가 차든지 뜨겁든지 하면 좋으련만!(독서)
.
그 많은 군중들 중에서 자캐오는 그는 살아 있고, 뜨거웠기에 삶에서 만나는 많은 장애물인 여러 조건과 환경에 개의치 않고 오로지 그분을 뵙고야 말리라는 가슴속에서 부터 끌어오르는 열정으로 그분이 가시려는 길이 어느 길인지 알아내고, 걸어갔고, 열매 맺지 못하는 돌무화과 나무에 올라가 첫 열매가 됩니다.  
겉으로는 군중들 자신들이 살아있고 예수님 뒤를 따라 걸어가고 있기에, 아무것도 하지 않는 이들이 아니기에 뜨거운 이들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정반대가 되었습니다. 자신들의 삶에서 예수님을 알아 뵙는, 그분이 진정 원하시는 것이 무엇인지 똑바로 바라볼 안약이 필요한 이들 이었지만 그들 자신이 판단하는 열성이라는 기준이, 누가 죄인인지 라는 기준이 자신들 스스로 안약이 필요없다는 사람으로 만듭니다.
.
예수님께서 거기에 이르러 위를 쳐다보시며 그에게 이르셨다.
“자캐오야, 얼른 내려오너라. 오늘은 내가 네 집에 머물러야 하겠다.”
6 자캐오는 얼른 내려와 예수님을 기쁘게 맞아들였다.(복음)
보라, 내가 문 앞에 서서 문을 두드리고 있다.
누구든지 내 목소리를 듣고 문을 열면,
나는 그의 집에 들어가 그와 함께 먹고 그 사람도 나와 함께 먹을 것이다.(독서)
.
과연 내가 마음의 문을 열고 그분을 기쁘게 받아들이고 그분과 함께 먹고 있는 사람인지는 제 자신의 열매를 보면 압니다.
.
귀 있는 사람은 성령께서 여러 교회에 하시는 말씀을 들어라(독서)

다운로드 File:
      

글쓰기

3022
지식의 하느님, 체험의 하느님- facebook에 손엘디 형제님의 글 sung hwan james
5/17/2019
30
3021
생명의 빵 sung hwan james
5/12/2019
45
3020
레지오 활동 배당에 대한 소고 sung hwan james
5/5/2019
67
3019
내 삶에서 그물을 오른쪽으로 던지기 sung hwan james
5/5/2019
70
3018
셀 수 없을 만큼 수 도 없이 우리에게 나타나신 예수님 sung hwan james
4/27/2019
62
3017
말하여라, 무엇을 보았는지 sung hwan james
4/24/2019
48
3016
교회에서 중요하게 여기는 부활이 내 삶에서도... sung hwan james
4/23/2019
51
3015
말씀과 빵이 나에게 생명이 될 때... sung hwan james
4/7/2019
73
3014
애가를 통해 짚어보는 우리의 뉘우침- 마진우 요셉 신부님 sung hwan james
4/5/2019
59
3013
돌깨TV - 2019사순특강, 송봉모신부(예수회) 성경과함께하는 사순시기~! sung hwan james
3/30/2019
90
3012
이미 수없이 여러 경로를 통해 받은 거름, 그 주신 은총 sung hwan james
3/24/2019
61
3011
만약 큰 아들이 아버지보다 먼저 멀리에서 오는 작은 아들을 발견했다면... sung hwan james
3/23/2019
80
3010
[태아의 생명을 지켜주세요] 세 아이 엄마의 이야기-평화신문 sung hwan james
3/22/2019
81
3009
먼지가 되면 (손엘디 형제님이 쓰신 책중에서) sung hwan james
3/22/2019
70
3008
참 그리스도인이라면, 하느님의 자녀라면- 잠비아 선교지에 계신 이충열 신부님의 글 sung hwan james
3/20/2019
64

First Page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Next 10 Page Last page

2019년
성경 통독의 해